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뉴올리언스 300년 만에 첫 여성시장 탄생
입력 2017.11.20 (01:48) | 수정 2017.11.20 (08:29) 인터넷 뉴스
美 뉴올리언스 300년 만에 첫 여성시장 탄생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 주 뉴올리언스에 여성 시장이 탄생했다.

미 언론은 19일(현지시간) 뉴올리언스 시 역사상 300년 만에 처음 여성 시장이 당선됐다고 전했다.

주인공은 12년 전인 2005년 이 도시를 강타한 허리케인 카트리나 재난 당시 복구요원으로 일했던 라토야 캔트렐(45)이다.

캔트렐은 미치 랜드로 현 시장에게서 시정 책임을 이어받는다.

그녀는 뉴올리언스의 유명한 재즈 마켓에서 "오늘 승리는 내가 아닌 뉴올리언스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켄트렐은 약 60%의 득표율로 같은 민주당 소속이자 여성 후보인 드지레 샤르보넷을 제쳤다.

두 후보는 지난달 무려 18명이 경합한 예비선거에서 1, 2위를 차지해 결선에 올랐다.

캔트렐은 캘리포니아에서 뉴올리언스로 이주해온 뒤 카트리나 사태를 겪었다.

그녀는 당시 구호 활동가로 일하다 그 경력을 살려 2012년 시의회에 입성했다.

캔트렐은 뉴올리언스의 높은 범죄율과 침체에 빠진 관광산업 부흥 등 산적한 과제를 안고 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 美 뉴올리언스 300년 만에 첫 여성시장 탄생
    • 입력 2017.11.20 (01:48)
    • 수정 2017.11.20 (08:29)
    인터넷 뉴스
美 뉴올리언스 300년 만에 첫 여성시장 탄생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 주 뉴올리언스에 여성 시장이 탄생했다.

미 언론은 19일(현지시간) 뉴올리언스 시 역사상 300년 만에 처음 여성 시장이 당선됐다고 전했다.

주인공은 12년 전인 2005년 이 도시를 강타한 허리케인 카트리나 재난 당시 복구요원으로 일했던 라토야 캔트렐(45)이다.

캔트렐은 미치 랜드로 현 시장에게서 시정 책임을 이어받는다.

그녀는 뉴올리언스의 유명한 재즈 마켓에서 "오늘 승리는 내가 아닌 뉴올리언스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켄트렐은 약 60%의 득표율로 같은 민주당 소속이자 여성 후보인 드지레 샤르보넷을 제쳤다.

두 후보는 지난달 무려 18명이 경합한 예비선거에서 1, 2위를 차지해 결선에 올랐다.

캔트렐은 캘리포니아에서 뉴올리언스로 이주해온 뒤 카트리나 사태를 겪었다.

그녀는 당시 구호 활동가로 일하다 그 경력을 살려 2012년 시의회에 입성했다.

캔트렐은 뉴올리언스의 높은 범죄율과 침체에 빠진 관광산업 부흥 등 산적한 과제를 안고 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