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생존자 통화 녹취록 공개…“숨이 안 쉬어져요” ISSUE
입력 2017.12.07 (19:00) | 수정 2017.12.07 (19:05)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생존자 통화 녹취록 공개…“숨이 안 쉬어져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천 영흥도 낚싯배 전복 사고 당시 선실 안에 갇혀 있다가 2시간 40여 분 만에 구조된 생존자 3명의 절박한 구조 요청 상황을 담은 녹취록이 공개됐습니다.

마지막 통화는 구조대가 수중 수색을 하던 1시간 가량 이어졌습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조된 승객 심 모 씨는 오전 6시6분 인천소방본부로 1분 9초 가량 최초 통화를 하면서 사고 내용과 장소 등을 알렸습니다.

심 씨는 다른 승객 2명과 함께 배 앞부분의 선실 '에어포켓' 속에 갇혀 있었습니다.

심 씨는 오전 6시32분 7차 통화에선 빨리 와달라며 자신의 위치를 표시한 GPS 화면을 해경으로 전송했습니다.

심 씨는 잠수 수색구조 능력을 갖춘 평택구조대가 도착하기 5분 전인 7시 12분 10차 통화에서는 "숨이 안 쉬어져요"라고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신속한 구조를 재차 요청했습니다.

<녹취> 당시 통화 내용(오전 7시12분) : "3명 다 아직은 괜찮으시죠, 다 호흡이랑 의식은 있으신 거죠? (숨 안 쉬어져요)."

수중 수색작업이 시작된 뒤인 오전 7시42분 11차 통화는 59분59초 동안 이어졌습니다.

심 씨는 "빨리 좀 보내 주세요…", "1시간 반 됐는데…", "너무 추워…"라며 오랜 기다림에 괴로움을 드러냈습니다.

<녹취> 해경 : 저희 구조대 소리 아직 못 들으셨어요?

<녹취> 생존자 : "안 들려요...신고한 지 1시간 반 됐는데..."

해경은 물이 빠지는 시점이어서 물이 더 차진 않을 것이라며 심 씨 일행의 심리적 안정을 도왔습니다.

오전 8시 41분 썰물로 수위가 내려간 선실 안에 빛이 들어오자 심 씨는 배를 두들기며 필사적으로 구조를 요청했습니다.

결국 오전 8시 48분 구조대는 조타실 쪽으로 진입해 심 씨 일행 3명을 구조했습니다.

사고 발생 시각으로부터 2시간 43분이 지난 시점이었습니다.

해경은 낚싯배 선주가 선박 후미를 통해 진입하라고 조언했고, 선미 선실엔 그물 등 부유물이 뒤엉켜 있어 진입로를 확보하기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생존자 통화 녹취록 공개…“숨이 안 쉬어져요”
    • 입력 2017.12.07 (19:00)
    • 수정 2017.12.07 (19:05)
    뉴스 7
생존자 통화 녹취록 공개…“숨이 안 쉬어져요”
<앵커 멘트>

인천 영흥도 낚싯배 전복 사고 당시 선실 안에 갇혀 있다가 2시간 40여 분 만에 구조된 생존자 3명의 절박한 구조 요청 상황을 담은 녹취록이 공개됐습니다.

마지막 통화는 구조대가 수중 수색을 하던 1시간 가량 이어졌습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조된 승객 심 모 씨는 오전 6시6분 인천소방본부로 1분 9초 가량 최초 통화를 하면서 사고 내용과 장소 등을 알렸습니다.

심 씨는 다른 승객 2명과 함께 배 앞부분의 선실 '에어포켓' 속에 갇혀 있었습니다.

심 씨는 오전 6시32분 7차 통화에선 빨리 와달라며 자신의 위치를 표시한 GPS 화면을 해경으로 전송했습니다.

심 씨는 잠수 수색구조 능력을 갖춘 평택구조대가 도착하기 5분 전인 7시 12분 10차 통화에서는 "숨이 안 쉬어져요"라고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신속한 구조를 재차 요청했습니다.

<녹취> 당시 통화 내용(오전 7시12분) : "3명 다 아직은 괜찮으시죠, 다 호흡이랑 의식은 있으신 거죠? (숨 안 쉬어져요)."

수중 수색작업이 시작된 뒤인 오전 7시42분 11차 통화는 59분59초 동안 이어졌습니다.

심 씨는 "빨리 좀 보내 주세요…", "1시간 반 됐는데…", "너무 추워…"라며 오랜 기다림에 괴로움을 드러냈습니다.

<녹취> 해경 : 저희 구조대 소리 아직 못 들으셨어요?

<녹취> 생존자 : "안 들려요...신고한 지 1시간 반 됐는데..."

해경은 물이 빠지는 시점이어서 물이 더 차진 않을 것이라며 심 씨 일행의 심리적 안정을 도왔습니다.

오전 8시 41분 썰물로 수위가 내려간 선실 안에 빛이 들어오자 심 씨는 배를 두들기며 필사적으로 구조를 요청했습니다.

결국 오전 8시 48분 구조대는 조타실 쪽으로 진입해 심 씨 일행 3명을 구조했습니다.

사고 발생 시각으로부터 2시간 43분이 지난 시점이었습니다.

해경은 낚싯배 선주가 선박 후미를 통해 진입하라고 조언했고, 선미 선실엔 그물 등 부유물이 뒤엉켜 있어 진입로를 확보하기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