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광장] 순백 설산도 평지처럼…산악자전거 무한 질주
입력 2017.12.04 (06:48) 수정 2017.12.04 (08:2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디지털 광장] 순백 설산도 평지처럼…산악자전거 무한 질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구촌 화제의 영상을 소개해드리는 <디지털 광장> 시간입니다.

12월, 본격적인 겨울 시즌에 접어들면서 스키장으로 향하는 겨울 마니아들의 발길 역시 부쩍 늘어날 텐데요.

그런 스키 마니아의 마음을 더 설레게 하는 시원한 설산 질주 영상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리포트>

때 이른 초겨울부터 벌써 순백의 세상으로 변신한 산간지대 정상인데요.

이곳에 곤돌라를 타고 나타난 두 사람!

놀랍게도 스키도 스노보드도 아닌 산악 자전거에 몸을 싣고, 망설임 없이 눈 덮인 언덕길을 무한 질주하기 시작합니다.

편안하게 달리기 좋은 둘레길 평지를 놔두고 미끄러운 눈길 슬로프와 험준한 바위 계곡 사이를 두 바퀴로 활강하는 이들은 전설적인 산악자전거 선수인 '캠 맥카울'과 '케이시 브라운'입니다.

본격적인 겨울 스키시즌 개막을 기념하기 위해 세계적인 휴양도시이자 천혜의 스키장이 있는 미국 와이오밍 주 '잭슨홀'의 설산 슬로프를 무대로 시원하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자전거 활강을 시도했는데요.

뒤따라 출발한 스키 선수와 나란히 눈길을 가르며 그림 같은 합동 액션까지 선보이는 자전거 고수들!

그저 보는 것만으로 겨울 스포츠 마니아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할 만합니다.
  • [디지털 광장] 순백 설산도 평지처럼…산악자전거 무한 질주
    • 입력 2017.12.04 (06:48)
    • 수정 2017.12.04 (08:26)
    뉴스광장 1부
[디지털 광장] 순백 설산도 평지처럼…산악자전거 무한 질주
<앵커 멘트>

지구촌 화제의 영상을 소개해드리는 <디지털 광장> 시간입니다.

12월, 본격적인 겨울 시즌에 접어들면서 스키장으로 향하는 겨울 마니아들의 발길 역시 부쩍 늘어날 텐데요.

그런 스키 마니아의 마음을 더 설레게 하는 시원한 설산 질주 영상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리포트>

때 이른 초겨울부터 벌써 순백의 세상으로 변신한 산간지대 정상인데요.

이곳에 곤돌라를 타고 나타난 두 사람!

놀랍게도 스키도 스노보드도 아닌 산악 자전거에 몸을 싣고, 망설임 없이 눈 덮인 언덕길을 무한 질주하기 시작합니다.

편안하게 달리기 좋은 둘레길 평지를 놔두고 미끄러운 눈길 슬로프와 험준한 바위 계곡 사이를 두 바퀴로 활강하는 이들은 전설적인 산악자전거 선수인 '캠 맥카울'과 '케이시 브라운'입니다.

본격적인 겨울 스키시즌 개막을 기념하기 위해 세계적인 휴양도시이자 천혜의 스키장이 있는 미국 와이오밍 주 '잭슨홀'의 설산 슬로프를 무대로 시원하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자전거 활강을 시도했는데요.

뒤따라 출발한 스키 선수와 나란히 눈길을 가르며 그림 같은 합동 액션까지 선보이는 자전거 고수들!

그저 보는 것만으로 겨울 스포츠 마니아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할 만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