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입력 2017.11.22 (12:05) 멀티미디어 뉴스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낙지 주산지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일대 낙지어장을 놓고 신안과 목포지역 어민들이 때아닌 '낙지전쟁'을 치르고 있다.

이들 지역 어민들은 각각 서로의 조업권을 주장하며 전남도청 주변에 별도의 집회신고를 내고 맞불집회를 벌이고 있지만 양 지역 갈등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낙지 주산지 조업권 놓고 목포-신안군 어민 '충돌'

사태의 발단은 그동안 누구나 낙지를 잡을 수 있던 안좌면 일대를 신안군이 어획보호를 위해 수산자원관리수면으로 지정하고 타 지역 어민들의 조업을 전면 금지하면서 시작됐다.

전남도는 올해 신안군 안좌면 일원 2631㏊를 수산자원조성사업지구로 지정했다. 이 일대는 지난해까지 신안군 어민들뿐만 아니라 인근 목포와 영암, 무안 등 여러 지역 어민들이 낙지를 잡는 장소였다.

하지만 신안군은 어획규제를 통해 자원량을 증가시켜야 한다는 명목으로 국비 25억원과 군비 25억원 등 50억원을 들여 5년간 관리수면을 지정받았다.

이로 인해 올해 1월부터 관리수면 인근을 끼고 있는 신안 안좌면 어촌계만 낙지를 잡을 수 있게 됐다.


목포 어민들 "일방 지정한 관리수면 해제하라"

이에 이 일대에서 낙지조업을 했던 목포·영암 어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목포·영암 어민들은 "신안 안좌면 인근 해역을 수산자원관리수면으로 지정함에 따라 낙지조업 관행어업의 길이 막혔다"면서 "관행어업인 의견 수렴절차 없이 관리수면이 지정된 것은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관리수면 지정 해제나 축소를 요구하는 한편 계속 관리수면을 유지할 경우 피해보상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전남도가 올해 1월 12일 신안군 안좌면 일원 2,631ha 면적에 5년 간 50억 원을 들여 바다목장 조성 등 지정수면을 지정, 마을어장으로 관리하게 됨에 따라 지난 20일 전남도청 앞에서 목포‧영암 낙지 어업인 300여 명이 생존권 쟁취를 위한 조업구역을 보장하라며 집회에 나섰다.(사진제공 : 뉴스웨이)전남도가 올해 1월 12일 신안군 안좌면 일원 2,631ha 면적에 5년 간 50억 원을 들여 바다목장 조성 등 지정수면을 지정, 마을어장으로 관리하게 됨에 따라 지난 20일 전남도청 앞에서 목포‧영암 낙지 어업인 300여 명이 생존권 쟁취를 위한 조업구역을 보장하라며 집회에 나섰다.(사진제공 : 뉴스웨이)

신안 어민 "낙지 무차별 싹쓸이 막기 위한 고육지책"

이에 신안 어민들은 "목포 어민의 낙지어획 강도가 강해 어민들의 생계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관리수면 지정면적 2631㏊는 신안군 갯벌면적 3만7800 ㏊의 7%수준이다"고 주장했다.

신안 어업인들은 이날 집회에서 "목포, 영암 낙지 어업인들이 야음을 틈타 마을어장에서 낙지자원을 무차별 싹쓸이 하는 것은 공멸하는 것"이라며 "남획예방과 자원유지를 위해서는 정부가 나서서 관계법령을 정비하는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양 지역 갈등은 장기화 조짐을 보인다. 목포 어민들은 지난 20일부터 30일간, 신안 어민들은 25일간 각각 전남도청 주변에 집회신고를 내고 이미 한차례 맞불집회를 열었다.

무안‧신안 어업인 800여 명도 이날 전남도청 잔디밭에서 맞불 집회를 갖고, 갯벌마을 어장을 싹쓸이 하는 어업행위를 막아달라고 요구했다.(사진제공 : 뉴스웨이)무안‧신안 어업인 800여 명도 이날 전남도청 잔디밭에서 맞불 집회를 갖고, 갯벌마을 어장을 싹쓸이 하는 어업행위를 막아달라고 요구했다.(사진제공 : 뉴스웨이)

전남도 이견조율 나섰지만 갈등 장기화 조짐

전남도는 양측의 이견 조율에 나섰지만 어획보호차원에서 관리수면을 지정한 상태여서 축소나 해제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양측의 어업인 대표와 합리적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이견 조율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 입력 2017.11.22 (12:05)
    멀티미디어 뉴스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낙지 주산지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일대 낙지어장을 놓고 신안과 목포지역 어민들이 때아닌 '낙지전쟁'을 치르고 있다.

