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광고를...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명물 ‘블루보틀’ , 커피계 ‘제3의 물결’ ?구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우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洪, ‘성완종 리스트’·‘국회 특활비’ 의혹 이틀째 적극 해명
입력 2017.11.19 (19:06) | 수정 2017.11.19 (19:19) 인터넷 뉴스
洪, ‘성완종 리스트’·‘국회 특활비’ 의혹 이틀째 적극 해명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주말인 18~19일 이틀에 걸쳐 자신을 둘러싼 '성완종 리스트' 논란과 한나라당 원내대표 시절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최근 박근혜 정부 시절 각종 특활비 의혹으로 보수진영이 검찰수사 압박을 받는 가운데 홍 대표가 자신에 대한 의혹을 선제적으로 해명하고 나선 것이다.

홍 대표는 19일(오늘) SNS에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해명하는 글을 올렸다.

홍 대표는 "내친김에 오늘은 대법원에 계류 중인 성완종 연루 사건에 대해 말들이 분분해 해명하고자 한다"며 "상고심은 법률적 쟁점에 관해 판단만 하는 곳인데 내 사건은 같이 계류된 이완구 전 총리 사건과는 달리 법률적 쟁점이 단 하나도 없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내 사건의 경우는 이 전 총리 사건과 달리 성완종 씨의 유언, 육성 녹취록, 메모를 모두 증거 능력이 있다고 하고 검찰이 제출한 모든 증거를 하나도 배척하지 않고 증거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8가지 믿을 수 없는 사유를 들어 내가 그 돈을 받지 않았다고 판단을 했기 때문에 법률심인 대법원에서는 법률 판단을 할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엄격히 말하면 상고 이유 자체가 안 되는 것인데 못된 검사들이 내 발을 묶기 위해 면책적으로 상고를 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걱정 안 하셔도 된다. 나도 전혀 걱정을 하지 않는다. 대한민국 대법원을 믿는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2011년 6월 당시 한나라당 대표 경선을 앞두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측근 윤 모 씨를 통해 불법 정치자금 1억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가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지만 지난 2월 2심은 무죄라고 판단했다.

홍 대표는 전날에도 SNS를 통해 2008년 한나라당 원대대표 시절의 특활비 유용 논란을 해명했다.

홍 대표는 "여당 원내대표 겸 국회 운영위원장은 특활비가 매달 4천만 원 정도 나온다"며 4천만 원의 용처를 조목조목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늘 급여로 정치비용을 대던 국회의원들과 기자들의 식사비용 등을 원내활동비로 대치할 수 있었기 때문에 급여에서 쓰지 않아도 되는 그 돈을 집사람에게 생활비로 주었다는 것이지, 국회 특활비를 유용했다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이틀에 걸친 홍 대표의 이 같은 해명은 향후 자신을 향한 여권의 공세가 강화할 것에 대비해 미리 방어막을 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특활비 유용 논란에 대한 해명이 과거와 달라진 부분이 있다는 지적도 일각에서 나왔다.

2011년 한나라당 대표에 출마했을 당시의 경선 기탁금 1억 2천만 원의 출처가 성 전 회장 측으로부터 받은 돈 아니냐는 의혹이 2015년 처음 제기된 후 홍 대표의 해명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홍 대표는 2015년 5월에는 "원내대표 시절 국회 대책비로 한 달에 수천만 원씩 나온 것 가운데 본인 활동비 중에서 쓰고 남은 돈 일부를 모은 것"(경남도청 기자간담회)이라고 했었다.

