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특파원리포트] 무장강도 표적 된 한인 노부부…브라질 “끔찍한 범행” 경악
무장강도 표적 된 한인 노부부…브라질 “끔찍한 범행” 경악
"이민 1세대 한국인 노부부를 상대로한 끔찍하고 잔인한 범행이었다" 브라질 상파울루 주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제사법재판소 사상 첫 영국 재판관 탈락…인도 재판관 뽑혀
입력 2017.11.22 (00:26) | 수정 2017.11.22 (01:15) 인터넷 뉴스
국제사법재판소 사상 첫 영국 재판관 탈락…인도 재판관 뽑혀
국가 분쟁 해결기구인 국제사법재판소(ICJ)가 1946년 창설 이후 처음으로 영국 출신 재판관이 빠지게 됐다. 그 자리는 인도 출신 재판관이 차지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 ICJ 재판관을 두지 못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이 때문에 이번 일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 영국의 국제사회 영향력이 줄고 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 사건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유엔과 인도 외교부에 따르면 인도 출신 달비르 반다리 ICJ 재판관은 유엔 총회와 안보리에서 12차례에 걸친 표결 끝에 재선에 성공했다.

반다리 재판관은 최종적으로 안보리 15개 이사국 전부의 동의와 유엔총회 193개 회원국 가운데 183국의 지지를 얻었다.

네덜란드 헤이그에 있는 ICJ는 유엔의 최고 사법 기구로 15명의 재판관으로 구성되며 3년마다 전체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5명씩 재판관을 다시 선출한다. 각 재판관 임기는 9년이며 연임할 수 있다.

재판관으로 선출되기 위해서는 유엔 총회와 안보리에서 모두 과반수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올해 선출될 5명의 재판관 가운데 재선에 도전한 프랑스, 소말리아, 브라질 재판관과 새로 재판관 후보로 출마한 레바논 재판관은 5차례 표결 만에 쉽게 확정됐다.

하지만 재선에 도전한 영국의 크리스토퍼 그린우드 재판관은 안보리에서는 과반수의 지지를 받았지만, 총회에서는 과반 지지를 받지 못했다.총회는 대신 인도의 반다리 재판관에게 더 많은 지지를 보냈다.

투표 회차를 거듭할수록 총회에서 반다리 재판관 지지세는 굳건해졌고 결국 영국은 제12차 투표를 앞두고 그린우드 재판관의 후보 지명을 철회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국제사법재판소 사상 첫 영국 재판관 탈락…인도 재판관 뽑혀
    • 입력 2017.11.22 (00:26)
    • 수정 2017.11.22 (01:15)
    인터넷 뉴스
국제사법재판소 사상 첫 영국 재판관 탈락…인도 재판관 뽑혀
국가 분쟁 해결기구인 국제사법재판소(ICJ)가 1946년 창설 이후 처음으로 영국 출신 재판관이 빠지게 됐다. 그 자리는 인도 출신 재판관이 차지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 ICJ 재판관을 두지 못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이 때문에 이번 일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 영국의 국제사회 영향력이 줄고 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 사건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유엔과 인도 외교부에 따르면 인도 출신 달비르 반다리 ICJ 재판관은 유엔 총회와 안보리에서 12차례에 걸친 표결 끝에 재선에 성공했다.

반다리 재판관은 최종적으로 안보리 15개 이사국 전부의 동의와 유엔총회 193개 회원국 가운데 183국의 지지를 얻었다.

네덜란드 헤이그에 있는 ICJ는 유엔의 최고 사법 기구로 15명의 재판관으로 구성되며 3년마다 전체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5명씩 재판관을 다시 선출한다. 각 재판관 임기는 9년이며 연임할 수 있다.

재판관으로 선출되기 위해서는 유엔 총회와 안보리에서 모두 과반수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올해 선출될 5명의 재판관 가운데 재선에 도전한 프랑스, 소말리아, 브라질 재판관과 새로 재판관 후보로 출마한 레바논 재판관은 5차례 표결 만에 쉽게 확정됐다.

하지만 재선에 도전한 영국의 크리스토퍼 그린우드 재판관은 안보리에서는 과반수의 지지를 받았지만, 총회에서는 과반 지지를 받지 못했다.총회는 대신 인도의 반다리 재판관에게 더 많은 지지를 보냈다.

투표 회차를 거듭할수록 총회에서 반다리 재판관 지지세는 굳건해졌고 결국 영국은 제12차 투표를 앞두고 그린우드 재판관의 후보 지명을 철회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