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광고를...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명물 ‘블루보틀’ , 커피계 ‘제3의 물결’ ?구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우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짐바브웨 무가베, 집권당서 쫓겨나…“20일까지 안물러나면 탄핵”
입력 2017.11.20 (00:56) | 수정 2017.11.20 (04:47) 인터넷 뉴스
짐바브웨 무가베, 집권당서 쫓겨나…“20일까지 안물러나면 탄핵”
가택연금 상태인 로버트 무가베(93) 짐바브웨 대통령이 탄핵 위기에 몰린 가운데 짐바브웨 집권당은 물론 야권과 군부도 그의 퇴진 압박 강도를 갈수록 높이고 있다.

AFP 통신과 영국 BBC 등 외신들은 19일(현지시간) 집권여당인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동맹 애국전선'(ZANU-PF)은 무가베 대통령에게 오는 20일까지 퇴진하라며 사실상 최후통첩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패트릭 치나마사 짐바브웨 사이버안보장관은 이날 현지 TV로 중계된 기자회견을 통해 무가베 대통령을 겨냥해, "20일 정오까지 퇴진할 수 있는 시간을 주겠다"며 "그렇지 않으면 탄핵에 직면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가베 대통령을 탄핵하려면 짐바브웨 의회에서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의회 양원의 다수당인 ZANU-PF는 에머슨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 지지세력과 무가베 대통령의 부인 그레이스 여사를 지지하는 파벌 'G40'으로 나뉜 상태다.

MDC는 과거 무가베 대통령 탄핵을 추진했다가 실패한 적이 있으나 이번에는 집권당 내에서도 무가베에 반대하고 있어 탄핵이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 논의되고 있는 무가베 대통령의 탄핵 사유로는 가족의 재산 축적, 측근 부패와 권력 남용, 경제 파탄 등이다.

이런 가운데 무가베 대통령은 이날 ZANU-PF에서 당대표 직위를 박탈당했다. ZANU-PF는 긴급 중앙 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고 무가베 대통령의 부인 그레이스 여사도 동시에 제명했다. 그레이스 여사는 당 산하조직인 '여성연맹'의 수장 자리에서도 쫓겨났다.

짐바브웨 군부도 탄핵 카드 등으로 무가베 대통령을 계속 압박하고 있다.

군 수뇌부는 이날 무가베 대통령과 다시 만나 퇴진을 더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고 dpa통신은 전했다.

짐바브웨에서는 지난 15일 군부가 정부를 장악한 이후 야권과 시민 등이 거리로 나와 가택연금 상태인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무가베 대통령은 지금까지 하야를 거부하며 버티는 중이다.

무가베 대통령은 전날 대학 졸업식에서 개회선언을 하며, 가택연금 후 처음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부인 그레이스 여사의 모습은 노출되지 않았다.

한편 경질됐던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은 복권했다. 음난가그와는 집권당의 새로운 당대표 후보로도 지명됐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짐바브웨 무가베, 집권당서 쫓겨나…“20일까지 안물러나면 탄핵”
    • 입력 2017.11.20 (00:56)
    • 수정 2017.11.20 (04:47)
    인터넷 뉴스
짐바브웨 무가베, 집권당서 쫓겨나…“20일까지 안물러나면 탄핵”
가택연금 상태인 로버트 무가베(93) 짐바브웨 대통령이 탄핵 위기에 몰린 가운데 짐바브웨 집권당은 물론 야권과 군부도 그의 퇴진 압박 강도를 갈수록 높이고 있다.

AFP 통신과 영국 BBC 등 외신들은 19일(현지시간) 집권여당인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동맹 애국전선'(ZANU-PF)은 무가베 대통령에게 오는 20일까지 퇴진하라며 사실상 최후통첩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패트릭 치나마사 짐바브웨 사이버안보장관은 이날 현지 TV로 중계된 기자회견을 통해 무가베 대통령을 겨냥해, "20일 정오까지 퇴진할 수 있는 시간을 주겠다"며 "그렇지 않으면 탄핵에 직면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가베 대통령을 탄핵하려면 짐바브웨 의회에서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의회 양원의 다수당인 ZANU-PF는 에머슨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 지지세력과 무가베 대통령의 부인 그레이스 여사를 지지하는 파벌 'G40'으로 나뉜 상태다.

MDC는 과거 무가베 대통령 탄핵을 추진했다가 실패한 적이 있으나 이번에는 집권당 내에서도 무가베에 반대하고 있어 탄핵이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 논의되고 있는 무가베 대통령의 탄핵 사유로는 가족의 재산 축적, 측근 부패와 권력 남용, 경제 파탄 등이다.

이런 가운데 무가베 대통령은 이날 ZANU-PF에서 당대표 직위를 박탈당했다. ZANU-PF는 긴급 중앙 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고 무가베 대통령의 부인 그레이스 여사도 동시에 제명했다. 그레이스 여사는 당 산하조직인 '여성연맹'의 수장 자리에서도 쫓겨났다.

짐바브웨 군부도 탄핵 카드 등으로 무가베 대통령을 계속 압박하고 있다.

군 수뇌부는 이날 무가베 대통령과 다시 만나 퇴진을 더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고 dpa통신은 전했다.

짐바브웨에서는 지난 15일 군부가 정부를 장악한 이후 야권과 시민 등이 거리로 나와 가택연금 상태인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무가베 대통령은 지금까지 하야를 거부하며 버티는 중이다.

무가베 대통령은 전날 대학 졸업식에서 개회선언을 하며, 가택연금 후 처음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부인 그레이스 여사의 모습은 노출되지 않았다.

한편 경질됐던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은 복권했다. 음난가그와는 집권당의 새로운 당대표 후보로도 지명됐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