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는 미투운동이 확산되자, 군은 지난 12일부터 성범죄 특별대책팀을...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쇼트트랙 중에서도 계주는 변수와 돌발상황이 가장 많이 생기는 종목입니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중국과 캐나다, 두 팀이나 실격당해 출전국들의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한국 ‘촛불 시민’, 에버트 인권상 수상 “인권신장 기여”
입력 2017.12.06 (06:28) | 수정 2017.12.06 (08:0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 ‘촛불 시민’, 에버트 인권상 수상 “인권신장 기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적 권위의 독일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이 한국의 '촛불 시민'들에게 올해 '에버트 인권상'을 수여했습니다.

촛불 시민들이 민주주의에 대한 의지와 헌신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는 것입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폭력 평화 시위를 통해 헌정 사상 처음으로 대통령을 탄핵시킨 촛불 집회.

그리고, 매서운 한파에도 아랑곳 없이 손에 손에 촛불을 들고 광장을 밝혔던 천 7백만 명의 시민들.

이 '촛불시민'들에게 세계적인 비영리 공익 재단인 독일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의 인권상이 수여됐습니다.

단체나 개인이 아닌, 특정 국가의 시민들이 이 상을 받은 것은 처음입니다.

시민 대표로는 세월호 참사 생존자인 장애진 씨가 나섰습니다.

<인터뷰> 장애진(세월호 생존자) : "촛불을 든 시민들이 대한민국을 변화시켰고 지금의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자랑스럽습니다."

재단 측은 촛불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민주주의에 대한 의지와 헌신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한국 민주주의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인터뷰> 쿠르트 벡(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 이사장) : "촛불 시민들은 자유롭고 평화적인 시위의 성공 사례를 세계 역사에 더했습니다."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에버트 재단은, 지난 1994년부터 인권 증진에 공헌한 세계 각지의 개인이나 단체에 이 상을 수여해오고 있습니다.

이번 수상을 계기로 한국 민주주의 역사를 새롭게 쓴 촛불집회가 전 세계적으로 다시 조명받고 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한국 ‘촛불 시민’, 에버트 인권상 수상 “인권신장 기여”
    • 입력 2017.12.06 (06:28)
    • 수정 2017.12.06 (08:04)
    뉴스광장 1부
한국 ‘촛불 시민’, 에버트 인권상 수상 “인권신장 기여”
<앵커 멘트>

세계적 권위의 독일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이 한국의 '촛불 시민'들에게 올해 '에버트 인권상'을 수여했습니다.

촛불 시민들이 민주주의에 대한 의지와 헌신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는 것입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폭력 평화 시위를 통해 헌정 사상 처음으로 대통령을 탄핵시킨 촛불 집회.

그리고, 매서운 한파에도 아랑곳 없이 손에 손에 촛불을 들고 광장을 밝혔던 천 7백만 명의 시민들.

이 '촛불시민'들에게 세계적인 비영리 공익 재단인 독일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의 인권상이 수여됐습니다.

단체나 개인이 아닌, 특정 국가의 시민들이 이 상을 받은 것은 처음입니다.

시민 대표로는 세월호 참사 생존자인 장애진 씨가 나섰습니다.

<인터뷰> 장애진(세월호 생존자) : "촛불을 든 시민들이 대한민국을 변화시켰고 지금의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자랑스럽습니다."

재단 측은 촛불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민주주의에 대한 의지와 헌신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한국 민주주의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인터뷰> 쿠르트 벡(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 이사장) : "촛불 시민들은 자유롭고 평화적인 시위의 성공 사례를 세계 역사에 더했습니다."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에버트 재단은, 지난 1994년부터 인권 증진에 공헌한 세계 각지의 개인이나 단체에 이 상을 수여해오고 있습니다.

이번 수상을 계기로 한국 민주주의 역사를 새롭게 쓴 촛불집회가 전 세계적으로 다시 조명받고 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