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특파원리포트] 무장강도 표적 된 한인 노부부…브라질 “끔찍한 범행” 경악
무장강도 표적 된 한인 노부부…브라질 “끔찍한 범행” 경악
"이민 1세대 한국인 노부부를 상대로한 끔찍하고 잔인한 범행이었다" 브라질 상파울루 주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참모들, ‘트럼프, 무어 성추행 의혹 신빙성 있다고 보는 듯‘
입력 2017.11.20 (06:35) 인터넷 뉴스
트럼프 참모들, ‘트럼프, 무어 성추행 의혹 신빙성 있다고 보는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대 소녀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공화당의 로이 무어 앨라배마주(州) 상원의원 보궐선거 후보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마크 쇼트 백악관 의회 담당 수석보좌관은 19일(현지시간) ABC뉴스의 '디스 위크'에 출연해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여성들이 제기한 (성추행) 혐의가 믿을만하다고 믿지 않았다면, 그는 무어 후보의 선거운동에 나섰을 것"이라며 "그러나 대통령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공화당의 전통적 '텃밭'인 앨라배마에서 무어 후보는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후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더그 존스 후보에게 8~12%포인트 차로 밀리고 있다. 만약 무어 후보가 패한다면 연방상원 의석은 공화 51석, 민주 49석으로 좁혀져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국정과제 추진에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미 언론은 보고 있다.

쇼트 보좌관의 발언은 이런 상황인데도 트럼프 대통령이 무어 후보 선거지원에 나서지 않는 것은 성추행 의혹이 사실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라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믹 멀베이니 백악관 예산국장도 이날 NBC뉴스의 '미트 더 프레스'에 나와 "무어 후보에 대한 (성추행) 의혹들이 믿을만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공화당 의원들은 일제히 무어 후보의 사퇴를 요구했으나, 무어는 성추행 의혹은 자신의 의회 입성을 막으려는 "정치적 음모"라며 완강히 버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껏 "(선거에서) 유권자가 판단할 몫"이라는 입장을 백악관 대변인을 통해 밝혔을 뿐, 로이 후보의 거취에 대해선 함구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11년 전 성추행 사실이 폭로된 민주당 앨 프랭컨(미네소타) 상원의원에게는 사퇴를 요구하는 '이중성'으로 비판을 받았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참모들, ‘트럼프, 무어 성추행 의혹 신빙성 있다고 보는 듯‘
    • 입력 2017.11.20 (06:35)
    인터넷 뉴스
트럼프 참모들, ‘트럼프, 무어 성추행 의혹 신빙성 있다고 보는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대 소녀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공화당의 로이 무어 앨라배마주(州) 상원의원 보궐선거 후보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마크 쇼트 백악관 의회 담당 수석보좌관은 19일(현지시간) ABC뉴스의 '디스 위크'에 출연해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여성들이 제기한 (성추행) 혐의가 믿을만하다고 믿지 않았다면, 그는 무어 후보의 선거운동에 나섰을 것"이라며 "그러나 대통령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공화당의 전통적 '텃밭'인 앨라배마에서 무어 후보는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후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더그 존스 후보에게 8~12%포인트 차로 밀리고 있다. 만약 무어 후보가 패한다면 연방상원 의석은 공화 51석, 민주 49석으로 좁혀져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국정과제 추진에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미 언론은 보고 있다.

쇼트 보좌관의 발언은 이런 상황인데도 트럼프 대통령이 무어 후보 선거지원에 나서지 않는 것은 성추행 의혹이 사실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라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믹 멀베이니 백악관 예산국장도 이날 NBC뉴스의 '미트 더 프레스'에 나와 "무어 후보에 대한 (성추행) 의혹들이 믿을만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공화당 의원들은 일제히 무어 후보의 사퇴를 요구했으나, 무어는 성추행 의혹은 자신의 의회 입성을 막으려는 "정치적 음모"라며 완강히 버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껏 "(선거에서) 유권자가 판단할 몫"이라는 입장을 백악관 대변인을 통해 밝혔을 뿐, 로이 후보의 거취에 대해선 함구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11년 전 성추행 사실이 폭로된 민주당 앨 프랭컨(미네소타) 상원의원에게는 사퇴를 요구하는 '이중성'으로 비판을 받았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