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남태평양 ‘트럭섬’으로 끌려간 조선인 위안부 26명 첫 확인
남태평양 ‘트럭섬’까지 끌려갔다…위안부 26명 실체 확인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 해군 함대 기지가 있던 남태평양 '트럭섬'(Chuuk Islands)으로 끌려간 조선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다음 올림픽 개최국 中, 평창서 배운다…한중 관계 새 전기 ISSUE
입력 2017.12.07 (21:15) | 수정 2017.12.07 (21:5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다음 올림픽 개최국 中, 평창서 배운다…한중 관계 새 전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신 한중시대를 모색해 보는 연속 기획입니다.

중국은 두 달 후 열릴 평창 동계 올림픽의 바로 다음번 개최국입니다.

그래서 중국은 평창의 준비과정을 배우고 있고, 우리는 또 중국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평창 올림픽을 통해 한·중 관계의 새 지평이 열릴 지, 베이징 김진우 특파원이 짚어봅니다.

<리포트>

베이징을 둘러싼 허베이 성 장자커우 윈딩 스키장, 평일에도 많은 학생들이 스키를 배우고 있습니다.

<인터뷰> 자쥐퉁(장자커우 초등학교 5학년) : "스키는 아주 좋은 체험이고 모험이어서 재미있어요. 게다가 베이징동계올림픽이 열리잖아요."

2022년 올림픽 스키 경기장인 이곳에서는 평창 청소년 프로그램을 모델로, 학생들에게 무료로 스키를 가르칩니다.

<인터뷰> 자오 치옹(윈딩올림픽경기장 상무부주임) : "한국 평창 동계올림픽이 우리에게 본보기가 되기 때문에 기회 닿는데로 한국 가서 경험합니다."

베이징 올림픽위원회는 내일(8일) 백명 넘는 실무진을 한국에 보냅니다.

중국은 동계 올림픽의 차기 개최국으로서 평창 올림픽의 준비상황과 운영, 대회 후 활용 방안까지도 배우려 하고 있습니다.

북한 참가를 위한 한중 협력도 관심입니다.

한반도 평화 구축 방안까지 논의를 확장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리우 양(베이징올림픽위원회 대외연락부장) : "올림픽위원회 헌장에 나온 것처럼 중국은 평화와 휴전을 선도하는데 앞장설 것입니다."

다음 주 열릴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에게 평창 올림픽 폐막식에 참가해 줄 것도 요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선수단과 시진핑 주석의 참가, 아직은 어느 하나 쉽지 않아 보이지만 평창 올림픽의 진행과정 하나하나가 새로운 한중 관계를 만들어가는데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
  • 다음 올림픽 개최국 中, 평창서 배운다…한중 관계 새 전기
    • 입력 2017.12.07 (21:15)
    • 수정 2017.12.07 (21:54)
    뉴스 9
다음 올림픽 개최국 中, 평창서 배운다…한중 관계 새 전기
<앵커 멘트>

한·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신 한중시대를 모색해 보는 연속 기획입니다.

중국은 두 달 후 열릴 평창 동계 올림픽의 바로 다음번 개최국입니다.

그래서 중국은 평창의 준비과정을 배우고 있고, 우리는 또 중국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평창 올림픽을 통해 한·중 관계의 새 지평이 열릴 지, 베이징 김진우 특파원이 짚어봅니다.

<리포트>

베이징을 둘러싼 허베이 성 장자커우 윈딩 스키장, 평일에도 많은 학생들이 스키를 배우고 있습니다.

<인터뷰> 자쥐퉁(장자커우 초등학교 5학년) : "스키는 아주 좋은 체험이고 모험이어서 재미있어요. 게다가 베이징동계올림픽이 열리잖아요."

2022년 올림픽 스키 경기장인 이곳에서는 평창 청소년 프로그램을 모델로, 학생들에게 무료로 스키를 가르칩니다.

<인터뷰> 자오 치옹(윈딩올림픽경기장 상무부주임) : "한국 평창 동계올림픽이 우리에게 본보기가 되기 때문에 기회 닿는데로 한국 가서 경험합니다."

베이징 올림픽위원회는 내일(8일) 백명 넘는 실무진을 한국에 보냅니다.

중국은 동계 올림픽의 차기 개최국으로서 평창 올림픽의 준비상황과 운영, 대회 후 활용 방안까지도 배우려 하고 있습니다.

북한 참가를 위한 한중 협력도 관심입니다.

한반도 평화 구축 방안까지 논의를 확장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리우 양(베이징올림픽위원회 대외연락부장) : "올림픽위원회 헌장에 나온 것처럼 중국은 평화와 휴전을 선도하는데 앞장설 것입니다."

다음 주 열릴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에게 평창 올림픽 폐막식에 참가해 줄 것도 요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선수단과 시진핑 주석의 참가, 아직은 어느 하나 쉽지 않아 보이지만 평창 올림픽의 진행과정 하나하나가 새로운 한중 관계를 만들어가는데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