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스타트…3파전 구도
입력 2017.12.05 (21:27) | 수정 2017.12.05 (21:5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스타트…3파전 구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유한국당의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하는 선거가 1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복당파이자 친 홍준표계로 분류되는 3선의 김성태 의원과 구친박계로 분류되는 4선의 홍문종 의원, 그리고 중립지대 단일 후보 등이 치열한 세대결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는 12일 치러지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먼저 복당파이자 홍준표 대표계로 분류되는 3선 김성태 의원이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야당다운 전략과 투쟁으로 정부 여당의 독단과 전횡을 저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성태(자유한국당 의원) :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폭주하는 문재인 정권의 정치보복 막아내고 포퓰리즘 끝장내겠습니다."

구친박계인 4선 홍문종 의원도 출마를 공식화하고 친박 의원들을 중심으로 세를 확장하고 있습니다.

<녹취> 홍문종(자유한국당 의원) : "의원님들이 자기 맡은 바 분야에서 최선을 다하면서 역량을 끌어내는 그런 리더가 필요하지 않을까, 원내 대표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고요."

5선 이주영, 4선 한선교, 조경태 의원은 중립을 자처하며 후보 단일화 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녹취> 이주영(자유한국당 의원) : "계파 정치 청산, 우리들이 힘을 모아서 잘 이루어내겠습니다."

<녹취> 한선교(자유한국당 의원) : "중립지대의 힘이 필요하다는 그런 데에 공감한 바가 있습니다."

<녹취> 조경태(자유한국당 의원) : "(국민들은) 계파 청산은 물론이거니와 새로운 정당의 이미지를 원하고 있습니다."

당초 친홍 김성태, 친박 홍문종 의원 양강구도로 예상되던 경선전이, 중립후보 단일화 변수로 진폭이 커지는 양상입니다.

특히 각 후보들이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을 상대 진영이나 약세 지역에서 추대하기 위해 공을 들이면서 경선전이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스타트…3파전 구도
    • 입력 2017.12.05 (21:27)
    • 수정 2017.12.05 (21:51)
    뉴스 9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스타트…3파전 구도
<앵커 멘트>

자유한국당의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하는 선거가 1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복당파이자 친 홍준표계로 분류되는 3선의 김성태 의원과 구친박계로 분류되는 4선의 홍문종 의원, 그리고 중립지대 단일 후보 등이 치열한 세대결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는 12일 치러지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먼저 복당파이자 홍준표 대표계로 분류되는 3선 김성태 의원이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야당다운 전략과 투쟁으로 정부 여당의 독단과 전횡을 저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성태(자유한국당 의원) :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폭주하는 문재인 정권의 정치보복 막아내고 포퓰리즘 끝장내겠습니다."

구친박계인 4선 홍문종 의원도 출마를 공식화하고 친박 의원들을 중심으로 세를 확장하고 있습니다.

<녹취> 홍문종(자유한국당 의원) : "의원님들이 자기 맡은 바 분야에서 최선을 다하면서 역량을 끌어내는 그런 리더가 필요하지 않을까, 원내 대표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고요."

5선 이주영, 4선 한선교, 조경태 의원은 중립을 자처하며 후보 단일화 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녹취> 이주영(자유한국당 의원) : "계파 정치 청산, 우리들이 힘을 모아서 잘 이루어내겠습니다."

<녹취> 한선교(자유한국당 의원) : "중립지대의 힘이 필요하다는 그런 데에 공감한 바가 있습니다."

<녹취> 조경태(자유한국당 의원) : "(국민들은) 계파 청산은 물론이거니와 새로운 정당의 이미지를 원하고 있습니다."

당초 친홍 김성태, 친박 홍문종 의원 양강구도로 예상되던 경선전이, 중립후보 단일화 변수로 진폭이 커지는 양상입니다.

특히 각 후보들이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을 상대 진영이나 약세 지역에서 추대하기 위해 공을 들이면서 경선전이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