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짐바브웨 무가베 탄핵절차 개시…37년 장기집권 끝나간다
입력 2017.11.22 (00:26) | 수정 2017.11.22 (01:15) 인터넷 뉴스
짐바브웨 무가베 탄핵절차 개시…37년 장기집권 끝나간다
국민 다수와 여야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는 로버트 무가베(93) 짐바브웨 대통령에 대한 집권당의 탄핵절차가 시작됐다.

짐바브웨 일간 '데일리뉴스'는 21일(현지시간) "짐바브웨 의회 의원들이 이날 탄핵을 추진하면서 무가베 대통령의 운명을 결정하려고 한다"고 보도했다.

이번 탄핵을 주도하는 집권당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동맹 애국전선'(ZANU-PF) 소속 의원 230명은 전날 밤 의원 총회를 열고 탄핵안 가결에 필요한 찬성표 확보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번 조치는 ZANU-PF가 제시한 최후통첩 기한인 전날 정오가 지나서도 무가베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퇴진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서 이뤄진 것이다.

무가베 대통령으로부터 이달 초 전격 해임된 에머슨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도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이번 탄핵안 추진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음난가그와는 지난 19일 집권당의 새 대표로 추대됐으며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인물이다.

짐바브웨의 주요 야당인 민주변화동맹(MDC)도 이미 대통령의 탄핵 추진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무가베 대통령에 대한 본격적인 탄핵 절차는 짐바브웨 상·하원 양원이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검토하면서 시작된다.

탄핵소추안이 발의되면 양원에서 표결에 부쳐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된다.

탄핵 절차는 빠르면 이틀이면 완료돼 늦어도 23일에는 무가베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다만, 무가베 대통령이 탄핵 무효 소송을 제기할 경우 몇 주간 소요될 가능성도 있다.

짐바브웨 헌법이 규정하는 대통령 탄핵 사유는 심각한 위법행위를 했거나 직무 집행에 있어 헌법이나 법률을 위반한 경우, 헌법을 시행하거나 수호하기를 거부한 경우, 대통령의 직무수행 불능 상태 등이다.

집권당은 통치 권한이 없는 부인에게 권력 이양 시도, 영부인의 부통령과 공무원 모욕, 헌법 미준수, 국정을 수행할 수 없을 정도의 고령 등을 탄핵 사유로 들고 있다.

무가베 대통령이 탄핵당하면 헌법에 따라 다음 대통령 선거 때까지 펠레케젤라 음포코 제2부통령이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직무를 수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1980년 56세에 초대 총리에 오른 뒤 37년간 장기 집권한 세계 최고령 지도자 무가베는 41세 연하 부인 그레이스(52)에게 대통령직을 물려주는 '부부세습'을 시도했다가 역풍을 맞아 탄핵 위기를 자초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짐바브웨 무가베 탄핵절차 개시…37년 장기집권 끝나간다
    • 입력 2017.11.22 (00:26)
    • 수정 2017.11.22 (01:15)
    인터넷 뉴스
짐바브웨 무가베 탄핵절차 개시…37년 장기집권 끝나간다
국민 다수와 여야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는 로버트 무가베(93) 짐바브웨 대통령에 대한 집권당의 탄핵절차가 시작됐다.

짐바브웨 일간 '데일리뉴스'는 21일(현지시간) "짐바브웨 의회 의원들이 이날 탄핵을 추진하면서 무가베 대통령의 운명을 결정하려고 한다"고 보도했다.

이번 탄핵을 주도하는 집권당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동맹 애국전선'(ZANU-PF) 소속 의원 230명은 전날 밤 의원 총회를 열고 탄핵안 가결에 필요한 찬성표 확보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번 조치는 ZANU-PF가 제시한 최후통첩 기한인 전날 정오가 지나서도 무가베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퇴진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서 이뤄진 것이다.

무가베 대통령으로부터 이달 초 전격 해임된 에머슨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도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이번 탄핵안 추진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음난가그와는 지난 19일 집권당의 새 대표로 추대됐으며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인물이다.

짐바브웨의 주요 야당인 민주변화동맹(MDC)도 이미 대통령의 탄핵 추진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무가베 대통령에 대한 본격적인 탄핵 절차는 짐바브웨 상·하원 양원이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검토하면서 시작된다.

탄핵소추안이 발의되면 양원에서 표결에 부쳐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된다.

탄핵 절차는 빠르면 이틀이면 완료돼 늦어도 23일에는 무가베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다만, 무가베 대통령이 탄핵 무효 소송을 제기할 경우 몇 주간 소요될 가능성도 있다.

짐바브웨 헌법이 규정하는 대통령 탄핵 사유는 심각한 위법행위를 했거나 직무 집행에 있어 헌법이나 법률을 위반한 경우, 헌법을 시행하거나 수호하기를 거부한 경우, 대통령의 직무수행 불능 상태 등이다.

집권당은 통치 권한이 없는 부인에게 권력 이양 시도, 영부인의 부통령과 공무원 모욕, 헌법 미준수, 국정을 수행할 수 없을 정도의 고령 등을 탄핵 사유로 들고 있다.

무가베 대통령이 탄핵당하면 헌법에 따라 다음 대통령 선거 때까지 펠레케젤라 음포코 제2부통령이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직무를 수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1980년 56세에 초대 총리에 오른 뒤 37년간 장기 집권한 세계 최고령 지도자 무가베는 41세 연하 부인 그레이스(52)에게 대통령직을 물려주는 '부부세습'을 시도했다가 역풍을 맞아 탄핵 위기를 자초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