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스코틀랜드, 알코올음료 개당 720원 밑으론 못 판다
입력 2017.11.22 (05:25) | 수정 2017.11.22 (05:26) 인터넷 뉴스
스코틀랜드, 알코올음료 개당 720원 밑으론 못 판다
영국 스코틀랜드에서 내년 5월부터 알코올음료를 개당 0.5파운드(약 720원) 아래로는 팔지 못하는 제도가 시행된다.

현지 시간으로 21일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쇼나 로빈슨 보건장관은 내년 5월 시행되는 알코올 음료 최저판매가격(minimum unit pricing·MUP)제도의 최저가격을 개당 0.5파운드로 정했다고 발표한 것으로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스코틀랜드 자치정부는 '알코올 사이다'처럼 알코올 도수가 높은 음료가 할인 판매되는 것을 막기 위해 MUP 도입을 결정하고 최저가격을 검토해왔다.

로빈슨 장관은 "지난해 음주 관련 사망자가 1천265명으로 전년 대비 10% 증가했고, 음주와 관련한 병원 입원일수도 2% 증가했다"며 "이 수치 뒤에는 개인과 가족, 사회가 있어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수치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알코올음료가 개당 18펜스(0.18파운드)에 팔리는 현실에서 우리는 이처럼 엄청난 피해를 불러일으키는 값싸면서 알코올이 강한 음료에 대처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스코틀랜드 자치정부는 MUP 시행 이후 5년간 음주 관련 사망자수가 392명, 음주 관련 병원 입원일수가 8천254일 각각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코틀랜드의회는 영국 중앙 정부의 요구를 받아들여 MUP를 6년 일몰조항과 5년 후 효과를 철저히 검증하는 조건들을 달아 통과시켰다.

앞서 영국 대법원은 이 제도가 EU 법규에 어긋난다며 스카치위스키협회 등 주류 업계가 제기한 소송에서 스코틀랜드 자치정부의 손을 들어줬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스코틀랜드, 알코올음료 개당 720원 밑으론 못 판다
    • 입력 2017.11.22 (05:25)
    • 수정 2017.11.22 (05:26)
    인터넷 뉴스
스코틀랜드, 알코올음료 개당 720원 밑으론 못 판다
영국 스코틀랜드에서 내년 5월부터 알코올음료를 개당 0.5파운드(약 720원) 아래로는 팔지 못하는 제도가 시행된다.

현지 시간으로 21일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쇼나 로빈슨 보건장관은 내년 5월 시행되는 알코올 음료 최저판매가격(minimum unit pricing·MUP)제도의 최저가격을 개당 0.5파운드로 정했다고 발표한 것으로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스코틀랜드 자치정부는 '알코올 사이다'처럼 알코올 도수가 높은 음료가 할인 판매되는 것을 막기 위해 MUP 도입을 결정하고 최저가격을 검토해왔다.

로빈슨 장관은 "지난해 음주 관련 사망자가 1천265명으로 전년 대비 10% 증가했고, 음주와 관련한 병원 입원일수도 2% 증가했다"며 "이 수치 뒤에는 개인과 가족, 사회가 있어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수치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알코올음료가 개당 18펜스(0.18파운드)에 팔리는 현실에서 우리는 이처럼 엄청난 피해를 불러일으키는 값싸면서 알코올이 강한 음료에 대처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스코틀랜드 자치정부는 MUP 시행 이후 5년간 음주 관련 사망자수가 392명, 음주 관련 병원 입원일수가 8천254일 각각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코틀랜드의회는 영국 중앙 정부의 요구를 받아들여 MUP를 6년 일몰조항과 5년 후 효과를 철저히 검증하는 조건들을 달아 통과시켰다.

앞서 영국 대법원은 이 제도가 EU 법규에 어긋난다며 스카치위스키협회 등 주류 업계가 제기한 소송에서 스코틀랜드 자치정부의 손을 들어줬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