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특파원리포트] 무장강도 표적 된 한인 노부부…브라질 “끔찍한 범행” 경악
무장강도 표적 된 한인 노부부…브라질 “끔찍한 범행” 경악
"이민 1세대 한국인 노부부를 상대로한 끔찍하고 잔인한 범행이었다" 브라질 상파울루 주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패딩 점퍼·코트 수명 늘리기…겨울옷 관리 방법은?
입력 2017.12.06 (08:03) | 수정 2017.12.06 (19:51) 인터넷 뉴스
패딩 점퍼·코트 수명 늘리기…겨울옷 관리 방법은?
겨울옷은 소재가 두껍고 세탁하기 어렵다. 자칫 관리를 잘못하면 옷의 수명이 반으로 줄어들 수 있다.

지난 4일 KBS 2TV '여유만만'에서는 겨울에 입는 패딩점퍼와 코트 관리하는 방법을 알아봤다.

패딩점퍼에 묻은 때 지우는 방법

패딩점퍼를 입다 보면 목과 소매 부분에 때가 탄다. 집에 있는 재료를 이용해 패딩점퍼에 묻은 때를 지우는 방법을 소개한다.


재료: 뜨거운 물(40~50도) 1ℓ(1,000cc), 중성세제(주방세제) 1큰술, 베이킹 소다 2큰술

1) 뜨거운 물 500cc에 중성세제 1큰술, 베이킹 소다 2큰술을 넣어 세제를 만든다.

2) 1번에서 만든 세제를 솔에 묻힌 후 때가 있는 부분에만 문지른다.

3) 15~25분가량 때를 불린다.

4) 40~50도 물에 1번에서 만든 세제를 섞고 패딩을 담가 주물러 빤다.

납작해진 패딩 충전재 되살리기

패딩점퍼에 들어있는 솜, 오리털 등 충전재는 아래쪽으로 쏠리거나 가라앉기 쉽다. 다음은 충전재를 풍성하게 만드는 방법이다.

■ 신문지로 충전재 풍성하게 만드는 방법

두껍게 말은 신문지로 패딩점퍼를 두들기는 모습두껍게 말은 신문지로 패딩점퍼를 두들기는 모습

두껍게 말은 신문지로 패딩점퍼를 두들기면 충전재의 부피가 되살아난다. 만약 세탁한 후 가라앉은 충전재를 풍성하게 만들고 싶다면 젖은 상태에서 앞뒤로 돌려가며 신문지로 두들기면 된다.

충전재가 오리털인 경우 건조를 잘 시켜야 한다. 오리털에는 지방질이 있어 제대로 말리지 않으면 기름 얼룩이 생길 수 있다. 점퍼가 마르기 전 2시간에 한 번씩 패딩을 앞뒤로 돌려가며 흔들어 말려야 한다.

■ 충전재가 아래쪽으로 뭉쳤을 경우

패딩점퍼를 거꾸로 들고 터는 모습패딩점퍼를 거꾸로 들고 터는 모습

패딩점퍼를 거꾸로 들고 털면 아래쪽에 뭉쳤던 충전재가 고루 퍼진다. 또 점퍼에 밴 냄새와 습기도 없앨 수 있다.

■ 충전재 빠져나올 때 대처법


투명 매니큐어를 이쑤시개에 조금 묻힌 후 안쪽 봉제선을 따라 최대한 얇게 바른다. 매니큐어를 너무 많이 바르면 옷이 뻣뻣해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모직 코트 평소 관리법

모직소재로 된 코트는 정전기가 잘 일어나 먼지, 머리카락, 피부각질 등 이물질이 묻기 쉽다. 모직 코트는 동물성 소재로 이물질을 제대로 제거하지 않으면 해충의 먹잇감이 되기 쉽다. 사람의 따뜻한 체온과 습기로 인해 진드기 번식할 수 있고 심하면 천식, 비염, 아토피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모직 코트를 입고 외출한 후에는 집에 돌아와 이물질을 제거하고 잘 건조해야 한다.


1) 외출 후 돌아오면 가볍게 먼지를 턴다.

2) 주머니를 뒤집어 꺼낸 후 옷을 거꾸로 잡고 턴다.

3) 부드러운 솔로 코트 결 반대방향으로 쓸어 먼지를 쓸어낸다.

4) 다시 결 방향으로 부드러운 솔로 쓸어 모양을 정돈한다.
(Tip!) 너무 세게 솔로 쓸어 내리면 먼지가 생길 수 있다.

4) 물기를 꽉 짠 수건으로 옷을 훑어 남은 먼지를 제거한다.

모직 옷에 밴 냄새 제거 방법

모직 소재는 두껍고 섬유 사이에 공간이 많아 수분과 냄새를 쉽게 흡착한다. 모직 옷에 밴 냄새를 제거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1) 샤워하고 난 후 욕실에 수증기가 꽉 찼을 때 옷을 걸어둔다.

2) 습기를 머금은 옷을 꺼낸 후 마른 수건으로 닦는다.

3) 선풍기 바람을 쐬어 습기와 남은 냄새를 제거한다.
(Tip!) 옷을 앞뒤로 돌려가면서 선풍기 바람을 쐬어준다.

모직이 닳아 번들거릴 때

코트는 소매 끝, 목 부분, 단추 있는 부분이 낡기 쉽다. 이때 수세미를 이용하면 낡아서 번들거리는 부분을 다듬을 수 있다.


1) 수세미로 낡은 부분만 살살 문질러 표면을 다듬는다.

2) 수세미로 표면을 다듬은 뒤 내려앉은 먼지는 물기를 꽉 짠 수건으로 닦아낸다.
(Tip!) 마른 수건보다는 물기를 꽉 짠 수건이 습기가 있어 먼지가 더 잘 붙는다.

