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초미세먼지, 영유아 뇌 발달에 악영향”
입력 2017.12.07 (20:33) | 수정 2017.12.07 (20:36)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초미세먼지, 영유아 뇌 발달에 악영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유엔 아동구호기금, 유니세프는 보고서를 통해 초미세먼지가 유아의 뇌발달을 해쳐 평생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름 2.5 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초미세먼지는 입자가 매우 작아 혈관을 통해 뇌에 도달할 수 있는데요.

그렇게 되면 뇌세포에 염증을 일으키거나 신경세포 전달에 관여하는 부분을 파괴할 수 있습니다.

특히 뇌 발달단계에 있는 한살 미만의 영, 유아가 영향을 받기 쉽고 평생에 걸쳐 후유증을 남길 우려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유니세프는 특히 남아시아에서는 천이백만 명 이상의 아이들이 기준치의 6배가 넘는 오염지역에 거주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해당 지역에서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초미세먼지, 영유아 뇌 발달에 악영향”
    • 입력 2017.12.07 (20:33)
    • 수정 2017.12.07 (20:36)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초미세먼지, 영유아 뇌 발달에 악영향”
유엔 아동구호기금, 유니세프는 보고서를 통해 초미세먼지가 유아의 뇌발달을 해쳐 평생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름 2.5 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초미세먼지는 입자가 매우 작아 혈관을 통해 뇌에 도달할 수 있는데요.

그렇게 되면 뇌세포에 염증을 일으키거나 신경세포 전달에 관여하는 부분을 파괴할 수 있습니다.

특히 뇌 발달단계에 있는 한살 미만의 영, 유아가 영향을 받기 쉽고 평생에 걸쳐 후유증을 남길 우려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유니세프는 특히 남아시아에서는 천이백만 명 이상의 아이들이 기준치의 6배가 넘는 오염지역에 거주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해당 지역에서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