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드러난 위안부 진실
故 이복순·하복향 할머니, 뒤늦게 되찾은 위안부 진실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이 남태평양의 머나먼 섬에 까지 조선인 위안부를 대거 동원한 사실이...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국과수 “창원터널 사고, 화물차 ‘브레이크 고장’ 때문”
입력 2017.12.07 (12:15) | 수정 2017.12.07 (12:2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국과수 “창원터널 사고, 화물차 ‘브레이크 고장’ 때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지난달 10명의 사상자를 낸 경남 창원터널 앞 폭발사고의 원인은 과속한 화물차의 브레이크 고장때문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립 과학수사연구소는 사고 화물차의 `브레이크 오일 파이프관`이 녹아내리면서 기름이 흘러내려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5톤 화물차가 브레이크 고장으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으며 폭발사고가 났다며, 안전관리를 소홀히 한 지입업체와 화물회사 관계자 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사고 당시 화물차의 속도는 118km로, 제한속도보다 48km나 더 빨랐다고 분석했습니다.
  • 국과수 “창원터널 사고, 화물차 ‘브레이크 고장’ 때문”
    • 입력 2017.12.07 (12:15)
    • 수정 2017.12.07 (12:24)
    뉴스 12
국과수 “창원터널 사고, 화물차 ‘브레이크 고장’ 때문”
지난달 10명의 사상자를 낸 경남 창원터널 앞 폭발사고의 원인은 과속한 화물차의 브레이크 고장때문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립 과학수사연구소는 사고 화물차의 `브레이크 오일 파이프관`이 녹아내리면서 기름이 흘러내려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5톤 화물차가 브레이크 고장으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으며 폭발사고가 났다며, 안전관리를 소홀히 한 지입업체와 화물회사 관계자 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사고 당시 화물차의 속도는 118km로, 제한속도보다 48km나 더 빨랐다고 분석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