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앵커&리포트] 주부 절반 ‘김포족’…김장, 이젠 필수 아닌 선택
입력 2017.11.21 (21:26) | 수정 2017.11.21 (21:4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리포트] 주부 절반 ‘김포족’…김장, 이젠 필수 아닌 선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장 하셨나요?" 해마다 이맘 때면 의례적으로 건네던 인삿말이죠,

그런데 최근 한 유통업체 설문 조사 결과 주부 절반 이상(55%)이 김장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습니다.

지난해보다 8%포인트 더 늘어난 수치입니다.

김장을 포기한 사람이란 의미의 '김포족', 신조어도 등장했습니다.

김장을 하더라도 응답자의 40%는 열 포기 이하 소량만 담겠다고 답했습니다.

바쁜 일상 탓에 김장을 포기하거나 규모를 줄인 소비자들이 늘면서 김장철 풍경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이윤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부들을 태운 관광버스가 도착한 곳은 김치 공장입니다.

절임 배추에 양념소, 김장의 모든 재료가 준비돼 있습니다.

곧바로 김장에 들어가는 주부들, 1박 2일 꼬박 걸리던 김장이 한 시간 안에 끝납니다.

<녹취> "양념을 톡톡톡, 한 벌은 머리가 이쪽, 한 벌은 머리가 이쪽. 한 번 해보셔요."

대부분 열 포기를 넘지 않습니다.

<인터뷰> 조은설(김장 체험 참가자) : "식구가 적어서 많이 먹지는 않아서 10킬로만 신청했어요."

대형마트의 김치 코너를 찾은 30대 여성,

이것 저것 맛을 보더니 즉석에서 김장을 주문합니다.

<녹취> "깔끔시원한 맛으로 배추 한 포기만 담아주세요."

10분도 안 돼 나만의 김치 한 통이 완성됩니다.

<인터뷰> 이이슬(직장인) : "아무래도 직장 다니다 보니까 제 입맛에 맞게 조금씩 자주 이렇게 사먹고 있어요. (겨울나기엔 좀 부족하지 않을까요?) 또 그때그때 사면 되니까요."

이렇게 담가먹는 김치보다 사 먹는 김치에 익숙해지면서 포장 김치 시장 경쟁은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갓김치에 백김치, 나박김치 등 종류만 수십 가지 시장은 해마다 20% 이상 성장세를 기록중입니다.

온라인에서는 젊은 1~2인 가구를 겨냥한 맞춤형 김장을 출시했고 이 건강 음료업체 배달 품목에도 올해 처음으로 김치가 추가됐습니다.

<녹취> "김치 배달왔습니다. (김장 김치 왔네요. 기다렸어요.)"

<인터뷰> 양효정(음료배달업체 직원) : "대부분 자녀분들은 직장 다니다 보니까 노인 분들은 애들 많이 봐주시고 바쁘시잖아요. 그런 집에서 많이 주문하시는 것 같아요."

월동 준비 1호, 어머니 손맛의 대명사였던 김장이 필수가 아닌 선택이 되면서 김장철 풍경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 [앵커&리포트] 주부 절반 ‘김포족’…김장, 이젠 필수 아닌 선택
    • 입력 2017.11.21 (21:26)
    • 수정 2017.11.21 (21:48)
    뉴스 9
[앵커&리포트] 주부 절반 ‘김포족’…김장, 이젠 필수 아닌 선택
<앵커 멘트>

"김장 하셨나요?" 해마다 이맘 때면 의례적으로 건네던 인삿말이죠,

그런데 최근 한 유통업체 설문 조사 결과 주부 절반 이상(55%)이 김장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습니다.

지난해보다 8%포인트 더 늘어난 수치입니다.

김장을 포기한 사람이란 의미의 '김포족', 신조어도 등장했습니다.

김장을 하더라도 응답자의 40%는 열 포기 이하 소량만 담겠다고 답했습니다.

바쁜 일상 탓에 김장을 포기하거나 규모를 줄인 소비자들이 늘면서 김장철 풍경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이윤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부들을 태운 관광버스가 도착한 곳은 김치 공장입니다.

절임 배추에 양념소, 김장의 모든 재료가 준비돼 있습니다.

곧바로 김장에 들어가는 주부들, 1박 2일 꼬박 걸리던 김장이 한 시간 안에 끝납니다.

<녹취> "양념을 톡톡톡, 한 벌은 머리가 이쪽, 한 벌은 머리가 이쪽. 한 번 해보셔요."

대부분 열 포기를 넘지 않습니다.

<인터뷰> 조은설(김장 체험 참가자) : "식구가 적어서 많이 먹지는 않아서 10킬로만 신청했어요."

대형마트의 김치 코너를 찾은 30대 여성,

이것 저것 맛을 보더니 즉석에서 김장을 주문합니다.

<녹취> "깔끔시원한 맛으로 배추 한 포기만 담아주세요."

10분도 안 돼 나만의 김치 한 통이 완성됩니다.

<인터뷰> 이이슬(직장인) : "아무래도 직장 다니다 보니까 제 입맛에 맞게 조금씩 자주 이렇게 사먹고 있어요. (겨울나기엔 좀 부족하지 않을까요?) 또 그때그때 사면 되니까요."

이렇게 담가먹는 김치보다 사 먹는 김치에 익숙해지면서 포장 김치 시장 경쟁은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갓김치에 백김치, 나박김치 등 종류만 수십 가지 시장은 해마다 20% 이상 성장세를 기록중입니다.

온라인에서는 젊은 1~2인 가구를 겨냥한 맞춤형 김장을 출시했고 이 건강 음료업체 배달 품목에도 올해 처음으로 김치가 추가됐습니다.

<녹취> "김치 배달왔습니다. (김장 김치 왔네요. 기다렸어요.)"

<인터뷰> 양효정(음료배달업체 직원) : "대부분 자녀분들은 직장 다니다 보니까 노인 분들은 애들 많이 봐주시고 바쁘시잖아요. 그런 집에서 많이 주문하시는 것 같아요."

월동 준비 1호, 어머니 손맛의 대명사였던 김장이 필수가 아닌 선택이 되면서 김장철 풍경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