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드러난 위안부 진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되찾은 위안부 진실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이 남태평양의 머나먼 섬에 까지 조선인 위안부를 대거 동원한 사실이...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바른정당 “해수부 답변으로 의심 해소 안돼…대통령이 직접 밝혀야”
입력 2017.11.23 (19:31) | 수정 2017.11.23 (19:39) 인터넷 뉴스
바른정당 “해수부 답변으로 의심 해소 안돼…대통령이 직접 밝혀야”
바른정당은 23일(오늘)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유골 은폐 의혹에 대한 1차 조사결과를 발표한데 대해 "해수부의 답변으로는 국민적 의심을 해소할 수 없다"며 "대통령이 국민 앞에 서서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신이 없어서 보고를 못 했고, 장관 지시도 바빠서 이행하지 못했고, 근무지가 목포, 세종, 서울이라 보고순서가 바뀌었다고 한다. 허둥지둥 무언가를 숨기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수석대변인은 "20일에 보고를 받고서 장관은 즉시 대통령에게 보고를 했느냐"며 "다음날 21일은 국무회의에서 대통령을 만날 기회도 있었다. 장관의 말도 더 이상 믿을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장관도 알고 대통령도 알고, 그럼 유가족과 국민들만 몰랐다는 말이냐"며 "장관이 책임지는 선에서 끝날 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적극적인 조치를 하지 않은 것. 국민에게 알리지 않은 것은 무엇으로도 변명할 수 없다"면서 "이런 것이 이 정부를 세웠다는 촛불정신이냐"고 반문했다.
  • 바른정당 “해수부 답변으로 의심 해소 안돼…대통령이 직접 밝혀야”
    • 입력 2017.11.23 (19:31)
    • 수정 2017.11.23 (19:39)
    인터넷 뉴스
바른정당 “해수부 답변으로 의심 해소 안돼…대통령이 직접 밝혀야”
바른정당은 23일(오늘)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유골 은폐 의혹에 대한 1차 조사결과를 발표한데 대해 "해수부의 답변으로는 국민적 의심을 해소할 수 없다"며 "대통령이 국민 앞에 서서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신이 없어서 보고를 못 했고, 장관 지시도 바빠서 이행하지 못했고, 근무지가 목포, 세종, 서울이라 보고순서가 바뀌었다고 한다. 허둥지둥 무언가를 숨기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수석대변인은 "20일에 보고를 받고서 장관은 즉시 대통령에게 보고를 했느냐"며 "다음날 21일은 국무회의에서 대통령을 만날 기회도 있었다. 장관의 말도 더 이상 믿을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장관도 알고 대통령도 알고, 그럼 유가족과 국민들만 몰랐다는 말이냐"며 "장관이 책임지는 선에서 끝날 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적극적인 조치를 하지 않은 것. 국민에게 알리지 않은 것은 무엇으로도 변명할 수 없다"면서 "이런 것이 이 정부를 세웠다는 촛불정신이냐"고 반문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