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남태평양 ‘트럭섬’으로 끌려간 조선인 위안부 26명 첫 확인
남태평양 ‘트럭섬’까지 끌려갔다…위안부 26명 실체 확인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 해군 함대 기지가 있던 남태평양 '트럭섬'(Chuuk Islands)으로 끌려간 조선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광주교도소 터 발굴 한 달째 ‘성과 없어’…장소 변경
입력 2017.12.07 (21:31) | 수정 2017.12.07 (21:5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광주교도소 터 발굴 한 달째 ‘성과 없어’…장소 변경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5·18 당시, 행방 불명자들이 암매장 됐을 것으로 추정돼 온 옛 광주교도소 터에 대한 발굴 조사가 오늘(7일)로 한 달째를 맞았는데요.

기대가 컸지만 성과가 없자, 발굴팀은 새로운 장소를 또 파보기로 했습니다.

문현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광주 민주화운동 37년 만에 이뤄진 옛 광주교도소 터 발굴.

하지만 시작부터 난관에 부닥쳤습니다.

80년 5·18 이후 땅을 파헤친 흔적을 알리는 가스관, 통신선, 상하수도 배관 등이 잇따라 발견된 겁니다.

암매장 유력지점으로 꼽던 교도소 북쪽 담장에서 성과가 안 나오자 남쪽과 서쪽으로 발굴을 넓혔지만 나온 것은 없었습니다.

40년 가까운 세월이 흐른데다 증언과 제보도 불명확한 것이 이유로 꼽힙니다.

결국 새로운 곳을 파보기로 했는데 장소는 전남 화순 너릿재입니다.

땅속 탐사레이더에서 의심물질이 탐지된 곳입니다.

<녹취> 김양래(5·18기념재단 상임이사) : "(너릿재) 옛 터널의 광주 방향, 그곳 도로상을 굴착할 예정인데요."

이마저도 과거 증언이 바탕이어서 실제 암매장 작업 인력의 양심고백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녹취> 김후식(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 : "그때 정말로 (암매장에) 참여했던, 구덩이를 파서 실제로 작업을 했던 그 사람들의 증언이 많이 필요합니다."

다음주 진행될 너릿재 발굴은 이르면 발굴 이틀 안에 시신 매장 여부가 드러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문현구입니다.
  • 광주교도소 터 발굴 한 달째 ‘성과 없어’…장소 변경
    • 입력 2017.12.07 (21:31)
    • 수정 2017.12.07 (21:54)
    뉴스 9
광주교도소 터 발굴 한 달째 ‘성과 없어’…장소 변경
<앵커 멘트>

5·18 당시, 행방 불명자들이 암매장 됐을 것으로 추정돼 온 옛 광주교도소 터에 대한 발굴 조사가 오늘(7일)로 한 달째를 맞았는데요.

기대가 컸지만 성과가 없자, 발굴팀은 새로운 장소를 또 파보기로 했습니다.

문현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광주 민주화운동 37년 만에 이뤄진 옛 광주교도소 터 발굴.

하지만 시작부터 난관에 부닥쳤습니다.

80년 5·18 이후 땅을 파헤친 흔적을 알리는 가스관, 통신선, 상하수도 배관 등이 잇따라 발견된 겁니다.

암매장 유력지점으로 꼽던 교도소 북쪽 담장에서 성과가 안 나오자 남쪽과 서쪽으로 발굴을 넓혔지만 나온 것은 없었습니다.

40년 가까운 세월이 흐른데다 증언과 제보도 불명확한 것이 이유로 꼽힙니다.

결국 새로운 곳을 파보기로 했는데 장소는 전남 화순 너릿재입니다.

땅속 탐사레이더에서 의심물질이 탐지된 곳입니다.

<녹취> 김양래(5·18기념재단 상임이사) : "(너릿재) 옛 터널의 광주 방향, 그곳 도로상을 굴착할 예정인데요."

이마저도 과거 증언이 바탕이어서 실제 암매장 작업 인력의 양심고백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녹취> 김후식(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 : "그때 정말로 (암매장에) 참여했던, 구덩이를 파서 실제로 작업을 했던 그 사람들의 증언이 많이 필요합니다."

다음주 진행될 너릿재 발굴은 이르면 발굴 이틀 안에 시신 매장 여부가 드러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문현구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