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광고를...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명물 ‘블루보틀’ , 커피계 ‘제3의 물결’ ?구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우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공화당 큰손’ 코크 형제, 타임誌 인수전에 거액 투입
입력 2017.11.19 (02:14) | 수정 2017.11.19 (03:02) 인터넷 뉴스
美 ‘공화당 큰손’ 코크 형제, 타임誌 인수전에 거액 투입
미국의 유력 시사주간지 '타임'의 매각 협상에 미 '10대 부호'로 꼽히는 석유재벌 찰스·데이비드 코크 형제가 거액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 의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미 언론들에 따르면 출판·미디어그룹 '메레디스 코퍼레이션'은 주당 18~20달러에 타임을 인수하겠다는 제안을 내놨다.

타임은 디지털 추세 속에 판매 부수가 줄어들면서 구조조정을 비롯해 자구책을 모색해왔고, 메레디스 측과도 수차례 협상을 진행해왔다.

아이오와 주에 본사를 두고 있는 메레디스는 '패밀리 서클', '베터 홈스' 같은 월간잡지를 발행하고 있다.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다음 주 초에 타결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메레디스의 인수 작업에 코크 형제의 자금이 투입됐다는 점에 미 언론들은 주목하고 있다.

메레디스는 씨티은행을 비롯해 4개 은행에서 30억 달러(약 3조3천억 원)를, 코크 형제로부터 6억 달러(약 6천600억 원)를 각각 조달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협상이 타결되면 코크 형제는 타임의 우선주를 받게 된다.

뉴욕타임스는 "코크 형제는 미디어 산업을 현금 창출원으로 바라보거나, 그게 아니라면 자신의 입장을 반영하는 메가폰으로 여길 수 있다"고 말했다. 코크 형제는 수년 전에도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와 시카고 트리뷴 등의 인수를 시도한 바 있다.

최근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미국 400대 부호 리스트'에 따르면 코크 형제는 각 485억 달러(약 53조 원)로, 공동 6위를 기록했다. 공화당의 '큰손' 후원자로 보수진영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 美 ‘공화당 큰손’ 코크 형제, 타임誌 인수전에 거액 투입
    • 입력 2017.11.19 (02:14)
    • 수정 2017.11.19 (03:02)
    인터넷 뉴스
美 ‘공화당 큰손’ 코크 형제, 타임誌 인수전에 거액 투입
미국의 유력 시사주간지 '타임'의 매각 협상에 미 '10대 부호'로 꼽히는 석유재벌 찰스·데이비드 코크 형제가 거액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 의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미 언론들에 따르면 출판·미디어그룹 '메레디스 코퍼레이션'은 주당 18~20달러에 타임을 인수하겠다는 제안을 내놨다.

타임은 디지털 추세 속에 판매 부수가 줄어들면서 구조조정을 비롯해 자구책을 모색해왔고, 메레디스 측과도 수차례 협상을 진행해왔다.

아이오와 주에 본사를 두고 있는 메레디스는 '패밀리 서클', '베터 홈스' 같은 월간잡지를 발행하고 있다.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다음 주 초에 타결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메레디스의 인수 작업에 코크 형제의 자금이 투입됐다는 점에 미 언론들은 주목하고 있다.

메레디스는 씨티은행을 비롯해 4개 은행에서 30억 달러(약 3조3천억 원)를, 코크 형제로부터 6억 달러(약 6천600억 원)를 각각 조달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협상이 타결되면 코크 형제는 타임의 우선주를 받게 된다.

뉴욕타임스는 "코크 형제는 미디어 산업을 현금 창출원으로 바라보거나, 그게 아니라면 자신의 입장을 반영하는 메가폰으로 여길 수 있다"고 말했다. 코크 형제는 수년 전에도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와 시카고 트리뷴 등의 인수를 시도한 바 있다.

최근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미국 400대 부호 리스트'에 따르면 코크 형제는 각 485억 달러(약 53조 원)로, 공동 6위를 기록했다. 공화당의 '큰손' 후원자로 보수진영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