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사건후] 이쯤 되면 ‘간 큰 도둑’…경찰 조사 받은 뒤 경찰 자전거 훔쳐
이 정도는 돼야 ‘간 큰 도둑’…경찰 조사받은 뒤 경찰 자전거 훔쳐
지난 19일 오후 4시쯤 부산 남구 용호동의 한 주택가. 집 근처를 서성이던 대학생 A(25) 씨 눈에 주차된...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초미세먼지, 영유아 뇌 발달에 악영향”
입력 2017.12.07 (20:33) | 수정 2017.12.07 (20:36)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초미세먼지, 영유아 뇌 발달에 악영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유엔 아동구호기금, 유니세프는 보고서를 통해 초미세먼지가 유아의 뇌발달을 해쳐 평생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름 2.5 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초미세먼지는 입자가 매우 작아 혈관을 통해 뇌에 도달할 수 있는데요.

그렇게 되면 뇌세포에 염증을 일으키거나 신경세포 전달에 관여하는 부분을 파괴할 수 있습니다.

특히 뇌 발달단계에 있는 한살 미만의 영, 유아가 영향을 받기 쉽고 평생에 걸쳐 후유증을 남길 우려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유니세프는 특히 남아시아에서는 천이백만 명 이상의 아이들이 기준치의 6배가 넘는 오염지역에 거주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해당 지역에서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초미세먼지, 영유아 뇌 발달에 악영향”
    • 입력 2017.12.07 (20:33)
    • 수정 2017.12.07 (20:36)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초미세먼지, 영유아 뇌 발달에 악영향”
유엔 아동구호기금, 유니세프는 보고서를 통해 초미세먼지가 유아의 뇌발달을 해쳐 평생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름 2.5 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초미세먼지는 입자가 매우 작아 혈관을 통해 뇌에 도달할 수 있는데요.

그렇게 되면 뇌세포에 염증을 일으키거나 신경세포 전달에 관여하는 부분을 파괴할 수 있습니다.

특히 뇌 발달단계에 있는 한살 미만의 영, 유아가 영향을 받기 쉽고 평생에 걸쳐 후유증을 남길 우려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유니세프는 특히 남아시아에서는 천이백만 명 이상의 아이들이 기준치의 6배가 넘는 오염지역에 거주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해당 지역에서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