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퇴진 거부’ 무가베 탄핵론 대두…집권여당도 “물러나라”
입력 2017.11.19 (01:13) 인터넷 뉴스
‘퇴진 거부’ 무가베 탄핵론 대두…집권여당도 “물러나라”
군부에 실권을 빼앗기고 가택연금 상태인 아프리카의 대표적인 독재자 로버트 무가베 짐바브웨(93) 대통령이 탄핵 위기에 몰렸다.

짐바브웨 국영 매체 헤럴드는 17일(현지시간) 짐바브웨 집권여당 '짐바브웨아프리카민족동맹애국전선'(ZANU-PF)의 10개 주(州) 지부들이 모여 무가베 대통령과 그의 부인 그레이스(52) 여사의 퇴진을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무가베 대통령은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와 정권 이양을 위한 협상 중이지만, 그가 퇴진을 거부해 양측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이에따라 이날 회의에서 무가베 대통령의 유력한 후임자로 가장 많이 거론되는 에머슨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 지지세력을 중심으로 무가베 대통령의 탄핵 가능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고위 당직자는 로이터통신에 "만약 그(무가베)가 완강하게 나오면 우리는 19일 그의 해임을 준비하고 21일에 탄핵할 것"이라고 말했다.

짐바브웨 당국자 4명도 무가베 대통령이 퇴진 압박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탄핵당할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에 전했다.

무가베 대통령을 탄핵하려면 의회에서 3분의 2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의회 양원 다수당인 ZANU-PF는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 지지세력과 그레이스 여사를 지지하는 파벌 'G40'으로 나뉜 상태다.

의원들이 제기한 탄핵 사유는 무가베 가족의 재산 축적, 측근 부패와 권력 남용, 경제 파탄 등이다. 짐바브웨 국가 경제 규모는 2000년과 비교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사진 출처 : EPA]
  • ‘퇴진 거부’ 무가베 탄핵론 대두…집권여당도 “물러나라”
    • 입력 2017.11.19 (01:13)
    인터넷 뉴스
‘퇴진 거부’ 무가베 탄핵론 대두…집권여당도 “물러나라”
군부에 실권을 빼앗기고 가택연금 상태인 아프리카의 대표적인 독재자 로버트 무가베 짐바브웨(93) 대통령이 탄핵 위기에 몰렸다.

짐바브웨 국영 매체 헤럴드는 17일(현지시간) 짐바브웨 집권여당 '짐바브웨아프리카민족동맹애국전선'(ZANU-PF)의 10개 주(州) 지부들이 모여 무가베 대통령과 그의 부인 그레이스(52) 여사의 퇴진을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무가베 대통령은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와 정권 이양을 위한 협상 중이지만, 그가 퇴진을 거부해 양측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이에따라 이날 회의에서 무가베 대통령의 유력한 후임자로 가장 많이 거론되는 에머슨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 지지세력을 중심으로 무가베 대통령의 탄핵 가능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고위 당직자는 로이터통신에 "만약 그(무가베)가 완강하게 나오면 우리는 19일 그의 해임을 준비하고 21일에 탄핵할 것"이라고 말했다.

짐바브웨 당국자 4명도 무가베 대통령이 퇴진 압박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탄핵당할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에 전했다.

무가베 대통령을 탄핵하려면 의회에서 3분의 2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의회 양원 다수당인 ZANU-PF는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 지지세력과 그레이스 여사를 지지하는 파벌 'G40'으로 나뉜 상태다.

의원들이 제기한 탄핵 사유는 무가베 가족의 재산 축적, 측근 부패와 권력 남용, 경제 파탄 등이다. 짐바브웨 국가 경제 규모는 2000년과 비교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사진 출처 : EPA]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