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광고를...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명물 ‘블루보틀’ , 커피계 ‘제3의 물결’ ?구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우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당, 금주 중 ‘특활비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입력 2017.11.22 (10:52) | 수정 2017.11.22 (10:54) 인터넷 뉴스
한국당, 금주 중 ‘특활비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자유한국당은 이번 주 내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조사 대상은 국가정보원과 검찰의 전반적인 특수활동비 사용 실태다. 최근 홍준표 대표의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으로 논란이 된 국회의 특수활동비 사용 실태는 조사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한국당이 제기한 주요 의혹은 2007년 8월 한국 인질이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에 잡혔을 때 국정원이 특수활동비로 3천만 달러를 조성해 2천만 달러를 무장세력에게 지급하고 남은 1천만 달러는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북한에 지급했다는 설이다.

또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가 검찰 조사에서 정상문 전 총무비서관에게 3억 원을 받아 빚을 갚는 데 썼다고 진술했는데 이 돈이 청와대 특수활동비가 아니냐는 의심을 하고 있다.

김대중 정부 시절인 2001년 3월 민주당 김옥두 전 의원의 부인이 납부한 아파트 분양금 가운데 일부가 국정원 계좌에서 발행한 수표로 드러났는데, 이 또한 국정원 특수활동비에서 나온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갖고 있다.

2002년 김대중 전 대통령의 차남 김홍업 씨의 계좌로 7천200여만 원의 국정원 발행 수표가 입금됐고, 2003년 권노갑 전 민주당 고문이 국정원과 청와대 등에서 10여 차례에 걸쳐 수백만 원에서 수천만 원을 받은 혐의가 있다는 주장도 하고 있다.

한국당은 이명박·박근혜 정부뿐만 아니라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특수활동비 사용 실태에 대해서도 반드시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검찰이 특수활동비를 법무부에 상납했다는 의혹도 핵심적인 국정조사 대상이다.

한국당은 지난해 검찰의 특수활동비 178억 원 가운데 30∼40%를 법무부 장관이 유용했고, 이에 대해 횡령 내지 국고손실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무엇보다 검찰이 각종 의혹에 대해 수사를 하지 않는다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특수직무유기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와 별도로 한국당은 특수활동비 수사를 위한 특검 카드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법무부 상납 의혹으로 특수활동비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만큼 관련 수사를 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것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금주 중 ‘특활비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 입력 2017.11.22 (10:52)
    • 수정 2017.11.22 (10:54)
    인터넷 뉴스
한국당, 금주 중 ‘특활비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자유한국당은 이번 주 내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조사 대상은 국가정보원과 검찰의 전반적인 특수활동비 사용 실태다. 최근 홍준표 대표의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으로 논란이 된 국회의 특수활동비 사용 실태는 조사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한국당이 제기한 주요 의혹은 2007년 8월 한국 인질이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에 잡혔을 때 국정원이 특수활동비로 3천만 달러를 조성해 2천만 달러를 무장세력에게 지급하고 남은 1천만 달러는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북한에 지급했다는 설이다.

또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가 검찰 조사에서 정상문 전 총무비서관에게 3억 원을 받아 빚을 갚는 데 썼다고 진술했는데 이 돈이 청와대 특수활동비가 아니냐는 의심을 하고 있다.

김대중 정부 시절인 2001년 3월 민주당 김옥두 전 의원의 부인이 납부한 아파트 분양금 가운데 일부가 국정원 계좌에서 발행한 수표로 드러났는데, 이 또한 국정원 특수활동비에서 나온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갖고 있다.

2002년 김대중 전 대통령의 차남 김홍업 씨의 계좌로 7천200여만 원의 국정원 발행 수표가 입금됐고, 2003년 권노갑 전 민주당 고문이 국정원과 청와대 등에서 10여 차례에 걸쳐 수백만 원에서 수천만 원을 받은 혐의가 있다는 주장도 하고 있다.

한국당은 이명박·박근혜 정부뿐만 아니라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특수활동비 사용 실태에 대해서도 반드시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검찰이 특수활동비를 법무부에 상납했다는 의혹도 핵심적인 국정조사 대상이다.

한국당은 지난해 검찰의 특수활동비 178억 원 가운데 30∼40%를 법무부 장관이 유용했고, 이에 대해 횡령 내지 국고손실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무엇보다 검찰이 각종 의혹에 대해 수사를 하지 않는다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특수직무유기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와 별도로 한국당은 특수활동비 수사를 위한 특검 카드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법무부 상납 의혹으로 특수활동비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만큼 관련 수사를 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것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