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지난해 못지않은 ‘불수능’…“국어·수학 어려웠다”
입력 2017.11.23 (21:01) | 수정 2017.11.23 (21:4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지난해 못지않은 ‘불수능’…“국어·수학 어려웠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학 수학능력 시험이 오늘(23일), 전국 천 백여 곳의 시험장에서 순조롭게 치러졌습니다.

수능 출제본부는 이번 수능의 난이도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는데, 수험생들은 어려웠다는 반응이 많았습니다.

신강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능 시험을 마치고 나오는 학생들, 표정은 홀가분해 보이지만 시험이 어땠는지는 의견이 엇갈립니다.

<인터뷰> 한혁(수험생) : "전반적으로 어려웠던 것 같고, 학생들 대부분이 다 어려웠다고 생각을 한 것 같은데요."

<인터뷰> 이서연(수험생) : "어렵긴 어려웠는데요 특정한 문항빼고는 괜찮게 수월하게 간 것 같아요."

출제본부는 올해 난이도가 지난해처럼 고교 교육과정을 기초로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 중심으로 출제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준식(수학능력시험 출제위원장) : "주어진 상황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추리하며, 분석하고 탐구하는 사고 능력을 측정하도록 출제했습니다."

국어는 독서파트에서 경제 관련 지문과 함께 통화량 그래프가 출제되는 등 수험생들이 어려움을 겪을 만한 문제가 꽤 있었습니다.

영어는 최근 시사 상식인 AI관련 지문이 나와 눈길을 끌었지만 그다지 생소하지는 않았다는 평가입니다.

입시 전문가들은 국어와 수학의 난이도가 높았지만, 올해 처음 절대평가로 치러진 영어는 '평이'했던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인터뷰> 이영덕(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 : "이번 영어도 (작년) 그 정도 난이도로 출제가 됐고, 1등급 숫자가 4만 명 전후로 나오지 않을까 그렇게 현재 예상을 하고 있습니다."

수능 정답은 다음달 4일 확정 발표됩니다.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 지난해 못지않은 ‘불수능’…“국어·수학 어려웠다”
    • 입력 2017.11.23 (21:01)
    • 수정 2017.11.23 (21:48)
    뉴스 9
지난해 못지않은 ‘불수능’…“국어·수학 어려웠다”
<앵커 멘트>

대학 수학능력 시험이 오늘(23일), 전국 천 백여 곳의 시험장에서 순조롭게 치러졌습니다.

수능 출제본부는 이번 수능의 난이도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는데, 수험생들은 어려웠다는 반응이 많았습니다.

신강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능 시험을 마치고 나오는 학생들, 표정은 홀가분해 보이지만 시험이 어땠는지는 의견이 엇갈립니다.

<인터뷰> 한혁(수험생) : "전반적으로 어려웠던 것 같고, 학생들 대부분이 다 어려웠다고 생각을 한 것 같은데요."

<인터뷰> 이서연(수험생) : "어렵긴 어려웠는데요 특정한 문항빼고는 괜찮게 수월하게 간 것 같아요."

출제본부는 올해 난이도가 지난해처럼 고교 교육과정을 기초로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 중심으로 출제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준식(수학능력시험 출제위원장) : "주어진 상황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추리하며, 분석하고 탐구하는 사고 능력을 측정하도록 출제했습니다."

국어는 독서파트에서 경제 관련 지문과 함께 통화량 그래프가 출제되는 등 수험생들이 어려움을 겪을 만한 문제가 꽤 있었습니다.

영어는 최근 시사 상식인 AI관련 지문이 나와 눈길을 끌었지만 그다지 생소하지는 않았다는 평가입니다.

입시 전문가들은 국어와 수학의 난이도가 높았지만, 올해 처음 절대평가로 치러진 영어는 '평이'했던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인터뷰> 이영덕(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 : "이번 영어도 (작년) 그 정도 난이도로 출제가 됐고, 1등급 숫자가 4만 명 전후로 나오지 않을까 그렇게 현재 예상을 하고 있습니다."

수능 정답은 다음달 4일 확정 발표됩니다.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