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대출금리 상승세…은행 이자이익 5년 만에 최대
입력 2017.11.19 (11:34) | 수정 2017.11.19 (11:42) 인터넷 뉴스
대출금리 상승세…은행 이자이익 5년 만에 최대
대출금리 오름세가 다시 시작됐다. 반면 예금금리는 오히려 떨어지거나 제자리 수준에 머물고 있다.

금융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10월 코픽스 금리(신규취급액)는 연 1.62%로 9월보다 0.1%포인트(p) 올랐다.

코픽스 금리는 1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지난해 11월 이후 1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은행들은 코픽스 금리가 발표된 바로 다음 날부터 발 빠르게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올렸다.

주요 시중은행의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최고금리는 4.5% 수준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예금금리는 대출금리보다 훨씬 낮은 데다 좀처럼 오르지 않고 있다.

예금은행의 9월 총수신금리(잔액기준·가중평균)는 1.12%로 8월보다 0.01%p 떨어졌다.

지난해 12월 1.16%였던 총수신금리는 올해 들어 점차 떨어져 1.11∼1.13% 수준을 맴돌고 있다.

이렇게 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가 벌어지면서 은행들은 사상 최대의 수익을 내고 있다.

금융감독원 집계를 보면 국내 은행들은 올해 들어 9월 말까지 11조 2천억 원의 순이익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2배가 넘는 수준이고 6년 만의 최대 기록이다.

3분기까지 은행들이 벌어들인 이자 이익은 27조 6천억 원에 달한다. 2012년 이후 5년 만에 최대 규모다.

올 3분기 은행들의 평균 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는 2.06%p로 2014년 4분기 이후 가장 컸다.

은행들이 대출금리를 올려 수익을 내고 있다는 비난이 커지자 금융당국이 제동을 걸고 나섰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은행들이 지금처럼 주택담보대출 위주의 손쉬운 영업을 한다면, 자본을 더 쌓거나 비용을 더 내게 하는 방식으로 유인체계를 개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대출금리 상승세…은행 이자이익 5년 만에 최대
    • 입력 2017.11.19 (11:34)
    • 수정 2017.11.19 (11:42)
    인터넷 뉴스
대출금리 상승세…은행 이자이익 5년 만에 최대
대출금리 오름세가 다시 시작됐다. 반면 예금금리는 오히려 떨어지거나 제자리 수준에 머물고 있다.

금융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10월 코픽스 금리(신규취급액)는 연 1.62%로 9월보다 0.1%포인트(p) 올랐다.

코픽스 금리는 1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지난해 11월 이후 1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은행들은 코픽스 금리가 발표된 바로 다음 날부터 발 빠르게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올렸다.

주요 시중은행의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최고금리는 4.5% 수준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예금금리는 대출금리보다 훨씬 낮은 데다 좀처럼 오르지 않고 있다.

예금은행의 9월 총수신금리(잔액기준·가중평균)는 1.12%로 8월보다 0.01%p 떨어졌다.

지난해 12월 1.16%였던 총수신금리는 올해 들어 점차 떨어져 1.11∼1.13% 수준을 맴돌고 있다.

이렇게 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가 벌어지면서 은행들은 사상 최대의 수익을 내고 있다.

금융감독원 집계를 보면 국내 은행들은 올해 들어 9월 말까지 11조 2천억 원의 순이익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2배가 넘는 수준이고 6년 만의 최대 기록이다.

3분기까지 은행들이 벌어들인 이자 이익은 27조 6천억 원에 달한다. 2012년 이후 5년 만에 최대 규모다.

올 3분기 은행들의 평균 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는 2.06%p로 2014년 4분기 이후 가장 컸다.

은행들이 대출금리를 올려 수익을 내고 있다는 비난이 커지자 금융당국이 제동을 걸고 나섰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은행들이 지금처럼 주택담보대출 위주의 손쉬운 영업을 한다면, 자본을 더 쌓거나 비용을 더 내게 하는 방식으로 유인체계를 개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