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광고를...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명물 ‘블루보틀’ , 커피계 ‘제3의 물결’ ?구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우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라스베이거스 총격 피해자 450명, MGM리조트 등에 집단소송
입력 2017.11.22 (03:48) | 수정 2017.11.22 (04:35) 인터넷 뉴스
美 라스베이거스 총격 피해자 450명, MGM리조트 등에 집단소송
지난달 1일(현지시간)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기 참사로 기록된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 피해자와 유족 450여 명이 총격범 스티븐 패덕(64)이 묵은 만델레이베이호텔 소유주 MGM리조트 등을 상대로 집단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21일 미 언론에 따르면 총격 피해자와 유족을 대리하는 채드 핀커튼, 모 아지즈 변호사 등은 전날 로스앤젤레스(LA) 연방지방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소송은 기존에 제기된 한 건을 포함해 모두 5건이다. 피고에는 MGM리조트 외에 총격 당시 루트91 하베스트 콘서트를 주최했던 기획사 라이브네이션이 포함됐다.

핀커튼 변호사는 "호텔 측이 투숙객의 총기 소지 규정을 제대로 지켰더라면 이같은 대형 참사를 막을 수 있었다"며 "호텔 측과 콘서트 주최 측의 부주의에 대한 배상을 청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리인 측은 구체적인 배상 액수를 적시하지는 않았다. 소송 과정에서 손해배상액이 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변호사는 "피고 기업의 소재지인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가 아니라 캘리포니아 주 LA에 소송을 제기한 건 피해자들의 주소지 중 캘리포니아가 가장 많은 데다 공정한 재판이 가능할 거로 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변호인 측은 MGM리조트가 라스베이거스 시 재정에 상당 부분을 지원하고 7만여 명의 고용을 창출하고 있어 라스베이거스 법원에서 재판을 하는 건 불리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패덕은 지난달 1일 밤 라스베이거스 스트립지역의 만델레이베이호텔 32층 스위트룸에서 길 건너편 루트91 하베스트 콘서트장에 있는 청중을 향해 자동화기를 난사해 58명이 숨지고 500여 명이 다쳤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美 라스베이거스 총격 피해자 450명, MGM리조트 등에 집단소송
    • 입력 2017.11.22 (03:48)
    • 수정 2017.11.22 (04:35)
    인터넷 뉴스
美 라스베이거스 총격 피해자 450명, MGM리조트 등에 집단소송
지난달 1일(현지시간)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기 참사로 기록된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 피해자와 유족 450여 명이 총격범 스티븐 패덕(64)이 묵은 만델레이베이호텔 소유주 MGM리조트 등을 상대로 집단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21일 미 언론에 따르면 총격 피해자와 유족을 대리하는 채드 핀커튼, 모 아지즈 변호사 등은 전날 로스앤젤레스(LA) 연방지방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소송은 기존에 제기된 한 건을 포함해 모두 5건이다. 피고에는 MGM리조트 외에 총격 당시 루트91 하베스트 콘서트를 주최했던 기획사 라이브네이션이 포함됐다.

핀커튼 변호사는 "호텔 측이 투숙객의 총기 소지 규정을 제대로 지켰더라면 이같은 대형 참사를 막을 수 있었다"며 "호텔 측과 콘서트 주최 측의 부주의에 대한 배상을 청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리인 측은 구체적인 배상 액수를 적시하지는 않았다. 소송 과정에서 손해배상액이 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변호사는 "피고 기업의 소재지인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가 아니라 캘리포니아 주 LA에 소송을 제기한 건 피해자들의 주소지 중 캘리포니아가 가장 많은 데다 공정한 재판이 가능할 거로 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변호인 측은 MGM리조트가 라스베이거스 시 재정에 상당 부분을 지원하고 7만여 명의 고용을 창출하고 있어 라스베이거스 법원에서 재판을 하는 건 불리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패덕은 지난달 1일 밤 라스베이거스 스트립지역의 만델레이베이호텔 32층 스위트룸에서 길 건너편 루트91 하베스트 콘서트장에 있는 청중을 향해 자동화기를 난사해 58명이 숨지고 500여 명이 다쳤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