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광고를...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명물 ‘블루보틀’ , 커피계 ‘제3의 물결’ ?구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우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힌두 왕비와 무슬림 왕 로맨스 안돼” 인도서 여배우 살해 협박
입력 2017.11.22 (00:26) | 수정 2017.11.22 (01:15) 인터넷 뉴스
“힌두 왕비와 무슬림 왕 로맨스 안돼” 인도서 여배우 살해 협박
인도에서 최근 개봉을 앞둔 사극 영화 한 편을 놓고 강경 힌두교도가 '역사 날조'라며 강력히 반발, 출연 배우와 감독을 살해하겠다며 거액의 현상금을 내걸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 등에 따르면 다음달 1일 개봉 예정이던 영화 '파드마바티'의 제작사는 영화와 관련한 반발 시위가 잇따르고 살해 협박까지 나오자 개봉을 무기한 연기했다.

이 영화는 14세기 인도 북부 라자스탄 주의 힌두 왕조 라지푸트의 파드마바티 왕비 이야기를 다룬 것으로, 파드마바티는 델리를 중심으로 한 투르크-아프간계 이슬람왕조인 술탄조의 알라우딘 킬리지 왕이 공격해오자 왕국 함락 직전 다른 여성들과 함께 자결한 것으로 16세기 인도 서사시에 전해진다.

하지만 영화에는 파드마바티와 킬리지의 로맨스를 암시하는 장면들이 담긴 것으로 알려지자 강경 힌두주의자들은 역사왜곡을 주장하며 잇달아 시위를 열고 영화 상영 금지를 주장했다.

힌두민족주의 성향의 여당 인도국민당(BJP)의 하리아나 주 지역당 간부이자 사업가인 수라지 팔 아무는 영화의 주연 여배우인 디피카 파두콘과 감독인 산자이 릴라 반살리를 살해하는 이에게 1억 루피, 약 17억원을 현상금으로 지급하겠다고 말하는 등 살해 협박도 잇따라 나왔다.

BJP는 당 차원에서 아무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공개사과를 명했지만, 여러 정치인들이 논쟁에 뛰어들면서 영화를 둘러싼 논란은 격화하고 있다.

제1야당인 인도국민회의(INC) 소속의 시다라마이아 남부 카르나타카주 주총리는 BJP가 장악한 하리아나 주정부에 즉시 협박범에 대해 엄한 조치를 하라고 촉구하면서 "특히 여성을 겨냥한 이런 협박이 나오는 것은 이 나라가 점점 더 관용이 사라지고 증오가 커진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힌두 왕비와 무슬림 왕 로맨스 안돼” 인도서 여배우 살해 협박
    • 입력 2017.11.22 (00:26)
    • 수정 2017.11.22 (01:15)
    인터넷 뉴스
“힌두 왕비와 무슬림 왕 로맨스 안돼” 인도서 여배우 살해 협박
인도에서 최근 개봉을 앞둔 사극 영화 한 편을 놓고 강경 힌두교도가 '역사 날조'라며 강력히 반발, 출연 배우와 감독을 살해하겠다며 거액의 현상금을 내걸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 등에 따르면 다음달 1일 개봉 예정이던 영화 '파드마바티'의 제작사는 영화와 관련한 반발 시위가 잇따르고 살해 협박까지 나오자 개봉을 무기한 연기했다.

이 영화는 14세기 인도 북부 라자스탄 주의 힌두 왕조 라지푸트의 파드마바티 왕비 이야기를 다룬 것으로, 파드마바티는 델리를 중심으로 한 투르크-아프간계 이슬람왕조인 술탄조의 알라우딘 킬리지 왕이 공격해오자 왕국 함락 직전 다른 여성들과 함께 자결한 것으로 16세기 인도 서사시에 전해진다.

하지만 영화에는 파드마바티와 킬리지의 로맨스를 암시하는 장면들이 담긴 것으로 알려지자 강경 힌두주의자들은 역사왜곡을 주장하며 잇달아 시위를 열고 영화 상영 금지를 주장했다.

힌두민족주의 성향의 여당 인도국민당(BJP)의 하리아나 주 지역당 간부이자 사업가인 수라지 팔 아무는 영화의 주연 여배우인 디피카 파두콘과 감독인 산자이 릴라 반살리를 살해하는 이에게 1억 루피, 약 17억원을 현상금으로 지급하겠다고 말하는 등 살해 협박도 잇따라 나왔다.

BJP는 당 차원에서 아무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공개사과를 명했지만, 여러 정치인들이 논쟁에 뛰어들면서 영화를 둘러싼 논란은 격화하고 있다.

제1야당인 인도국민회의(INC) 소속의 시다라마이아 남부 카르나타카주 주총리는 BJP가 장악한 하리아나 주정부에 즉시 협박범에 대해 엄한 조치를 하라고 촉구하면서 "특히 여성을 겨냥한 이런 협박이 나오는 것은 이 나라가 점점 더 관용이 사라지고 증오가 커진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