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전주에서 5살 고준희 양이 실종된 지 오늘로 꼭 한 달을 맞는 가운데, 공개수사에 나선 경찰...
“여기는 아비규환, 지옥 체험”…SNS에 담긴 ‘보라카이’ 상황
“여기는 아비규환, 지옥 체험”…SNS에 담긴 ‘보라카이’ 상황
지난 16일 필리핀을 강타한 태풍 '카이탁'의 영향으로 유명 관광지 보라카이 섬에 발이 묶였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푸틴 “개인 자격 평창 출전 보장”…안현수 등 참가할 듯
입력 2017.12.07 (19:10) | 수정 2017.12.07 (19:14)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푸틴 “개인 자격 평창 출전 보장”…안현수 등 참가할 듯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제올림픽위원회, IOC가 러시아 선수단의 올림픽 참가를 금지하는 결정을 내렸는데요.

오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하지 않고 러시아 선수의 개인 자격 출전을 허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이 최악의 사태를 피하게 됐습니다.

보도에 박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러시아의 올림픽 참가 금지' 파문이 돌파구를 찾았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의 한 자동차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선수들이 원할 경우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것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푸틴(러시아 대통령) : "의심의 여지 없이, 우리는 어떤 봉쇄도 선언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참가를 원할 경우 막지 않을 것입니다."

푸틴 대통령의 발언은 IOC의 징계 발표 하루 만에 나온 것으로 닷새 뒤 러시아 '올림픽 회의'에서 그대로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자국 선수들이 러시아 국기를 달 수 없는 건 '모욕적' 이라며 크게 반발했던 종전 태도에서 한 발 물러선 겁니다.

이에 따라 러시아의 설상과 빙속, 피겨 스타들이 올림픽에 참가할 길이 열렸습니다.

러시아가 보이콧 하지 않을 경우, 개인 자격으로 출전을 원했던 쇼트르랙의 안현수도 평창에서 은퇴 무대를 준비하게 됐습니다.

플루첸코와 오베치킨 등 러시아의 전 현직 선수들이 올림픽 참가를 지지하고 있어 러시아 선수들의 참가 규모는 점점 늘어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 푸틴 “개인 자격 평창 출전 보장”…안현수 등 참가할 듯
    • 입력 2017.12.07 (19:10)
    • 수정 2017.12.07 (19:14)
    뉴스 7
푸틴 “개인 자격 평창 출전 보장”…안현수 등 참가할 듯
<앵커 멘트>

국제올림픽위원회, IOC가 러시아 선수단의 올림픽 참가를 금지하는 결정을 내렸는데요.

오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하지 않고 러시아 선수의 개인 자격 출전을 허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이 최악의 사태를 피하게 됐습니다.

보도에 박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러시아의 올림픽 참가 금지' 파문이 돌파구를 찾았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의 한 자동차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선수들이 원할 경우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것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푸틴(러시아 대통령) : "의심의 여지 없이, 우리는 어떤 봉쇄도 선언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참가를 원할 경우 막지 않을 것입니다."

푸틴 대통령의 발언은 IOC의 징계 발표 하루 만에 나온 것으로 닷새 뒤 러시아 '올림픽 회의'에서 그대로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자국 선수들이 러시아 국기를 달 수 없는 건 '모욕적' 이라며 크게 반발했던 종전 태도에서 한 발 물러선 겁니다.

이에 따라 러시아의 설상과 빙속, 피겨 스타들이 올림픽에 참가할 길이 열렸습니다.

러시아가 보이콧 하지 않을 경우, 개인 자격으로 출전을 원했던 쇼트르랙의 안현수도 평창에서 은퇴 무대를 준비하게 됐습니다.

플루첸코와 오베치킨 등 러시아의 전 현직 선수들이 올림픽 참가를 지지하고 있어 러시아 선수들의 참가 규모는 점점 늘어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