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녹취 파일] 긴박했던 160분 “숨이 차요. 빨리 좀…”
입력 2017.12.07 (17:19) 수정 2017.12.07 (19:22) 사회
동영상영역 시작
[녹취 파일] 긴박했던 160분 “숨이 차요. 빨리 좀…”
동영상영역 끝
 
  • [녹취 파일] 긴박했던 160분 “숨이 차요. 빨리 좀…”
    • 입력 2017.12.07 (17:19)
    • 수정 2017.12.07 (19:22)
    사회
[녹취 파일] 긴박했던 160분 “숨이 차요. 빨리 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