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드러난 위안부 진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되찾은 위안부 진실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이 남태평양의 머나먼 섬에 까지 조선인 위안부를 대거 동원한 사실이...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환율 2년 반 만에 최저치…1달러에 1,090원 선 아래로
입력 2017.11.22 (17:11) | 수정 2017.11.22 (17:13) 인터넷 뉴스
환율 2년 반 만에 최저치…1달러에 1,090원 선 아래로
원/달러 환율이 올해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2년 반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오늘(2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달러에 1,090원 선이 무너지며 1,089.1원에 거래를 마쳤다. 어제 종가보다 6.7원 하락했다.

올해 최저 수준은 물론, 2015년 5월 19일(1달러에 1,088.0원) 이후 약 2년 6개월 만에 가장 낮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 13일 1달러에 1,120.6원을 기록한 다음 지난 16일 1,100원 선 아래로 떨어졌다. 그리고 오늘 1,090원 선마저 깨졌다. 13일 이후 7거래일 만에 31.5원이 더 내린 것이다.

환율이 이렇게 하락한 것은 국제시장에서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위험자산 선호 현상이 커지면서 원화를 포함한 아시아 국가 통화들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이다.

외환 당국이 급격한 환율 하락을 방지하기 위해 '구두 경고'를 했지만, 국제시장의 전반적인 흐름을 막는 데는 역부족이다.

일각에선 당국이 미국과의 통상 마찰 등을 우려해 시장에 적극적으로 개입하지 못하는 가운데, 이런 분위기를 이용한 '숏플레이(달러화 매도)'가 겹친 결과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또 우리나라의 수출이 호조를 보이면서 수출업체들이 내놓는 네고(달러화 매도) 물량 부담도 작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환율 2년 반 만에 최저치…1달러에 1,090원 선 아래로
    • 입력 2017.11.22 (17:11)
    • 수정 2017.11.22 (17:13)
    인터넷 뉴스
환율 2년 반 만에 최저치…1달러에 1,090원 선 아래로
원/달러 환율이 올해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2년 반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오늘(2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달러에 1,090원 선이 무너지며 1,089.1원에 거래를 마쳤다. 어제 종가보다 6.7원 하락했다.

올해 최저 수준은 물론, 2015년 5월 19일(1달러에 1,088.0원) 이후 약 2년 6개월 만에 가장 낮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 13일 1달러에 1,120.6원을 기록한 다음 지난 16일 1,100원 선 아래로 떨어졌다. 그리고 오늘 1,090원 선마저 깨졌다. 13일 이후 7거래일 만에 31.5원이 더 내린 것이다.

환율이 이렇게 하락한 것은 국제시장에서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위험자산 선호 현상이 커지면서 원화를 포함한 아시아 국가 통화들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이다.

외환 당국이 급격한 환율 하락을 방지하기 위해 '구두 경고'를 했지만, 국제시장의 전반적인 흐름을 막는 데는 역부족이다.

일각에선 당국이 미국과의 통상 마찰 등을 우려해 시장에 적극적으로 개입하지 못하는 가운데, 이런 분위기를 이용한 '숏플레이(달러화 매도)'가 겹친 결과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또 우리나라의 수출이 호조를 보이면서 수출업체들이 내놓는 네고(달러화 매도) 물량 부담도 작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