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남태평양 ‘트럭섬’으로 끌려간 조선인 위안부 26명 첫 확인
남태평양 ‘트럭섬’까지 끌려갔다…위안부 26명 실체 확인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 해군 함대 기지가 있던 남태평양 '트럭섬'(Chuuk Islands)으로 끌려간 조선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검찰, 이우현 압수수색…오는 11일 피의자 신분 소환
입력 2017.12.07 (21:12) | 수정 2017.12.07 (21:1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이우현 압수수색…오는 11일 피의자 신분 소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국회의원 금품수수 의혹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을 오늘(7일) 아침까지 스무 시간 동안 조사한 검찰은 같은 당 이우현 의원에게도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에게 오는 11일 출석하라고 통보했습니다.

금품 수수 등의 혐의를 받은 피의자 신분입니다.

먼저 지난 2014년 지역 정치인으로부터 공천 헌금을 받았다가 돌려준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이 의원은 당시 새누리당의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이었습니다.

돈을 건넸던 전직 남양주시의회 의장은 구속됐습니다.

1년 뒤엔 지역 건설업자 김 모 씨로부터 억대 현금을 받은 혐의도 있습니다.

검찰은 이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위원이었던 점에 주목하고, 대가성 여부를 조사 중입니다.

인테리어업체 대표 안 모 씨가 횡령한 회삿돈 40억 원 가운데 일부가 이 의원에게 흘러간 정황도 포착된 상태입니다.

안 씨도 구속됐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이 의원 자택과 지역구 사무실에서 개인통장과 금융 관련 자료를 집중적으로 압수했습니다.

돈 흐름을 쫓기 위해섭니다.

검찰 수사는 확대될 전망입니다.

부천시의회 부의장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20여 명의 지역 정치인 이름과 숫자가 적힌 리스트를 토대로 조사 범위를 넓혀가고 있습니다.

문제의 리스트는 5억 원 돈심부름을 했던 옛 보좌관 김 모 씨 조사 과정에서 압수했습니다.

이 의원은 터무니없는 소설 같은 내용이라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 검찰, 이우현 압수수색…오는 11일 피의자 신분 소환
    • 입력 2017.12.07 (21:12)
    • 수정 2017.12.07 (21:19)
    뉴스 9
검찰, 이우현 압수수색…오는 11일 피의자 신분 소환
<앵커 멘트>

검찰이 국회의원 금품수수 의혹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을 오늘(7일) 아침까지 스무 시간 동안 조사한 검찰은 같은 당 이우현 의원에게도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에게 오는 11일 출석하라고 통보했습니다.

금품 수수 등의 혐의를 받은 피의자 신분입니다.

먼저 지난 2014년 지역 정치인으로부터 공천 헌금을 받았다가 돌려준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이 의원은 당시 새누리당의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이었습니다.

돈을 건넸던 전직 남양주시의회 의장은 구속됐습니다.

1년 뒤엔 지역 건설업자 김 모 씨로부터 억대 현금을 받은 혐의도 있습니다.

검찰은 이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위원이었던 점에 주목하고, 대가성 여부를 조사 중입니다.

인테리어업체 대표 안 모 씨가 횡령한 회삿돈 40억 원 가운데 일부가 이 의원에게 흘러간 정황도 포착된 상태입니다.

안 씨도 구속됐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이 의원 자택과 지역구 사무실에서 개인통장과 금융 관련 자료를 집중적으로 압수했습니다.

돈 흐름을 쫓기 위해섭니다.

검찰 수사는 확대될 전망입니다.

부천시의회 부의장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20여 명의 지역 정치인 이름과 숫자가 적힌 리스트를 토대로 조사 범위를 넓혀가고 있습니다.

문제의 리스트는 5억 원 돈심부름을 했던 옛 보좌관 김 모 씨 조사 과정에서 압수했습니다.

이 의원은 터무니없는 소설 같은 내용이라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