이들 지역 어민들은 각각 서로의 조업권을 주장하며 전남도청 주변에 별도의 집회신고를 내고 맞불집회를 벌이고 있지만 양 지역 갈등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낙지 주산지 조업권 놓고 목포-신안군 어민 '충돌'

사태의 발단은 그동안 누구나 낙지를 잡을 수 있던 안좌면 일대를 신안군이 어획보호를 위해 수산자원관리수면으로 지정하고 타 지역 어민들의 조업을 전면 금지하면서 시작됐다.

전남도는 올해 신안군 안좌면 일원 2631㏊를 수산자원조성사업지구로 지정했다. 이 일대는 지난해까지 신안군 어민들뿐만 아니라 인근 목포와 영암, 무안 등 여러 지역 어민들이 낙지를 잡는 장소였다.

하지만 신안군은 어획규제를 통해 자원량을 증가시켜야 한다는 명목으로 국비 25억원과 군비 25억원 등 50억원을 들여 5년간 관리수면을 지정받았다.

이로 인해 올해 1월부터 관리수면 인근을 끼고 있는 신안 안좌면 어촌계만 낙지를 잡을 수 있게 됐다.


목포 어민들 "일방 지정한 관리수면 해제하라"

이에 이 일대에서 낙지조업을 했던 목포·영암 어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목포·영암 어민들은 "신안 안좌면 인근 해역을 수산자원관리수면으로 지정함에 따라 낙지조업 관행어업의 길이 막혔다"면서 "관행어업인 의견 수렴절차 없이 관리수면이 지정된 것은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관리수면 지정 해제나 축소를 요구하는 한편 계속 관리수면을 유지할 경우 피해보상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전남도가 올해 1월 12일 신안군 안좌면 일원 2,631ha 면적에 5년 간 50억 원을 들여 바다목장 조성 등 지정수면을 지정, 마을어장으로 관리하게 됨에 따라 지난 20일 전남도청 앞에서 목포‧영암 낙지 어업인 300여 명이 생존권 쟁취를 위한 조업구역을 보장하라며 집회에 나섰다.(사진제공 : 뉴스웨이)전남도가 올해 1월 12일 신안군 안좌면 일원 2,631ha 면적에 5년 간 50억 원을 들여 바다목장 조성 등 지정수면을 지정, 마을어장으로 관리하게 됨에 따라 지난 20일 전남도청 앞에서 목포‧영암 낙지 어업인 300여 명이 생존권 쟁취를 위한 조업구역을 보장하라며 집회에 나섰다.(사진제공 : 뉴스웨이)

신안 어민 "낙지 무차별 싹쓸이 막기 위한 고육지책"

이에 신안 어민들은 "목포 어민의 낙지어획 강도가 강해 어민들의 생계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관리수면 지정면적 2631㏊는 신안군 갯벌면적 3만7800 ㏊의 7%수준이다"고 주장했다.

신안 어업인들은 이날 집회에서 "목포, 영암 낙지 어업인들이 야음을 틈타 마을어장에서 낙지자원을 무차별 싹쓸이 하는 것은 공멸하는 것"이라며 "남획예방과 자원유지를 위해서는 정부가 나서서 관계법령을 정비하는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양 지역 갈등은 장기화 조짐을 보인다. 목포 어민들은 지난 20일부터 30일간, 신안 어민들은 25일간 각각 전남도청 주변에 집회신고를 내고 이미 한차례 맞불집회를 열었다.

무안‧신안 어업인 800여 명도 이날 전남도청 잔디밭에서 맞불 집회를 갖고, 갯벌마을 어장을 싹쓸이 하는 어업행위를 막아달라고 요구했다.(사진제공 : 뉴스웨이)무안‧신안 어업인 800여 명도 이날 전남도청 잔디밭에서 맞불 집회를 갖고, 갯벌마을 어장을 싹쓸이 하는 어업행위를 막아달라고 요구했다.(사진제공 : 뉴스웨이)

전남도 이견조율 나섰지만 갈등 장기화 조짐

전남도는 양측의 이견 조율에 나섰지만 어획보호차원에서 관리수면을 지정한 상태여서 축소나 해제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양측의 어업인 대표와 합리적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이견 조율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