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순간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심석희(한국체대)와 최민정(성남시청)이 1,000m 결승에서 충돌하며...
스벤 크라머, SNS에 한국어로 “상패 맞아 다친 팬들께 사과”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 …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가 21일 상패를 잘못 던져 한국인 관객 2명을 다치게 한 것...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朴 특활비 상납 의혹’ 최순실 소환 통보…최 씨는 거부
입력 2017.11.22 (11:48) | 수정 2017.11.22 (12:41) 인터넷 뉴스
‘朴 특활비 상납 의혹’ 최순실 소환 통보…최 씨는 거부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상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최순실 씨가 검찰의 소환 조사를 거부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된 최 씨에게 소환 통보를 했지만, 최 씨는 구치소 측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채 출석을 거부했다.

앞서 최 씨는 변호인을 통해 "국정원 특활비와 관련해 아는 바가 전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검찰은 최 씨를 상대로 국정원이 박 전 대통령이 상납받은 것으로 파악된 40억 원 규모의 현금 사용처를 캐물을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올해 초 특검과 검찰 수사 등에서 박 전 대통령이 의상비와 비선진료 비용 등으로 적지 않은 돈을 쓴 것으로 드러난 데 비해 재산은 매년 2억 원가량씩 증가한 사실에 주목하고 현금 흐름을 면밀하게 살펴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박영수 특검팀 등이 확보했던 박 전 대통령의 개인 계좌 입출금 명세서를 정밀 분석하고 있다.

지난 20일 구속기소 된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정원으로부터 매달 5천만 원에서 1억 원씩 총 40억 원가량을 받아 비밀리에 관리하면서 필요하다고 할 때마다 돈을 건넸다고 인정했지만, 박 전 대통령이 문제의 돈을 어디에 썼는지는 모른다고 진술했다.

한편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특활비 사용처 수사와 관련해 지난 6일 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을 소환 조사한 데 이어 최근엔 서울 서초구 내곡동 자택 매입에 동원된 부동산업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朴 특활비 상납 의혹’ 최순실 소환 통보…최 씨는 거부
    • 입력 2017.11.22 (11:48)
    • 수정 2017.11.22 (12:41)
    인터넷 뉴스
‘朴 특활비 상납 의혹’ 최순실 소환 통보…최 씨는 거부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상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최순실 씨가 검찰의 소환 조사를 거부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된 최 씨에게 소환 통보를 했지만, 최 씨는 구치소 측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채 출석을 거부했다.

앞서 최 씨는 변호인을 통해 "국정원 특활비와 관련해 아는 바가 전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검찰은 최 씨를 상대로 국정원이 박 전 대통령이 상납받은 것으로 파악된 40억 원 규모의 현금 사용처를 캐물을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올해 초 특검과 검찰 수사 등에서 박 전 대통령이 의상비와 비선진료 비용 등으로 적지 않은 돈을 쓴 것으로 드러난 데 비해 재산은 매년 2억 원가량씩 증가한 사실에 주목하고 현금 흐름을 면밀하게 살펴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박영수 특검팀 등이 확보했던 박 전 대통령의 개인 계좌 입출금 명세서를 정밀 분석하고 있다.

지난 20일 구속기소 된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정원으로부터 매달 5천만 원에서 1억 원씩 총 40억 원가량을 받아 비밀리에 관리하면서 필요하다고 할 때마다 돈을 건넸다고 인정했지만, 박 전 대통령이 문제의 돈을 어디에 썼는지는 모른다고 진술했다.

한편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특활비 사용처 수사와 관련해 지난 6일 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을 소환 조사한 데 이어 최근엔 서울 서초구 내곡동 자택 매입에 동원된 부동산업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