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특파원리포트] 무장강도 표적 된 한인 노부부…브라질 “끔찍한 범행” 경악
무장강도 표적 된 한인 노부부…브라질 “끔찍한 범행” 경악
"이민 1세대 한국인 노부부를 상대로한 끔찍하고 잔인한 범행이었다" 브라질 상파울루 주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중국서 첫 대형항공기 인터넷경매…택배회사 낙찰받아
입력 2017.11.22 (16:36) | 수정 2017.11.22 (16:38) 인터넷 뉴스
중국서 첫 대형항공기 인터넷경매…택배회사 낙찰받아
중국에서 처음으로 대형 비행기에 대해 인터넷 경매가 이뤄졌다.

중국 인터넷매체 펑파이에 따르면 선전 중급인민법원이 어제 알리바바의 온라인 쇼핑몰 타오바오를 통해 보잉 747-400 화물기 3대에 대해 사법 경매를 실시했다.

중국 최대의 민영 택배사가 운영하는 순펑 항공이 이중 2대의 화물기를 각각 1억6천만 위안과 1억6천200만 위안으로 낙찰받았다. 총 낙찰가는 우리돈 약 530억원에 달한다.

제트기에 대한 이같은 온라인 경매는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처음이다.

중신망은 이날 경매의 시초가가 매우 높았지만 관심을 갖는 이가 적지 않았다고 전했다. 5천여명이 경매시작 예보 서비스에 참여했고 80만여명이 경매 과정을 참관했다.

순펑항공은 이날 각각 26차례, 27차례의 경합 끝에 2대의 화물기를 낙찰받았다.

경매에 붙여진 3대의 보잉 747기는 중국의 첫 합자 화물항공사인 비취 국제항공공사가 들여온 것으로 2014년 비취항공의 파산 선언 이후 매각이 추진돼왔다.

2015년부터 오프라인에서 이 3대의 비행기에 대한 경매가 6차례 실시됐으나 이전까지는 모두 유찰됐다.

이에 따라 지난 9월 법원은 이전보다 가격을 70% 내린 합계 3억9천200만 위안에 화물기 3대를 인터넷 경매로 처분키로 결정한 끝에 했다.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의 급성장과 함께 민영 택배사들은 앞다퉈 택배용 화물기 확보 경쟁에 나서고 있다.

이중 순펑은 지난 2009년 항공 자회사를 세우고 배송 업무에 화물기를 적극 활용 중이다. 현재 40여대의 화물기를 운용하고 있는 순펑은 이번 경매 낙찰로 보잉 747기를 보유한 첫 중국 택배회사가 됐다.

[사진출처 : 중관촌온라인]
  • 중국서 첫 대형항공기 인터넷경매…택배회사 낙찰받아
    • 입력 2017.11.22 (16:36)
    • 수정 2017.11.22 (16:38)
    인터넷 뉴스
중국서 첫 대형항공기 인터넷경매…택배회사 낙찰받아
중국에서 처음으로 대형 비행기에 대해 인터넷 경매가 이뤄졌다.

중국 인터넷매체 펑파이에 따르면 선전 중급인민법원이 어제 알리바바의 온라인 쇼핑몰 타오바오를 통해 보잉 747-400 화물기 3대에 대해 사법 경매를 실시했다.

중국 최대의 민영 택배사가 운영하는 순펑 항공이 이중 2대의 화물기를 각각 1억6천만 위안과 1억6천200만 위안으로 낙찰받았다. 총 낙찰가는 우리돈 약 530억원에 달한다.

제트기에 대한 이같은 온라인 경매는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처음이다.

중신망은 이날 경매의 시초가가 매우 높았지만 관심을 갖는 이가 적지 않았다고 전했다. 5천여명이 경매시작 예보 서비스에 참여했고 80만여명이 경매 과정을 참관했다.

순펑항공은 이날 각각 26차례, 27차례의 경합 끝에 2대의 화물기를 낙찰받았다.

경매에 붙여진 3대의 보잉 747기는 중국의 첫 합자 화물항공사인 비취 국제항공공사가 들여온 것으로 2014년 비취항공의 파산 선언 이후 매각이 추진돼왔다.

2015년부터 오프라인에서 이 3대의 비행기에 대한 경매가 6차례 실시됐으나 이전까지는 모두 유찰됐다.

이에 따라 지난 9월 법원은 이전보다 가격을 70% 내린 합계 3억9천200만 위안에 화물기 3대를 인터넷 경매로 처분키로 결정한 끝에 했다.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의 급성장과 함께 민영 택배사들은 앞다퉈 택배용 화물기 확보 경쟁에 나서고 있다.

이중 순펑은 지난 2009년 항공 자회사를 세우고 배송 업무에 화물기를 적극 활용 중이다. 현재 40여대의 화물기를 운용하고 있는 순펑은 이번 경매 낙찰로 보잉 747기를 보유한 첫 중국 택배회사가 됐다.

[사진출처 : 중관촌온라인]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