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이름 또 바꾼다…‘국가·중앙’ 배제
입력 2017.11.22 (21:16) 수정 2017.11.22 (21:4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국정원 이름 또 바꾼다…‘국가·중앙’ 배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가 정보원이 '국가'와 '원'을 빼고 명칭을 바꾸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국정원 쇄신 작업을 주도하는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가 이같은 안을 청와대와 국정원에 제안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가정보원은 1961년 박정희 정권 시절 '중앙정보부'로 출범했습니다.

1980년 전두환 정권 때 '국가안전기획부'로 개편됐고, 김대중 정부 출범 이후 1999년에 산업스파이 색출 기능을 추가해, 지금의 '국가정보원'이 됐습니다.

이 국가정보원 명칭이 다시 바뀔 것으로 보입니다.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는 지난 20일 회의에서, 국정원 명칭을 '원' 대신 '부로 하기로 정했습니다.

또 '국가'와 '중앙'이라는 단어를 배제하고 '대외'와 '안보'를 넣은 새 명칭 두 개를 국정원에 제안했습니다.

개혁위 측은 정치 개입 악습과 단절하고 안보 업무에 전념하는 일하는 조직으로 거듭나게 하려는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국정원 개혁위는 청와대·국정원 검토를 거쳐 조만간 새 명칭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개혁위는 수사권 이관과 직무 범위 명확화, 위법한 명령에 대한 직원의 거부권 활성화 등 쇄신 방안도 함께 추진하고 있습니다.

개혁위 안이 받아들여지면, 국정원은 대대적인 개편과 함께 출범 56년만에 네번째 이름을 갖게 됩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국정원 이름 또 바꾼다…‘국가·중앙’ 배제
    • 입력 2017.11.22 (21:16)
    • 수정 2017.11.22 (21:43)
    뉴스 9
국정원 이름 또 바꾼다…‘국가·중앙’ 배제
<앵커 멘트>

국가 정보원이 '국가'와 '원'을 빼고 명칭을 바꾸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국정원 쇄신 작업을 주도하는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가 이같은 안을 청와대와 국정원에 제안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가정보원은 1961년 박정희 정권 시절 '중앙정보부'로 출범했습니다.

1980년 전두환 정권 때 '국가안전기획부'로 개편됐고, 김대중 정부 출범 이후 1999년에 산업스파이 색출 기능을 추가해, 지금의 '국가정보원'이 됐습니다.

이 국가정보원 명칭이 다시 바뀔 것으로 보입니다.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는 지난 20일 회의에서, 국정원 명칭을 '원' 대신 '부로 하기로 정했습니다.

또 '국가'와 '중앙'이라는 단어를 배제하고 '대외'와 '안보'를 넣은 새 명칭 두 개를 국정원에 제안했습니다.

개혁위 측은 정치 개입 악습과 단절하고 안보 업무에 전념하는 일하는 조직으로 거듭나게 하려는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국정원 개혁위는 청와대·국정원 검토를 거쳐 조만간 새 명칭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개혁위는 수사권 이관과 직무 범위 명확화, 위법한 명령에 대한 직원의 거부권 활성화 등 쇄신 방안도 함께 추진하고 있습니다.

개혁위 안이 받아들여지면, 국정원은 대대적인 개편과 함께 출범 56년만에 네번째 이름을 갖게 됩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