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남태평양 ‘트럭섬’으로 끌려간 조선인 위안부 26명 첫 확인
남태평양 ‘트럭섬’까지 끌려갔다…위안부 26명 실체 확인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 해군 함대 기지가 있던 남태평양 '트럭섬'(Chuuk Islands)으로 끌려간 조선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문 대통령, 에너지제로 주택 방문…“많이 생겨나야”
입력 2017.12.07 (21:30) | 수정 2017.12.07 (21:5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에너지제로 주택 방문…“많이 생겨나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태양광과 단열 등의 기술을 적용해 에너지 비용을 대폭 줄인 국내 첫 '에너지 제로' 공동주택을 찾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신재생 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정책 대전환을 위해선 에너지 자립 주택이 많이 생겨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노원구에 문을 연 국내 최초 '에너지 제로 공동주택'을 방문했습니다.

태양광과 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를 사용하고 단열과 기밀 성능이 높은 자재를 사용해 일반 주택보다 에너지 소비를 최대 61% 줄일 수 있는 주택입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그러면 환기가 잘 안 되면서 실내 공기가 나빠질 가능성은 없나요?"

<녹취> 이명주(에너지제로주택사업연구단장) : "24시간 365일 항상 산소를 공급해 주는 환기장치를 하되, 열을 해소하면서…."

2013년 착공해 490억 원을 투입한 사업으로, 신혼부부와 고령자 등 총 121가구가 입주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취약 계층에게 주거 복지와 에너지 복지까지 제공하는 모델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그런 정책이 성공을 하려면 여기저기에 에너지 자립 마을, 또 에너지 자립 아파트 단지들이 많이 생겨나야 합니다."

문 대통령은 '에너지 제로 공동 주택'은 단순히 에너지 자립 차원을 넘어 마을 공동체로 발전할 가능성도 보여준다며, 육성 의지를 보였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문 대통령, 에너지제로 주택 방문…“많이 생겨나야”
    • 입력 2017.12.07 (21:30)
    • 수정 2017.12.07 (21:54)
    뉴스 9
문 대통령, 에너지제로 주택 방문…“많이 생겨나야”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태양광과 단열 등의 기술을 적용해 에너지 비용을 대폭 줄인 국내 첫 '에너지 제로' 공동주택을 찾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신재생 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정책 대전환을 위해선 에너지 자립 주택이 많이 생겨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노원구에 문을 연 국내 최초 '에너지 제로 공동주택'을 방문했습니다.

태양광과 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를 사용하고 단열과 기밀 성능이 높은 자재를 사용해 일반 주택보다 에너지 소비를 최대 61% 줄일 수 있는 주택입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그러면 환기가 잘 안 되면서 실내 공기가 나빠질 가능성은 없나요?"

<녹취> 이명주(에너지제로주택사업연구단장) : "24시간 365일 항상 산소를 공급해 주는 환기장치를 하되, 열을 해소하면서…."

2013년 착공해 490억 원을 투입한 사업으로, 신혼부부와 고령자 등 총 121가구가 입주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취약 계층에게 주거 복지와 에너지 복지까지 제공하는 모델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그런 정책이 성공을 하려면 여기저기에 에너지 자립 마을, 또 에너지 자립 아파트 단지들이 많이 생겨나야 합니다."

문 대통령은 '에너지 제로 공동 주택'은 단순히 에너지 자립 차원을 넘어 마을 공동체로 발전할 가능성도 보여준다며, 육성 의지를 보였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