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순간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심석희(한국체대)와 최민정(성남시청)이 1,000m 결승에서 충돌하며...
스벤 크라머, SNS에 한국어로 “상패 맞아 다친 팬들께 사과”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 …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가 21일 상패를 잘못 던져 한국인 관객 2명을 다치게 한 것...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 브리핑] 임신한 재소자에 ‘테이저 건 고문’…‘경악’
입력 2017.12.07 (22:51) | 수정 2017.12.07 (23:26)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브리핑] 임신한 재소자에 ‘테이저 건 고문’…‘경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미국의 한 구치소에서 교도관들이 여성 재소자를 테이저 건으로 고문하다시피 충격을 가하는 장면입니다.

임신 중이었던 여성은 유산까지 됐다고 합니다.

로이터 통신이 미국 구치소 내의 테이저 건 남용 실태를 고발했습니다.

<녹취> 마티니 스미스(‘테이저건 남용’ 피해자) : "정말 부끄러웠고, 제 자신이 너무 비참했어요."

8년 전 폭력에 시달리다 남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마티니, 수의를 갈아입는 과정에서 몸에 있는 피어싱을 제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테이저 건에 맞았습니다.

<녹취> 마티니 스미스(‘테이저건 남용’ 피해자) : "너무 아팠습니다. 가슴에 불이 붙은 것처럼 고통스러웠어요."

임신 중이었던 마티니는 테이저건으로 인한 육체적, 정신적 충격 때문에 유산했다고 주장합니다.

문제의 구치소가 테이저 건 남용 논란을 빚은 건 이뿐이 아닙니다.

<녹취> "테이저 쏜다, 테이저!"

쓰러져 저항을 못하는 재소자에게 교도관 다섯 명이 달려들어 3차례 이상 발사하고, 심장을 조준해 쏘기도 합니다.

모두 수갑을 찬 상태였고, 청각 장애인도 있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 17년 동안 미국에서 구치소 내 테이저 건 남용으로 100여 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녹취> 테이저건 남용 피해자(故 코디 프랭클린의 어머니) : "죽어가는 아들을 차가운 콘크리트 바닥에 뒀어요. 가족에겐 알리지도 않고요."

이 가운데 상당 수가 사인 미상이나 지병으로 인한 사망으로 처리됐다고 합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임신한 재소자에 ‘테이저 건 고문’…‘경악’
    • 입력 2017.12.07 (22:51)
    • 수정 2017.12.07 (23:26)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 임신한 재소자에 ‘테이저 건 고문’…‘경악’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미국의 한 구치소에서 교도관들이 여성 재소자를 테이저 건으로 고문하다시피 충격을 가하는 장면입니다.

임신 중이었던 여성은 유산까지 됐다고 합니다.

로이터 통신이 미국 구치소 내의 테이저 건 남용 실태를 고발했습니다.

<녹취> 마티니 스미스(‘테이저건 남용’ 피해자) : "정말 부끄러웠고, 제 자신이 너무 비참했어요."

8년 전 폭력에 시달리다 남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마티니, 수의를 갈아입는 과정에서 몸에 있는 피어싱을 제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테이저 건에 맞았습니다.

<녹취> 마티니 스미스(‘테이저건 남용’ 피해자) : "너무 아팠습니다. 가슴에 불이 붙은 것처럼 고통스러웠어요."

임신 중이었던 마티니는 테이저건으로 인한 육체적, 정신적 충격 때문에 유산했다고 주장합니다.

문제의 구치소가 테이저 건 남용 논란을 빚은 건 이뿐이 아닙니다.

<녹취> "테이저 쏜다, 테이저!"

쓰러져 저항을 못하는 재소자에게 교도관 다섯 명이 달려들어 3차례 이상 발사하고, 심장을 조준해 쏘기도 합니다.

모두 수갑을 찬 상태였고, 청각 장애인도 있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 17년 동안 미국에서 구치소 내 테이저 건 남용으로 100여 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녹취> 테이저건 남용 피해자(故 코디 프랭클린의 어머니) : "죽어가는 아들을 차가운 콘크리트 바닥에 뒀어요. 가족에겐 알리지도 않고요."

이 가운데 상당 수가 사인 미상이나 지병으로 인한 사망으로 처리됐다고 합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