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드러난 위안부 진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되찾은 위안부 진실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이 남태평양의 머나먼 섬에 까지 조선인 위안부를 대거 동원한 사실이...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RFA “北 기름값 상승세 주춤”
입력 2017.11.19 (21:02) | 수정 2017.11.19 (21:27) 인터넷 뉴스
RFA “北 기름값 상승세 주춤”
북한에서 기름값 상승세가 주춤하면서 최근 내림세로 돌아섰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19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일본의 언론매체 '아시아프레스'가 지난 16일 평양시와 양강도에서 시장물가를 조사한 결과 휘발유는 1kg에 북한 돈 1만8천450원, 디젤유는 1kg에 9천840원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 7일과 비교해 휘발유는 2만1천250원에서 2천800원 떨어졌고, 디젤유는 1만7천500원에서 7천660원, 40% 이상 가격이 내린 것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양강도의 기름 판매상은 아시아프레스에 "러시아에서 기름이 대량으로 들어왔기 때문"이라며 "러시아산 석유가 나진항이 아닌 서해안의 항구에 들어와 있다"고 말했다고 RFA는 전했다.

또 평양에서는 중국으로부터 밀수를 통해 기름이 들어오고 있다는 소문도 도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RFA는 덧붙였다.

다만, 북한의 기름값은 지난 4월 이전만큼 떨어지지 않아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RFA “北 기름값 상승세 주춤”
    • 입력 2017.11.19 (21:02)
    • 수정 2017.11.19 (21:27)
    인터넷 뉴스
RFA “北 기름값 상승세 주춤”
북한에서 기름값 상승세가 주춤하면서 최근 내림세로 돌아섰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19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일본의 언론매체 '아시아프레스'가 지난 16일 평양시와 양강도에서 시장물가를 조사한 결과 휘발유는 1kg에 북한 돈 1만8천450원, 디젤유는 1kg에 9천840원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 7일과 비교해 휘발유는 2만1천250원에서 2천800원 떨어졌고, 디젤유는 1만7천500원에서 7천660원, 40% 이상 가격이 내린 것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양강도의 기름 판매상은 아시아프레스에 "러시아에서 기름이 대량으로 들어왔기 때문"이라며 "러시아산 석유가 나진항이 아닌 서해안의 항구에 들어와 있다"고 말했다고 RFA는 전했다.

또 평양에서는 중국으로부터 밀수를 통해 기름이 들어오고 있다는 소문도 도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RFA는 덧붙였다.

다만, 북한의 기름값은 지난 4월 이전만큼 떨어지지 않아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