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전주에서 5살 고준희 양이 실종된 지 오늘로 꼭 한 달을 맞는 가운데, 공개수사에 나선 경찰...
“여기는 아비규환, 지옥 체험”…SNS에 담긴 ‘보라카이’ 상황
“여기는 아비규환, 지옥 체험”…SNS에 담긴 ‘보라카이’ 상황
지난 16일 필리핀을 강타한 태풍 '카이탁'의 영향으로 유명 관광지 보라카이 섬에 발이 묶였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리포트] 美 성인 문맹률 높은 이유?
입력 2017.12.07 (20:39) | 수정 2017.12.07 (20:44)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리포트] 美 성인 문맹률 높은 이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시아와 중동, 아프리카 등 일부 저개발 국가에서는 아직도 글을 읽고 쓰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아 문맹 퇴치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죠.

그런데 선진국인 미국에서도 문맹 인구가 1,600만 명에 달한다는데요.

성인 뿐만 아니라 글을 읽고 쓸 줄 모르는 어린이도 많아 문맹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흥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켄터키 주에 사는 마이클 존슨 씨는 최근 글을 읽는 법을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글을 읽고 쓸 줄 몰라서 일자리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입니다.

운 좋게 비디오 대여점에 취직했지만, 간단한 서류를 작성하는 것조차 애를 먹었습니다.

<녹취> 마이클 존슨 : "글씨가 적혀있다는 것은 알았지만 어떻게 읽어야 할지는 몰랐어요."

페기 플레밍 씨 역시 얼마 전까지 글을 읽을 줄 몰라 그동안 자신이 문맹이라는 점을 아이에게 숨겨왔습니다.

아이가 책을 읽다가 모르는 단어를 물어보면 늘 아빠에게 가서 물어보라고 말해왔는데요.

글을 배우기 시작하면서 플레밍 씨는 이제 아이에게 책을 읽어줄 수 있게 됐습니다.

<녹취> 페기 플레밍 : "아이가 책을 읽다가 모르는 것을 물어봐도 바로 대답해 줄 수 있는 그런 좋은 엄마가 되고 싶어요."

영국 BBC는 미국 국민 중 1,600만 명이 글을 읽고 쓰지 못한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성인 인구 8%가 문맹으로 다른 선진국들과 비교했을 때 높은 수준입니다.

성인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지난 2015년 캘리포니아 주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초등학교 3~5학년 학생 절반은 읽기 수준이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의 문맹률이 높은 이유는 지역 간 빈부 격차로 인해 학교 재원 불균형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저소득층이 몰려있는 지역의 경우 학교 재원이 부족해 학생들이 교육의 기회로부터 상대적으로 소외될 수 있습니다.

미국 공교육 시스템이 실패했다고 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녹취> 페기 플레밍 : "(어렸을 때 무엇 때문에 글을 배우는 것을 그만두게 됐나요?) 부모님과 학교요. 제가 글을 배우는 데 도움을 주지 않았어요."

지난 5일 AP 통신은 캘리포니아 주 일부 교사와 학생들이 주 교육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에는 글을 읽고 쓸 줄 모르는 학생들이 많지만 주 정부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며 학생들의 문맹 문제를 해결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 스마트폰과 소셜미디어가 등장하면서 어린이들이 책을 읽고자 하는 의욕을 잃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글로벌 24입니다.
  • [글로벌24 리포트] 美 성인 문맹률 높은 이유?
    • 입력 2017.12.07 (20:39)
    • 수정 2017.12.07 (20:44)
    글로벌24
[글로벌24 리포트] 美 성인 문맹률 높은 이유?
<앵커 멘트>

아시아와 중동, 아프리카 등 일부 저개발 국가에서는 아직도 글을 읽고 쓰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아 문맹 퇴치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죠.

그런데 선진국인 미국에서도 문맹 인구가 1,600만 명에 달한다는데요.

성인 뿐만 아니라 글을 읽고 쓸 줄 모르는 어린이도 많아 문맹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흥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켄터키 주에 사는 마이클 존슨 씨는 최근 글을 읽는 법을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글을 읽고 쓸 줄 몰라서 일자리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입니다.

운 좋게 비디오 대여점에 취직했지만, 간단한 서류를 작성하는 것조차 애를 먹었습니다.

<녹취> 마이클 존슨 : "글씨가 적혀있다는 것은 알았지만 어떻게 읽어야 할지는 몰랐어요."

페기 플레밍 씨 역시 얼마 전까지 글을 읽을 줄 몰라 그동안 자신이 문맹이라는 점을 아이에게 숨겨왔습니다.

아이가 책을 읽다가 모르는 단어를 물어보면 늘 아빠에게 가서 물어보라고 말해왔는데요.

글을 배우기 시작하면서 플레밍 씨는 이제 아이에게 책을 읽어줄 수 있게 됐습니다.

<녹취> 페기 플레밍 : "아이가 책을 읽다가 모르는 것을 물어봐도 바로 대답해 줄 수 있는 그런 좋은 엄마가 되고 싶어요."

영국 BBC는 미국 국민 중 1,600만 명이 글을 읽고 쓰지 못한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성인 인구 8%가 문맹으로 다른 선진국들과 비교했을 때 높은 수준입니다.

성인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지난 2015년 캘리포니아 주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초등학교 3~5학년 학생 절반은 읽기 수준이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의 문맹률이 높은 이유는 지역 간 빈부 격차로 인해 학교 재원 불균형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저소득층이 몰려있는 지역의 경우 학교 재원이 부족해 학생들이 교육의 기회로부터 상대적으로 소외될 수 있습니다.

미국 공교육 시스템이 실패했다고 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녹취> 페기 플레밍 : "(어렸을 때 무엇 때문에 글을 배우는 것을 그만두게 됐나요?) 부모님과 학교요. 제가 글을 배우는 데 도움을 주지 않았어요."

지난 5일 AP 통신은 캘리포니아 주 일부 교사와 학생들이 주 교육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에는 글을 읽고 쓸 줄 모르는 학생들이 많지만 주 정부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며 학생들의 문맹 문제를 해결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 스마트폰과 소셜미디어가 등장하면서 어린이들이 책을 읽고자 하는 의욕을 잃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글로벌 24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