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특파원리포트] 무장강도 표적 된 한인 노부부…브라질 “끔찍한 범행” 경악
무장강도 표적 된 한인 노부부…브라질 “끔찍한 범행” 경악
"이민 1세대 한국인 노부부를 상대로한 끔찍하고 잔인한 범행이었다" 브라질 상파울루 주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 제주서 개막
입력 2017.12.03 (19:35) | 수정 2017.12.03 (21:51) 인터넷 뉴스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 제주서 개막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의 발전 방안을 논의하고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여부를 결정할 제12차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 간 위원회(무형유산위원회)가 3일 개막 행사를 시작으로 일주일간의 여정에 돌입했다.

문화재청과 유네스코, 제주특별자치도가 함께 개최하는 무형유산위원회 공식 회의는 4일부터 9일까지 서귀포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이번 회의에는 175개 협약국 대표단과 유네스코 사무국, 비정부기구(NGO) 관계자 등 1,000여 명이 참석한다.

회의 참가자들은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알려진 대표목록, 위기에 처한 유산을 모은 긴급보호목록, 무형유산 보호 경험을 정리한 모범사례의 등재 여부를 결정한다. 또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절차 변경안과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기금의 운용 계획, 협약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후보는 독일의 오르간 제조기술, 이탈리아의 나폴리 피자, 스위스의 바젤 카니발, 아일랜드의 일리언 파이프 등이다.

종묘제례 및 종묘제례악, 강릉 단오제 등 인류무형문화유산 19건을 보유한 우리나라는 다등재 국가로 분류돼 2년에 1건만 등재를 신청할 수 있다. 지난해 제주 해녀문화를 등재해 이번에는 심사 대상이 없고, 내년에 '씨름'이 심사를 받는다.

유네스코 아태무형유산센터와 국립무형유산원은 회의 기간에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전시회를 연다. 아태무형유산센터는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몽골 등 중앙아시아 5개국의 무형유산을 담은 사진 70여 장과 영상 40여 편을 선보인다.

국립무형유산원은 나전칠기, 도자기, 유기, 옹기, 모시, 갓 등 무형문화재 전승자 15명의 작품 22점을 공개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 제주서 개막
    • 입력 2017.12.03 (19:35)
    • 수정 2017.12.03 (21:51)
    인터넷 뉴스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 제주서 개막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의 발전 방안을 논의하고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여부를 결정할 제12차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 간 위원회(무형유산위원회)가 3일 개막 행사를 시작으로 일주일간의 여정에 돌입했다.

문화재청과 유네스코, 제주특별자치도가 함께 개최하는 무형유산위원회 공식 회의는 4일부터 9일까지 서귀포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이번 회의에는 175개 협약국 대표단과 유네스코 사무국, 비정부기구(NGO) 관계자 등 1,000여 명이 참석한다.

회의 참가자들은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알려진 대표목록, 위기에 처한 유산을 모은 긴급보호목록, 무형유산 보호 경험을 정리한 모범사례의 등재 여부를 결정한다. 또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절차 변경안과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기금의 운용 계획, 협약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후보는 독일의 오르간 제조기술, 이탈리아의 나폴리 피자, 스위스의 바젤 카니발, 아일랜드의 일리언 파이프 등이다.

종묘제례 및 종묘제례악, 강릉 단오제 등 인류무형문화유산 19건을 보유한 우리나라는 다등재 국가로 분류돼 2년에 1건만 등재를 신청할 수 있다. 지난해 제주 해녀문화를 등재해 이번에는 심사 대상이 없고, 내년에 '씨름'이 심사를 받는다.

유네스코 아태무형유산센터와 국립무형유산원은 회의 기간에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전시회를 연다. 아태무형유산센터는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몽골 등 중앙아시아 5개국의 무형유산을 담은 사진 70여 장과 영상 40여 편을 선보인다.

국립무형유산원은 나전칠기, 도자기, 유기, 옹기, 모시, 갓 등 무형문화재 전승자 15명의 작품 22점을 공개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