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순간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심석희(한국체대)와 최민정(성남시청)이 1,000m 결승에서 충돌하며...
스벤 크라머, SNS에 한국어로 “상패 맞아 다친 팬들께 사과”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 …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가 21일 상패를 잘못 던져 한국인 관객 2명을 다치게 한 것...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JSA 귀순 병사 ‘의식 명료’…“걸그룹 음악도 들어”
입력 2017.11.22 (21:07) | 수정 2017.11.22 (21:4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JSA 귀순 병사 ‘의식 명료’…“걸그룹 음악도 들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귀순 도중 총상을 입은 북한 군인은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치료를 담당한 병원 측은 북한 군인이 본인의 의사로 귀순했으며, 걸그룹 음악을 듣는 등 한국의 긍정적 모습을 기대하고 귀순했다고 전했습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만 24살인 귀순 북한 군인은 2차례 수술 과정에서 성인 3명 분량의 혈액을 수혈 받았습니다.

<인터뷰> 이국종(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 "자기 몸에 혈액이 전혀 없다는 말입니다. 말도 안 되는 상황인데요. 확실히 특수 훈련을 받은 친구라 잘 견디는 것 같습니다."

이 교수는 대한민국 국민이 자기 팔 찔려가면서 헌혈한 혈액 1만2000CC가 몸 속에서 세 번 돌아 살고 있는 것 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교수는 현재 환자의 의식은 명료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국종(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 "처음에 총 맞았을 때는 진짜 아팠는데 지금은 안 아프다..."

회복을 돕기 위해서 걸 그룹 소녀시대의 음악을 틀어줬습니다.

<인터뷰> 이국종(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 "소녀시대의 'Gee'를 틀어줬는데... 역시 오리지널 걸 그룹 버전이 제일 좋다고 하더라고요."

문화적 충격을 우려해 뉴스는 틀어주지 않고, 대신 영화 채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국종(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 "저희가 영화 전문 채널을 중심으로 틀어주고 있는데, 미국 영화를 좋아합니다."

이 교수는 추측성 언론 보도와 정치권 등의 논란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이국종(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 "너무 많은 관심이 집중되는데, 오보가 나오고 그러면 혼란을 줄 수 있으니까...."

의료진은 이르면 이번 주말쯤 귀순 북한 군인을 일반 병실로 옮길 계획입니다.

또 수술과정에서 발견된 기생충을 치료하고 있고, 추가 검사에서 발견된 B형 간염도 치료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JSA 귀순 병사 ‘의식 명료’…“걸그룹 음악도 들어”
    • 입력 2017.11.22 (21:07)
    • 수정 2017.11.22 (21:43)
    뉴스 9
JSA 귀순 병사 ‘의식 명료’…“걸그룹 음악도 들어”
<앵커 멘트>

귀순 도중 총상을 입은 북한 군인은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치료를 담당한 병원 측은 북한 군인이 본인의 의사로 귀순했으며, 걸그룹 음악을 듣는 등 한국의 긍정적 모습을 기대하고 귀순했다고 전했습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만 24살인 귀순 북한 군인은 2차례 수술 과정에서 성인 3명 분량의 혈액을 수혈 받았습니다.

<인터뷰> 이국종(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 "자기 몸에 혈액이 전혀 없다는 말입니다. 말도 안 되는 상황인데요. 확실히 특수 훈련을 받은 친구라 잘 견디는 것 같습니다."

이 교수는 대한민국 국민이 자기 팔 찔려가면서 헌혈한 혈액 1만2000CC가 몸 속에서 세 번 돌아 살고 있는 것 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교수는 현재 환자의 의식은 명료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국종(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 "처음에 총 맞았을 때는 진짜 아팠는데 지금은 안 아프다..."

회복을 돕기 위해서 걸 그룹 소녀시대의 음악을 틀어줬습니다.

<인터뷰> 이국종(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 "소녀시대의 'Gee'를 틀어줬는데... 역시 오리지널 걸 그룹 버전이 제일 좋다고 하더라고요."

문화적 충격을 우려해 뉴스는 틀어주지 않고, 대신 영화 채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국종(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 "저희가 영화 전문 채널을 중심으로 틀어주고 있는데, 미국 영화를 좋아합니다."

이 교수는 추측성 언론 보도와 정치권 등의 논란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이국종(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 "너무 많은 관심이 집중되는데, 오보가 나오고 그러면 혼란을 줄 수 있으니까...."

의료진은 이르면 이번 주말쯤 귀순 북한 군인을 일반 병실로 옮길 계획입니다.

또 수술과정에서 발견된 기생충을 치료하고 있고, 추가 검사에서 발견된 B형 간염도 치료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