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는 미투운동이 확산되자, 군은 지난 12일부터 성범죄 특별대책팀을...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쇼트트랙 중에서도 계주는 변수와 돌발상황이 가장 많이 생기는 종목입니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중국과 캐나다, 두 팀이나 실격당해 출전국들의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미군 소말리아 공습, “민병대원 100명 이상 사망”
입력 2017.11.22 (04:27) | 수정 2017.11.22 (04:35) 인터넷 뉴스
미군 소말리아 공습, “민병대원 100명 이상 사망”
미군이 21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동부 소말리아의 이슬람 무장세력 장악 지역에 공습을 가해 민병대원 100명이 사망했다고 AP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미군 아프리카 사령부는 이날 성명에서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 201㎞ 떨어진 무장단체 알샤바브의 캠프를 목적으로 한 공습이 있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공습은 소말리아 정부군과의 합동작전으로 이뤄졌다고 미군 측은 말했다.

미군은 지난달 28일 모가디슈에서 300명 이상이 숨지는 폭탄 테러가 발생한 이후 지난 3일에 이어 이날 두 번째로 알샤바브 근거지에 대한 대규모 공습을 감행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미군 소말리아 공습, “민병대원 100명 이상 사망”
    • 입력 2017.11.22 (04:27)
    • 수정 2017.11.22 (04:35)
    인터넷 뉴스
미군 소말리아 공습, “민병대원 100명 이상 사망”
미군이 21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동부 소말리아의 이슬람 무장세력 장악 지역에 공습을 가해 민병대원 100명이 사망했다고 AP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미군 아프리카 사령부는 이날 성명에서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 201㎞ 떨어진 무장단체 알샤바브의 캠프를 목적으로 한 공습이 있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공습은 소말리아 정부군과의 합동작전으로 이뤄졌다고 미군 측은 말했다.

미군은 지난달 28일 모가디슈에서 300명 이상이 숨지는 폭탄 테러가 발생한 이후 지난 3일에 이어 이날 두 번째로 알샤바브 근거지에 대한 대규모 공습을 감행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