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광고를...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명물 ‘블루보틀’ , 커피계 ‘제3의 물결’ ?구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우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올해 대미 자동차 수출 제자리…수입은 4.6%↑
입력 2017.11.19 (11:34) | 수정 2017.11.19 (11:41) 인터넷 뉴스
올해 대미 자동차 수출 제자리…수입은 4.6%↑
국산 자동차의 대미 수출이 정체된 가운데 미국차 수입은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2016년부터 한국산 승용차에 대한 미국 측 관세(2.5%)가 철폐됐는데도 대미 수출은 늘지 않고 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이하 1~9월 기준) 국산 자동차의 대미 수출 금액은 112억 5천9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0만 달러 늘어나는데 그쳤다. 증가율로 따지면 '0%'다.

국산차의 대미 수출 증가율은 지난해에도 전년보다 10.9% 줄어든 바있다.

이로 인해 전체 대미 수출에서 자동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23.5%에서 올해 21.6%로 줄어들었다.

자동차부품 수출도 지난해 2.8% 감소했고, 올해는 45억 4천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13.4%나 축소됐다.

무역협회는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은 대미 수출 1, 2위 품목이지만 주력 모델 노후화, 업체 간 경쟁 심화, 마케팅 비용 증가 등으로 완성차 수출이 정체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부품 수출도 동반 감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미국산 자동차 수입은 크게 늘었다. 올해 13억 5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 늘었다.

특히 2012년 한미 FTA가 발효된 다음 미국산 자동차 수입은 연평균 37.2%씩 증가했다.

이로 인해 미국산 승용차의 한국시장 점유율은 FTA 발효 전 9.6%에서 지난해 18.0%로 확대됐다. 2015년부터는 일본산 점유율을 추월했다.

한국은 미국 자동차에 대한 수입 관세(발효 전 8%)를 발효 즉시 절반(4%)으로 낮춘 뒤 2016년 완전히 없앴다. 미국 자동차는 한미 FTA 관세 인하(철폐) 혜택을 톡톡히 본 셈이다.

무역협회는 "이 같은 통계는 자동차 부문에서 미국의 대한국 무역적자는 한미 FTA로 인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설명해준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올해 대미 자동차 수출 제자리…수입은 4.6%↑
    • 입력 2017.11.19 (11:34)
    • 수정 2017.11.19 (11:41)
    인터넷 뉴스
올해 대미 자동차 수출 제자리…수입은 4.6%↑
국산 자동차의 대미 수출이 정체된 가운데 미국차 수입은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2016년부터 한국산 승용차에 대한 미국 측 관세(2.5%)가 철폐됐는데도 대미 수출은 늘지 않고 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이하 1~9월 기준) 국산 자동차의 대미 수출 금액은 112억 5천9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0만 달러 늘어나는데 그쳤다. 증가율로 따지면 '0%'다.

국산차의 대미 수출 증가율은 지난해에도 전년보다 10.9% 줄어든 바있다.

이로 인해 전체 대미 수출에서 자동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23.5%에서 올해 21.6%로 줄어들었다.

자동차부품 수출도 지난해 2.8% 감소했고, 올해는 45억 4천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13.4%나 축소됐다.

무역협회는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은 대미 수출 1, 2위 품목이지만 주력 모델 노후화, 업체 간 경쟁 심화, 마케팅 비용 증가 등으로 완성차 수출이 정체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부품 수출도 동반 감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미국산 자동차 수입은 크게 늘었다. 올해 13억 5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 늘었다.

특히 2012년 한미 FTA가 발효된 다음 미국산 자동차 수입은 연평균 37.2%씩 증가했다.

이로 인해 미국산 승용차의 한국시장 점유율은 FTA 발효 전 9.6%에서 지난해 18.0%로 확대됐다. 2015년부터는 일본산 점유율을 추월했다.

한국은 미국 자동차에 대한 수입 관세(발효 전 8%)를 발효 즉시 절반(4%)으로 낮춘 뒤 2016년 완전히 없앴다. 미국 자동차는 한미 FTA 관세 인하(철폐) 혜택을 톡톡히 본 셈이다.

무역협회는 "이 같은 통계는 자동차 부문에서 미국의 대한국 무역적자는 한미 FTA로 인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설명해준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