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나 되어 극복한 IMF…9위 외환 보유국으로
입력 2017.11.21 (06:39) 수정 2017.11.21 (08:0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하나 되어 극복한 IMF…9위 외환 보유국으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은 우리나라가 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한지 20년이 되는 날입니다.

건국 이후 최고의 경제 위기였던 IMF 외환위기.

우리는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20년이 지난 지금 세계에서 아홉번째로 달러를 많이 가진 나라가 됐습니다

김현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1997년 11월 21일 달러 곳간이 바닥난 우리나라는 IMF에 구제금융을 요청합니다.

<녹취> 임창열(당시 경제부총리) : "한국정부와 IMF는 한국경제 회생에 필요한 주요 조치들에대해 최종 합의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건국 이후 최대 경제 위기에 재벌그룹 서른 곳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고 대량 실직이 잇따랐습니다.

ENG+국민 10명중 4명이 당시 가족의 실직이나 부도를 경험했을 정도였습니다.

<녹취> 제일은행 퇴직 직원 : "진짜 똘똘 뭉쳐가지고 좋은 은행으로 다시 살렸으면 하는, 여러분한테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위기 극복의 원동력은 국민의 단합이었습니다.

3백만 이상이 참여한 금모으기 운동엔 금 200톤 이상이 모였습니다.

결국 우리는 4년도 안돼 IMF 관리를 조기 졸업하는 저력을 보였습니다.

이는 지금까지도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지난8일) : "여러분의 나라가 금융위기에 처했을 때 여러분들은 수백만원 씩 줄을 지어 가장 값나가는 물건들을 기꺼이 내놨습니다. 여러분의 결혼반지,가보 황금 행운의 열쇠를.."

위기를 넘긴 우리 경제는 20년간 놀랍게 성장했습니다.

외환보유고는 스무 배 가까이 늘어 세계에서 아홉번째로 달러를 많이 가진 나라가 됐습니다.

투기 등급이었던 신용등급은 열계단 이상 상승했습니다.

국내 총생산은 3배 넘게 증가했고 적자였던 무역수지는 놀랄만큼 개선됐습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 하나 되어 극복한 IMF…9위 외환 보유국으로
    • 입력 2017.11.21 (06:39)
    • 수정 2017.11.21 (08:00)
    뉴스광장 1부
하나 되어 극복한 IMF…9위 외환 보유국으로
<앵커 멘트>

오늘은 우리나라가 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한지 20년이 되는 날입니다.

건국 이후 최고의 경제 위기였던 IMF 외환위기.

우리는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20년이 지난 지금 세계에서 아홉번째로 달러를 많이 가진 나라가 됐습니다

김현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1997년 11월 21일 달러 곳간이 바닥난 우리나라는 IMF에 구제금융을 요청합니다.

<녹취> 임창열(당시 경제부총리) : "한국정부와 IMF는 한국경제 회생에 필요한 주요 조치들에대해 최종 합의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건국 이후 최대 경제 위기에 재벌그룹 서른 곳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고 대량 실직이 잇따랐습니다.

ENG+국민 10명중 4명이 당시 가족의 실직이나 부도를 경험했을 정도였습니다.

<녹취> 제일은행 퇴직 직원 : "진짜 똘똘 뭉쳐가지고 좋은 은행으로 다시 살렸으면 하는, 여러분한테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위기 극복의 원동력은 국민의 단합이었습니다.

3백만 이상이 참여한 금모으기 운동엔 금 200톤 이상이 모였습니다.

결국 우리는 4년도 안돼 IMF 관리를 조기 졸업하는 저력을 보였습니다.

이는 지금까지도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지난8일) : "여러분의 나라가 금융위기에 처했을 때 여러분들은 수백만원 씩 줄을 지어 가장 값나가는 물건들을 기꺼이 내놨습니다. 여러분의 결혼반지,가보 황금 행운의 열쇠를.."

위기를 넘긴 우리 경제는 20년간 놀랍게 성장했습니다.

외환보유고는 스무 배 가까이 늘어 세계에서 아홉번째로 달러를 많이 가진 나라가 됐습니다.

투기 등급이었던 신용등급은 열계단 이상 상승했습니다.

국내 총생산은 3배 넘게 증가했고 적자였던 무역수지는 놀랄만큼 개선됐습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