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컵라면에서 벌레가?…이물질 위반 한해 28건
입력 2017.11.25 (07:33) 수정 2017.11.25 (07:4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컵라면에서 벌레가?…이물질 위반 한해 28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처럼 날이 추워지면 따뜻한 라면 국물 생각나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하지만 드시기 전에 속을 잘 살펴보셔야겠습니다.

컵라면에서 벌레가 고치를 튼 상태로 발견돼 출처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송승룡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은색의 컵라면 뚜껑 안쪽에 옅은 갈색 벌레가 붙어 있습니다.

흰색 실로 몸을 감싸 고치를 틀었습니다.

나방류의 번데기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김삼규(강원대 응용생물학전공 부교수) : "번데기가 되는 데까지는 시간이 걸리거든요. 하루 이틀 만에 되는 것이 아니라. 자연적으로 이 나방류 해충이 유충 상태에서 번데기 상태로 넘어갈 때 만들어 놓은 (겁니다.)"

벌레는 길이 1㎝, 몸통 지름 2㎜ 크깁니다.

딸이 먹으려던 컵라면 뚜껑에서 벌레를 발견한 윤진현 씨는 깜짝 놀랐습니다

<인터뷰> 윤진현(컵라면 구입 소비자) : "상당히 기분 나빴었죠. 패킹이 완벽하게 되어 있는데도 불구하고 안쪽에서 이게 나왔다는 거는."

컵라면 제조사는 유통 과정에서 애벌레가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며 인터뷰에는 응하지 않겠다는 짧은 답변만 보내왔습니다.

더 큰 문제는 음식물에서 이런 이물질들이 나오는 일이 어느 한 기업이나 특정 제품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최근 5년 사이 국내 100대 식품기업 가운데 3분 1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됐고, 이 가운데 이물질 관련 위반 건수는 연평균 28건에 이릅니다.

하지만 처벌은 대부분 시정명령이나 과태료 부과에 그쳐 음식물 이물질 혼입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승룡입니다.
  • 컵라면에서 벌레가?…이물질 위반 한해 28건
    • 입력 2017.11.25 (07:33)
    • 수정 2017.11.25 (07:44)
    뉴스광장
컵라면에서 벌레가?…이물질 위반 한해 28건
<앵커 멘트>

요즘처럼 날이 추워지면 따뜻한 라면 국물 생각나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하지만 드시기 전에 속을 잘 살펴보셔야겠습니다.

컵라면에서 벌레가 고치를 튼 상태로 발견돼 출처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송승룡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은색의 컵라면 뚜껑 안쪽에 옅은 갈색 벌레가 붙어 있습니다.

흰색 실로 몸을 감싸 고치를 틀었습니다.

나방류의 번데기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김삼규(강원대 응용생물학전공 부교수) : "번데기가 되는 데까지는 시간이 걸리거든요. 하루 이틀 만에 되는 것이 아니라. 자연적으로 이 나방류 해충이 유충 상태에서 번데기 상태로 넘어갈 때 만들어 놓은 (겁니다.)"

벌레는 길이 1㎝, 몸통 지름 2㎜ 크깁니다.

딸이 먹으려던 컵라면 뚜껑에서 벌레를 발견한 윤진현 씨는 깜짝 놀랐습니다

<인터뷰> 윤진현(컵라면 구입 소비자) : "상당히 기분 나빴었죠. 패킹이 완벽하게 되어 있는데도 불구하고 안쪽에서 이게 나왔다는 거는."

컵라면 제조사는 유통 과정에서 애벌레가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며 인터뷰에는 응하지 않겠다는 짧은 답변만 보내왔습니다.

더 큰 문제는 음식물에서 이런 이물질들이 나오는 일이 어느 한 기업이나 특정 제품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최근 5년 사이 국내 100대 식품기업 가운데 3분 1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됐고, 이 가운데 이물질 관련 위반 건수는 연평균 28건에 이릅니다.

하지만 처벌은 대부분 시정명령이나 과태료 부과에 그쳐 음식물 이물질 혼입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승룡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