당시 이 해명 이후 '국회 특활비 유용' 논란이 일자 같은 해 5월 12일 페이스북 글에서 "운영위원장으로서 급여 성격의 직책수당이 나온다. 그 돈 중 일부를 집사람에게 생활비조로 지급했다"며 '운영위원장 직책수당'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에는 1억 2천만 원의 출처를 '급여'라고 명시함으로써 특활비 유용 논란에서 벗어나려 한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페이스북 캡쳐]
  • 洪, ‘성완종 리스트’·‘국회 특활비’ 의혹 이틀째 적극 해명
    • 입력 2017.11.19 (19:06)
    • 수정 2017.11.19 (19:19)
    인터넷 뉴스
洪, ‘성완종 리스트’·‘국회 특활비’ 의혹 이틀째 적극 해명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주말인 18~19일 이틀에 걸쳐 자신을 둘러싼 '성완종 리스트' 논란과 한나라당 원내대표 시절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최근 박근혜 정부 시절 각종 특활비 의혹으로 보수진영이 검찰수사 압박을 받는 가운데 홍 대표가 자신에 대한 의혹을 선제적으로 해명하고 나선 것이다.

홍 대표는 19일(오늘) SNS에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해명하는 글을 올렸다.

홍 대표는 "내친김에 오늘은 대법원에 계류 중인 성완종 연루 사건에 대해 말들이 분분해 해명하고자 한다"며 "상고심은 법률적 쟁점에 관해 판단만 하는 곳인데 내 사건은 같이 계류된 이완구 전 총리 사건과는 달리 법률적 쟁점이 단 하나도 없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내 사건의 경우는 이 전 총리 사건과 달리 성완종 씨의 유언, 육성 녹취록, 메모를 모두 증거 능력이 있다고 하고 검찰이 제출한 모든 증거를 하나도 배척하지 않고 증거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8가지 믿을 수 없는 사유를 들어 내가 그 돈을 받지 않았다고 판단을 했기 때문에 법률심인 대법원에서는 법률 판단을 할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엄격히 말하면 상고 이유 자체가 안 되는 것인데 못된 검사들이 내 발을 묶기 위해 면책적으로 상고를 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걱정 안 하셔도 된다. 나도 전혀 걱정을 하지 않는다. 대한민국 대법원을 믿는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2011년 6월 당시 한나라당 대표 경선을 앞두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측근 윤 모 씨를 통해 불법 정치자금 1억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가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지만 지난 2월 2심은 무죄라고 판단했다.

홍 대표는 전날에도 SNS를 통해 2008년 한나라당 원대대표 시절의 특활비 유용 논란을 해명했다.

홍 대표는 "여당 원내대표 겸 국회 운영위원장은 특활비가 매달 4천만 원 정도 나온다"며 4천만 원의 용처를 조목조목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늘 급여로 정치비용을 대던 국회의원들과 기자들의 식사비용 등을 원내활동비로 대치할 수 있었기 때문에 급여에서 쓰지 않아도 되는 그 돈을 집사람에게 생활비로 주었다는 것이지, 국회 특활비를 유용했다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이틀에 걸친 홍 대표의 이 같은 해명은 향후 자신을 향한 여권의 공세가 강화할 것에 대비해 미리 방어막을 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특활비 유용 논란에 대한 해명이 과거와 달라진 부분이 있다는 지적도 일각에서 나왔다.

2011년 한나라당 대표에 출마했을 당시의 경선 기탁금 1억 2천만 원의 출처가 성 전 회장 측으로부터 받은 돈 아니냐는 의혹이 2015년 처음 제기된 후 홍 대표의 해명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홍 대표는 2015년 5월에는 "원내대표 시절 국회 대책비로 한 달에 수천만 원씩 나온 것 가운데 본인 활동비 중에서 쓰고 남은 돈 일부를 모은 것"(경남도청 기자간담회)이라고 했었다.

당시 이 해명 이후 '국회 특활비 유용' 논란이 일자 같은 해 5월 12일 페이스북 글에서 "운영위원장으로서 급여 성격의 직책수당이 나온다. 그 돈 중 일부를 집사람에게 생활비조로 지급했다"며 '운영위원장 직책수당'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에는 1억 2천만 원의 출처를 '급여'라고 명시함으로써 특활비 유용 논란에서 벗어나려 한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페이스북 캡쳐]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