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입력 2017.11.19 (09:18) | 수정 2017.11.21 (19:26) 인터넷 뉴스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연관 기사] [취재파일K] 충무공 탄신 472주년…이상한 현충사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사무실이 있는 건물 옆으로 옮겨진다.

19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문화재위원회 사적분과는 지난 8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회의에서 금송의 이식을 포함한 현충사 조경 정비 계획을 심의해 가결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1970년 2월 심은 현충사 금송은 충무공 이순신의 정신과 위업을 선양하기 위해 세워진 현충사와 어울리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문화재위원회는 2000년 이후 금송 이전에 관한 안건을 세 차례 심의했으나, 나무의 역사성과 시대성을 이유로 존치를 결정한 바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1966년 현충사 성역화 사업을 진행하면서 심은 나무들이 너무 커져서 사당 건물이 잘 보이지 않고 왜소하게 느껴진다는 의견을 제시하는 사람이 많았다"며 "6월부터 진행한 세 차례 자문 회의를 거쳐 현충사의 경관을 회복하기 위해 금송을 이전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충사는 금송 외에도 큰 나무 13그루를 옮겨 심거나 제거하고, 조릿대와 눈주목 등 관목도 정비할 방침이다.

본격적인 나무 이전 작업은 내년 봄부터 시작해 9∼10월께 완료할 예정이다.

[사진출처 : 문화재청 제공]
  •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 입력 2017.11.19 (09:18)
    • 수정 2017.11.21 (19:26)
    인터넷 뉴스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연관 기사] [취재파일K] 충무공 탄신 472주년…이상한 현충사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사무실이 있는 건물 옆으로 옮겨진다.

19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문화재위원회 사적분과는 지난 8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회의에서 금송의 이식을 포함한 현충사 조경 정비 계획을 심의해 가결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1970년 2월 심은 현충사 금송은 충무공 이순신의 정신과 위업을 선양하기 위해 세워진 현충사와 어울리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문화재위원회는 2000년 이후 금송 이전에 관한 안건을 세 차례 심의했으나, 나무의 역사성과 시대성을 이유로 존치를 결정한 바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1966년 현충사 성역화 사업을 진행하면서 심은 나무들이 너무 커져서 사당 건물이 잘 보이지 않고 왜소하게 느껴진다는 의견을 제시하는 사람이 많았다"며 "6월부터 진행한 세 차례 자문 회의를 거쳐 현충사의 경관을 회복하기 위해 금송을 이전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충사는 금송 외에도 큰 나무 13그루를 옮겨 심거나 제거하고, 조릿대와 눈주목 등 관목도 정비할 방침이다.

본격적인 나무 이전 작업은 내년 봄부터 시작해 9∼10월께 완료할 예정이다.

[사진출처 : 문화재청 제공]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