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큰절하는 수험생’ 영상 화제…수능 응원전 뜨거웠다
입력 2017.11.23 (21:04) 수정 2017.11.23 (21:1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큰절하는 수험생’ 영상 화제…수능 응원전 뜨거웠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김없이 찾아온 입시한파에 날씨는 쌀쌀 했지만 시험장 주변엔 열기가 넘쳤습니다.

후배들의 뜨거운 함성과 가족들의 따뜻한 정이 함께 했던 시험장 풍경을 홍석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언제나 처럼 시험장에 제일 먼저 도착한 것은 응원에 나선 후배들입니다.

<인터뷰> 하승준(고교 2학년) : "선배님들이 꼭 수능 잘 보시라고 이렇게 힘차게 응원하고 있습니다."

주인공인 수험생들이 속속 시험장으로 들어가는 시간.

후배들이 건네주는 간식은 큰 힘이 됩니다.

<인터뷰> 전근원(수능 수험생) : "후배들이 응원 와주니까 기분이 더 좋아지고, 힘차게 시험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수능 시험은 아버지들에게도 뜻깊은 날입니다.

딸을 꼭 안아주며 , 그동안 공부에 애써 온 딸에게 무언의 응원을 보냅니다.

어깨를 툭툭 치며 무심한 듯 떠나보내지만, 아들의 모습이 교문 안 저만치로 사라질 때까지 하염없이 지켜보는게 부모의 마음입니다.

<인터뷰> 김선우(학부모) : "오늘 준비한대로 편안하게 시험치라고 응원하고 싶습니다."

시험장까지 바래다 준 아버지에게 큰 절을 하는 씩씩한 아들의 모습이 담긴 차량 블랙박스 영상은 하루종일 인터넷에서 화제가 됐습니다.

입실 시간 종료 5분 전.

119 구급차에... 퀵 서비스 오토바이에... 경찰 순찰차에, 황급히 내려 시험장으로 내달리는 수험생들의 모습은 언제봐도 조바심을 더합니다.

올해는 처음으로 시험장마다 지진에 대비해 소방관 2명이 배치됐습니다.

지진 대피 안내방송도 실시됐습니다.

<녹취> "상당한 정도의 지진이 발생할 때입니다. 책상 밑으로 들어가서 대피하시고~"

애타는 어머니들의 기도와 눈물 속에, 9시간에 걸친 수능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은 모처럼 홀가분한 마음으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큰절하는 수험생’ 영상 화제…수능 응원전 뜨거웠다
    • 입력 2017.11.23 (21:04)
    • 수정 2017.11.23 (21:12)
    뉴스 9
‘큰절하는 수험생’ 영상 화제…수능 응원전 뜨거웠다
<앵커 멘트>

어김없이 찾아온 입시한파에 날씨는 쌀쌀 했지만 시험장 주변엔 열기가 넘쳤습니다.

후배들의 뜨거운 함성과 가족들의 따뜻한 정이 함께 했던 시험장 풍경을 홍석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언제나 처럼 시험장에 제일 먼저 도착한 것은 응원에 나선 후배들입니다.

<인터뷰> 하승준(고교 2학년) : "선배님들이 꼭 수능 잘 보시라고 이렇게 힘차게 응원하고 있습니다."

주인공인 수험생들이 속속 시험장으로 들어가는 시간.

후배들이 건네주는 간식은 큰 힘이 됩니다.

<인터뷰> 전근원(수능 수험생) : "후배들이 응원 와주니까 기분이 더 좋아지고, 힘차게 시험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수능 시험은 아버지들에게도 뜻깊은 날입니다.

딸을 꼭 안아주며 , 그동안 공부에 애써 온 딸에게 무언의 응원을 보냅니다.

어깨를 툭툭 치며 무심한 듯 떠나보내지만, 아들의 모습이 교문 안 저만치로 사라질 때까지 하염없이 지켜보는게 부모의 마음입니다.

<인터뷰> 김선우(학부모) : "오늘 준비한대로 편안하게 시험치라고 응원하고 싶습니다."

시험장까지 바래다 준 아버지에게 큰 절을 하는 씩씩한 아들의 모습이 담긴 차량 블랙박스 영상은 하루종일 인터넷에서 화제가 됐습니다.

입실 시간 종료 5분 전.

119 구급차에... 퀵 서비스 오토바이에... 경찰 순찰차에, 황급히 내려 시험장으로 내달리는 수험생들의 모습은 언제봐도 조바심을 더합니다.

올해는 처음으로 시험장마다 지진에 대비해 소방관 2명이 배치됐습니다.

지진 대피 안내방송도 실시됐습니다.

<녹취> "상당한 정도의 지진이 발생할 때입니다. 책상 밑으로 들어가서 대피하시고~"

애타는 어머니들의 기도와 눈물 속에, 9시간에 걸친 수능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은 모처럼 홀가분한 마음으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