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경환 “특활비 뇌물 받은 적 없어…정권, 야당 우습게 알아”
입력 2017.11.23 (19:39) 수정 2017.11.23 (19:42) 인터넷 뉴스
최경환 “특활비 뇌물 받은 적 없어…정권, 야당 우습게 알아”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인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23일(오늘) 소속 의원들에게 억울함을 호소하는 친전을 보냈다.

최 의원은 4페이지 분량의 편지에서 "해도 해도 털어도 털어도 아무것도 안 나오는데도 이 정권은 저를 향한 정치보복의 칼날을 거두기는 커녕, 소위 국정원 특활비 뇌물수수라는 듣도 보도 못한 터무니없는 죄를 뒤집어씌우는 일까지 벌인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 인생과 정치생명을 걸고 분명히 말한다. 저는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뇌물을 받은 적이 없다"면서 자신에 대한 의혹을 "정치보복을 위한 명백한 음해"라고 규정했다.

최 의원은 "국정원 특활비는 총액으로만 편성되는 예산으로 기재부 장관이 관여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며 "또 국회에서도 (국정원 특활비는) 정보위에서만 들여다보는 것으로, 예결위 심의 대상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게다가 제게 그런 뇌물을 주었다는 사람이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라는 점은 저를 더욱 경악하게 만든다"고 했다.

최 의원은 "이 전 원장은 2007년부터 박 전 대통령을 주변에서 함께 도와온 사이다. 그런 사람이 만약 그런 일이 필요하다면 전화 한 통 하면 될 일이지 무슨 뇌물을 주고 로비를 하느냐"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아무리 세상이 바뀌고 정권 초기 무소불위 권력을 가지고 있다 해도 국회를 우습게 알고, 야당을 우습게 알아도 유분수지 말이다"라며 "그렇게 한풀이에 눈먼 정권이 저 한 사람에게 만족하겠느냐"고 밝혔다.

검찰이 지난 20일 자신의 국회의원회관 집무실을 압수수색했던 과정에 대해서도 "국회의장과 사전에 협의해야 하는 국회의원회관 압수수색 절차도 무시한 채 국회의 메인 서버까지 마구 뒤지는 권력을 휘둘렀다"고 말했다. 또 "시기적으로나 내용적으로 아무런 관련 없는 자료까지 마구잡이로 가져갔다"고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최경환 “특활비 뇌물 받은 적 없어…정권, 야당 우습게 알아”
    • 입력 2017.11.23 (19:39)
    • 수정 2017.11.23 (19:42)
    인터넷 뉴스
최경환 “특활비 뇌물 받은 적 없어…정권, 야당 우습게 알아”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인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23일(오늘) 소속 의원들에게 억울함을 호소하는 친전을 보냈다.

최 의원은 4페이지 분량의 편지에서 "해도 해도 털어도 털어도 아무것도 안 나오는데도 이 정권은 저를 향한 정치보복의 칼날을 거두기는 커녕, 소위 국정원 특활비 뇌물수수라는 듣도 보도 못한 터무니없는 죄를 뒤집어씌우는 일까지 벌인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 인생과 정치생명을 걸고 분명히 말한다. 저는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뇌물을 받은 적이 없다"면서 자신에 대한 의혹을 "정치보복을 위한 명백한 음해"라고 규정했다.

최 의원은 "국정원 특활비는 총액으로만 편성되는 예산으로 기재부 장관이 관여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며 "또 국회에서도 (국정원 특활비는) 정보위에서만 들여다보는 것으로, 예결위 심의 대상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게다가 제게 그런 뇌물을 주었다는 사람이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라는 점은 저를 더욱 경악하게 만든다"고 했다.

최 의원은 "이 전 원장은 2007년부터 박 전 대통령을 주변에서 함께 도와온 사이다. 그런 사람이 만약 그런 일이 필요하다면 전화 한 통 하면 될 일이지 무슨 뇌물을 주고 로비를 하느냐"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아무리 세상이 바뀌고 정권 초기 무소불위 권력을 가지고 있다 해도 국회를 우습게 알고, 야당을 우습게 알아도 유분수지 말이다"라며 "그렇게 한풀이에 눈먼 정권이 저 한 사람에게 만족하겠느냐"고 밝혔다.

검찰이 지난 20일 자신의 국회의원회관 집무실을 압수수색했던 과정에 대해서도 "국회의장과 사전에 협의해야 하는 국회의원회관 압수수색 절차도 무시한 채 국회의 메인 서버까지 마구 뒤지는 권력을 휘둘렀다"고 말했다. 또 "시기적으로나 내용적으로 아무런 관련 없는 자료까지 마구잡이로 가져갔다"고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