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광고를...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명물 ‘블루보틀’ , 커피계 ‘제3의 물결’ ?구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우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백악관, 러 시리아 독가스조사 연장 거부 성토
입력 2017.11.19 (02:14) | 수정 2017.11.19 (03:02) 인터넷 뉴스
美백악관, 러 시리아 독가스조사 연장 거부 성토
미 백악관은 18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지난 4월 발생한 시리아 독가스 참사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합동조사단(JIM)의 활동을 연장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채택에 또다시 거부권을 행사한 데 대해 강하게 성토하며 결의안 재추진을 안보리에 계속 요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진상조사단은 최근 '시리아 아사드 정권이 100명이 넘는 무고한 시민을 죽인 것을 확신한다'고 보고하며 IS(이슬람국가)를 이번 공격의 가해자로 규정했다"면서 "러시아는 진상조사단의 활동연장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함으로써 화학 무기 공격으로 인한 희생자의 생명을 중시하지 않는다는, 그리고 그러한 무기 사용에 대한 국제적 규범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은 극악무도한 화학 무기 공격의 가해자에 대한 정확한 진상을 규명하고, 희생자들을 위한 정의를 추구하기 위해, 그리고 화학 무기의 사용은 어떤 경우에도 용인돼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보내기 위해 진상조사단의 활동연장 결의안 채택을 계속 압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전날 시리아 독가스 참사의 책임자를 규명하기 위해 유엔과 화학 무기 금지기구(OPCW) 전문가로 구성한 합동조사단의 활동 기간을 30일 연장하는 결의안을 표결한 결과, '찬성'이 12표로 의결정족수(9표)를 넘겼으나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해 결국 부결됐다.

러시아는 하루 전 안보리 표결에서도 합동조사단 활동 기간을 1년 연장하는 내용의 미국 결의안이 찬성 11표를 얻자 곧바로 비토했다. 시리아 내전이 시작된 2011년 이후 시리아를 겨냥한 유엔 결의안에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한 것은 이번이 11번째이다.

이로써 16일 자정을 기해 합동조사단 활동은 일단 공식 중단됐다.

[사진 출처 : AP]
  • 美백악관, 러 시리아 독가스조사 연장 거부 성토
    • 입력 2017.11.19 (02:14)
    • 수정 2017.11.19 (03:02)
    인터넷 뉴스
美백악관, 러 시리아 독가스조사 연장 거부 성토
미 백악관은 18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지난 4월 발생한 시리아 독가스 참사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합동조사단(JIM)의 활동을 연장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채택에 또다시 거부권을 행사한 데 대해 강하게 성토하며 결의안 재추진을 안보리에 계속 요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진상조사단은 최근 '시리아 아사드 정권이 100명이 넘는 무고한 시민을 죽인 것을 확신한다'고 보고하며 IS(이슬람국가)를 이번 공격의 가해자로 규정했다"면서 "러시아는 진상조사단의 활동연장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함으로써 화학 무기 공격으로 인한 희생자의 생명을 중시하지 않는다는, 그리고 그러한 무기 사용에 대한 국제적 규범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은 극악무도한 화학 무기 공격의 가해자에 대한 정확한 진상을 규명하고, 희생자들을 위한 정의를 추구하기 위해, 그리고 화학 무기의 사용은 어떤 경우에도 용인돼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보내기 위해 진상조사단의 활동연장 결의안 채택을 계속 압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전날 시리아 독가스 참사의 책임자를 규명하기 위해 유엔과 화학 무기 금지기구(OPCW) 전문가로 구성한 합동조사단의 활동 기간을 30일 연장하는 결의안을 표결한 결과, '찬성'이 12표로 의결정족수(9표)를 넘겼으나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해 결국 부결됐다.

러시아는 하루 전 안보리 표결에서도 합동조사단 활동 기간을 1년 연장하는 내용의 미국 결의안이 찬성 11표를 얻자 곧바로 비토했다. 시리아 내전이 시작된 2011년 이후 시리아를 겨냥한 유엔 결의안에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한 것은 이번이 11번째이다.

이로써 16일 자정을 기해 합동조사단 활동은 일단 공식 중단됐다.

[사진 출처 : AP]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