[프로덕션2] 문경림 kbs.petitlim@kbs.co.kr
  • 패딩 점퍼·코트 수명 늘리기…겨울옷 관리 방법은?
    • 입력 2017.12.06 (08:03)
    • 수정 2017.12.06 (19:51)
    인터넷 뉴스
패딩 점퍼·코트 수명 늘리기…겨울옷 관리 방법은?
겨울옷은 소재가 두껍고 세탁하기 어렵다. 자칫 관리를 잘못하면 옷의 수명이 반으로 줄어들 수 있다.

지난 4일 KBS 2TV '여유만만'에서는 겨울에 입는 패딩점퍼와 코트 관리하는 방법을 알아봤다.

패딩점퍼에 묻은 때 지우는 방법

패딩점퍼를 입다 보면 목과 소매 부분에 때가 탄다. 집에 있는 재료를 이용해 패딩점퍼에 묻은 때를 지우는 방법을 소개한다.


재료: 뜨거운 물(40~50도) 1ℓ(1,000cc), 중성세제(주방세제) 1큰술, 베이킹 소다 2큰술

1) 뜨거운 물 500cc에 중성세제 1큰술, 베이킹 소다 2큰술을 넣어 세제를 만든다.

2) 1번에서 만든 세제를 솔에 묻힌 후 때가 있는 부분에만 문지른다.

3) 15~25분가량 때를 불린다.

4) 40~50도 물에 1번에서 만든 세제를 섞고 패딩을 담가 주물러 빤다.

납작해진 패딩 충전재 되살리기

패딩점퍼에 들어있는 솜, 오리털 등 충전재는 아래쪽으로 쏠리거나 가라앉기 쉽다. 다음은 충전재를 풍성하게 만드는 방법이다.

■ 신문지로 충전재 풍성하게 만드는 방법

두껍게 말은 신문지로 패딩점퍼를 두들기는 모습두껍게 말은 신문지로 패딩점퍼를 두들기는 모습

두껍게 말은 신문지로 패딩점퍼를 두들기면 충전재의 부피가 되살아난다. 만약 세탁한 후 가라앉은 충전재를 풍성하게 만들고 싶다면 젖은 상태에서 앞뒤로 돌려가며 신문지로 두들기면 된다.

충전재가 오리털인 경우 건조를 잘 시켜야 한다. 오리털에는 지방질이 있어 제대로 말리지 않으면 기름 얼룩이 생길 수 있다. 점퍼가 마르기 전 2시간에 한 번씩 패딩을 앞뒤로 돌려가며 흔들어 말려야 한다.

■ 충전재가 아래쪽으로 뭉쳤을 경우

패딩점퍼를 거꾸로 들고 터는 모습패딩점퍼를 거꾸로 들고 터는 모습

패딩점퍼를 거꾸로 들고 털면 아래쪽에 뭉쳤던 충전재가 고루 퍼진다. 또 점퍼에 밴 냄새와 습기도 없앨 수 있다.

■ 충전재 빠져나올 때 대처법


투명 매니큐어를 이쑤시개에 조금 묻힌 후 안쪽 봉제선을 따라 최대한 얇게 바른다. 매니큐어를 너무 많이 바르면 옷이 뻣뻣해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모직 코트 평소 관리법

모직소재로 된 코트는 정전기가 잘 일어나 먼지, 머리카락, 피부각질 등 이물질이 묻기 쉽다. 모직 코트는 동물성 소재로 이물질을 제대로 제거하지 않으면 해충의 먹잇감이 되기 쉽다. 사람의 따뜻한 체온과 습기로 인해 진드기 번식할 수 있고 심하면 천식, 비염, 아토피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모직 코트를 입고 외출한 후에는 집에 돌아와 이물질을 제거하고 잘 건조해야 한다.


1) 외출 후 돌아오면 가볍게 먼지를 턴다.

2) 주머니를 뒤집어 꺼낸 후 옷을 거꾸로 잡고 턴다.

3) 부드러운 솔로 코트 결 반대방향으로 쓸어 먼지를 쓸어낸다.

4) 다시 결 방향으로 부드러운 솔로 쓸어 모양을 정돈한다.
(Tip!) 너무 세게 솔로 쓸어 내리면 먼지가 생길 수 있다.

4) 물기를 꽉 짠 수건으로 옷을 훑어 남은 먼지를 제거한다.

모직 옷에 밴 냄새 제거 방법

모직 소재는 두껍고 섬유 사이에 공간이 많아 수분과 냄새를 쉽게 흡착한다. 모직 옷에 밴 냄새를 제거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1) 샤워하고 난 후 욕실에 수증기가 꽉 찼을 때 옷을 걸어둔다.

2) 습기를 머금은 옷을 꺼낸 후 마른 수건으로 닦는다.

3) 선풍기 바람을 쐬어 습기와 남은 냄새를 제거한다.
(Tip!) 옷을 앞뒤로 돌려가면서 선풍기 바람을 쐬어준다.

모직이 닳아 번들거릴 때

코트는 소매 끝, 목 부분, 단추 있는 부분이 낡기 쉽다. 이때 수세미를 이용하면 낡아서 번들거리는 부분을 다듬을 수 있다.


1) 수세미로 낡은 부분만 살살 문질러 표면을 다듬는다.

2) 수세미로 표면을 다듬은 뒤 내려앉은 먼지는 물기를 꽉 짠 수건으로 닦아낸다.
(Tip!) 마른 수건보다는 물기를 꽉 짠 수건이 습기가 있어 먼지가 더 잘 붙는다.

[프로덕션2] 문경림 kbs.petitlim@kbs.co.kr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