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제 잦아드나’…이라크 10월 민간인 사망 IS사태 뒤 최저
입력 2017.11.20 (01:48) | 수정 2017.11.20 (01:55) 인터넷 뉴스
‘이제 잦아드나’…이라크 10월 민간인 사망 IS사태 뒤 최저
이라크에서 이슬람국가(IS)가 소멸 단계에 접어들면서 민간인 사망자도 줄어드는 추세다. 지난달 이라크의 민간인 사망자는 IS 사태가 본격화했던 2014년 6월 이후 월간 기준 가장 적었다.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민간인 사망자를 집계하는 사이트인 이라크보디카운트에 따르면 10월 민간인 사망자는 32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IS 사태 이후뿐 아니라 2012년 12월 이래 최저치다.

IS의 근거지인 모술 탈환 작전이 한창이었던 올해 3∼6월 1천800명을 웃돈 민간인 사망자가 급격히 줄어든 셈이다.

이라크 주재 유엔사무소(UNAMI)의 집계로도 지난달 테러와 교전, 폭격 등으로 숨진 민간인은 114명이었다.

이 집계치 역시 IS 사태 이후는 물론, 2009년 11월 이후 가장 적다.

UNAMI의 보고서에 따르면 IS 사태가 발발한 뒤 한 달에 1천775명(2014년 6월), 1천533명(2014년 8월), 1천120명(2016년 10월·모술 탈환작전 시작)이 죽는 대규모 민간인 인명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 단체의 통계로 보면 2014년 6월부터 지난달까지 3년4개월간 폭력 사태로 목숨을 잃은 이라크 민간인은 최소 2만6천명이며, 부상자는 4만5천여명이다.

한 달 평균 민간인 634명, 하루에 21명 꼴로 각종 폭력 행위로 숨진 셈이다.

[사진출처 : AP·EPA=연합뉴스]
  • ‘이제 잦아드나’…이라크 10월 민간인 사망 IS사태 뒤 최저
    • 입력 2017.11.20 (01:48)
    • 수정 2017.11.20 (01:55)
    인터넷 뉴스
‘이제 잦아드나’…이라크 10월 민간인 사망 IS사태 뒤 최저
이라크에서 이슬람국가(IS)가 소멸 단계에 접어들면서 민간인 사망자도 줄어드는 추세다. 지난달 이라크의 민간인 사망자는 IS 사태가 본격화했던 2014년 6월 이후 월간 기준 가장 적었다.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민간인 사망자를 집계하는 사이트인 이라크보디카운트에 따르면 10월 민간인 사망자는 32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IS 사태 이후뿐 아니라 2012년 12월 이래 최저치다.

IS의 근거지인 모술 탈환 작전이 한창이었던 올해 3∼6월 1천800명을 웃돈 민간인 사망자가 급격히 줄어든 셈이다.

이라크 주재 유엔사무소(UNAMI)의 집계로도 지난달 테러와 교전, 폭격 등으로 숨진 민간인은 114명이었다.

이 집계치 역시 IS 사태 이후는 물론, 2009년 11월 이후 가장 적다.

UNAMI의 보고서에 따르면 IS 사태가 발발한 뒤 한 달에 1천775명(2014년 6월), 1천533명(2014년 8월), 1천120명(2016년 10월·모술 탈환작전 시작)이 죽는 대규모 민간인 인명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 단체의 통계로 보면 2014년 6월부터 지난달까지 3년4개월간 폭력 사태로 목숨을 잃은 이라크 민간인은 최소 2만6천명이며, 부상자는 4만5천여명이다.

한 달 평균 민간인 634명, 하루에 21명 꼴로 각종 폭력 행위로 숨진 셈이다.

[사진출처 : AP·EPA=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