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드러난 위안부 진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되찾은 위안부 진실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이 남태평양의 머나먼 섬에 까지 조선인 위안부를 대거 동원한 사실이...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朴 특활비 상납 의혹’ 최순실 소환 통보…최 씨는 거부
입력 2017.11.22 (11:48) | 수정 2017.11.22 (12:41) 인터넷 뉴스
‘朴 특활비 상납 의혹’ 최순실 소환 통보…최 씨는 거부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상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최순실 씨가 검찰의 소환 조사를 거부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된 최 씨에게 소환 통보를 했지만, 최 씨는 구치소 측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채 출석을 거부했다.

앞서 최 씨는 변호인을 통해 "국정원 특활비와 관련해 아는 바가 전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검찰은 최 씨를 상대로 국정원이 박 전 대통령이 상납받은 것으로 파악된 40억 원 규모의 현금 사용처를 캐물을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올해 초 특검과 검찰 수사 등에서 박 전 대통령이 의상비와 비선진료 비용 등으로 적지 않은 돈을 쓴 것으로 드러난 데 비해 재산은 매년 2억 원가량씩 증가한 사실에 주목하고 현금 흐름을 면밀하게 살펴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박영수 특검팀 등이 확보했던 박 전 대통령의 개인 계좌 입출금 명세서를 정밀 분석하고 있다.

지난 20일 구속기소 된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정원으로부터 매달 5천만 원에서 1억 원씩 총 40억 원가량을 받아 비밀리에 관리하면서 필요하다고 할 때마다 돈을 건넸다고 인정했지만, 박 전 대통령이 문제의 돈을 어디에 썼는지는 모른다고 진술했다.

한편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특활비 사용처 수사와 관련해 지난 6일 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을 소환 조사한 데 이어 최근엔 서울 서초구 내곡동 자택 매입에 동원된 부동산업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朴 특활비 상납 의혹’ 최순실 소환 통보…최 씨는 거부
    • 입력 2017.11.22 (11:48)
    • 수정 2017.11.22 (12:41)
    인터넷 뉴스
‘朴 특활비 상납 의혹’ 최순실 소환 통보…최 씨는 거부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상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최순실 씨가 검찰의 소환 조사를 거부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된 최 씨에게 소환 통보를 했지만, 최 씨는 구치소 측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채 출석을 거부했다.

앞서 최 씨는 변호인을 통해 "국정원 특활비와 관련해 아는 바가 전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검찰은 최 씨를 상대로 국정원이 박 전 대통령이 상납받은 것으로 파악된 40억 원 규모의 현금 사용처를 캐물을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올해 초 특검과 검찰 수사 등에서 박 전 대통령이 의상비와 비선진료 비용 등으로 적지 않은 돈을 쓴 것으로 드러난 데 비해 재산은 매년 2억 원가량씩 증가한 사실에 주목하고 현금 흐름을 면밀하게 살펴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박영수 특검팀 등이 확보했던 박 전 대통령의 개인 계좌 입출금 명세서를 정밀 분석하고 있다.

지난 20일 구속기소 된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정원으로부터 매달 5천만 원에서 1억 원씩 총 40억 원가량을 받아 비밀리에 관리하면서 필요하다고 할 때마다 돈을 건넸다고 인정했지만, 박 전 대통령이 문제의 돈을 어디에 썼는지는 모른다고 진술했다.

한편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특활비 사용처 수사와 관련해 지난 6일 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을 소환 조사한 데 이어 최근엔 서울 서초구 내곡동 자택 매입에 동원된 부동산업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