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촛불 시민’, 에버트 인권상 수상 “인권신장 기여”
입력 2017.12.06 (06:28) 수정 2017.12.06 (08:0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 ‘촛불 시민’, 에버트 인권상 수상 “인권신장 기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적 권위의 독일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이 한국의 '촛불 시민'들에게 올해 '에버트 인권상'을 수여했습니다.

촛불 시민들이 민주주의에 대한 의지와 헌신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는 것입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폭력 평화 시위를 통해 헌정 사상 처음으로 대통령을 탄핵시킨 촛불 집회.

그리고, 매서운 한파에도 아랑곳 없이 손에 손에 촛불을 들고 광장을 밝혔던 천 7백만 명의 시민들.

이 '촛불시민'들에게 세계적인 비영리 공익 재단인 독일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의 인권상이 수여됐습니다.

단체나 개인이 아닌, 특정 국가의 시민들이 이 상을 받은 것은 처음입니다.

시민 대표로는 세월호 참사 생존자인 장애진 씨가 나섰습니다.

<인터뷰> 장애진(세월호 생존자) : "촛불을 든 시민들이 대한민국을 변화시켰고 지금의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자랑스럽습니다."

재단 측은 촛불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민주주의에 대한 의지와 헌신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한국 민주주의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인터뷰> 쿠르트 벡(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 이사장) : "촛불 시민들은 자유롭고 평화적인 시위의 성공 사례를 세계 역사에 더했습니다."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에버트 재단은, 지난 1994년부터 인권 증진에 공헌한 세계 각지의 개인이나 단체에 이 상을 수여해오고 있습니다.

이번 수상을 계기로 한국 민주주의 역사를 새롭게 쓴 촛불집회가 전 세계적으로 다시 조명받고 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한국 ‘촛불 시민’, 에버트 인권상 수상 “인권신장 기여”
    • 입력 2017.12.06 (06:28)
    • 수정 2017.12.06 (08:04)
    뉴스광장 1부
한국 ‘촛불 시민’, 에버트 인권상 수상 “인권신장 기여”
<앵커 멘트>

세계적 권위의 독일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이 한국의 '촛불 시민'들에게 올해 '에버트 인권상'을 수여했습니다.

촛불 시민들이 민주주의에 대한 의지와 헌신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는 것입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폭력 평화 시위를 통해 헌정 사상 처음으로 대통령을 탄핵시킨 촛불 집회.

그리고, 매서운 한파에도 아랑곳 없이 손에 손에 촛불을 들고 광장을 밝혔던 천 7백만 명의 시민들.

이 '촛불시민'들에게 세계적인 비영리 공익 재단인 독일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의 인권상이 수여됐습니다.

단체나 개인이 아닌, 특정 국가의 시민들이 이 상을 받은 것은 처음입니다.

시민 대표로는 세월호 참사 생존자인 장애진 씨가 나섰습니다.

<인터뷰> 장애진(세월호 생존자) : "촛불을 든 시민들이 대한민국을 변화시켰고 지금의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자랑스럽습니다."

재단 측은 촛불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민주주의에 대한 의지와 헌신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한국 민주주의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인터뷰> 쿠르트 벡(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 이사장) : "촛불 시민들은 자유롭고 평화적인 시위의 성공 사례를 세계 역사에 더했습니다."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에버트 재단은, 지난 1994년부터 인권 증진에 공헌한 세계 각지의 개인이나 단체에 이 상을 수여해오고 있습니다.

이번 수상을 계기로 한국 민주주의 역사를 새롭게 쓴 촛불집회가 전 세계적으로 다시 조명받고 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