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남태평양 ‘트럭섬’으로 끌려간 조선인 위안부 26명 첫 확인
남태평양 ‘트럭섬’까지 끌려갔다…위안부 26명 실체 확인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 해군 함대 기지가 있던 남태평양 '트럭섬'(Chuuk Islands)으로 끌려간 조선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강풍 타고 산불 확산…20만 명 대피령
입력 2017.12.07 (22:53) | 수정 2017.12.07 (23:13)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강풍 타고 산불 확산…20만 명 대피령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캘리포니아 곳곳에서 일어난 대형 산불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20만 명에게 대피령이 내렸고 로스앤젤레스 인근에도 산불이 일어나 UCLA 캠퍼스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LA 도심 고속도로 주변이 온통 불바다입니다.

호화 저택이 많은 벨에어의 산불은 UCLA 캠퍼스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유명 예술작품을 소장한 게티센터 박물관도 폐쇄됐습니다.

<인터뷰> 레이니 클레빈저(주민) : "불길이 커브 길 쪽으로 튀어 날아왔습니다. 나무며 모든 것이 다 타 없어져 버렸어요."

LA 북서쪽 벤추라의 산불 피해가 가장 큽니다.

서울의 3분의 1 넓이를 태웠고, 3만 8천 명이 대피했습니다.

마치 허리케인이 불듯 시속 80킬로미터가 넘는 강한 바람을 타고 불이 인근 지역으로 급속도로 번져가고 있습니다.

다시 강풍이 불 것으로 예보된 앞으로 이틀이 고비입니다.

<인터뷰> 팀 차베즈(소방관) : "앞으로 24시간에서 48시간 내에 서쪽과 북쪽 불길이 더 크게 번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실마, 샌버나디노 등 곳곳에서 동시다발로 불이 나자 비상사태를 선포한 캘리포니아주는 주민 20만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고 주 방위군 병력 동원을 요청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강풍 타고 산불 확산…20만 명 대피령
    • 입력 2017.12.07 (22:53)
    • 수정 2017.12.07 (23:13)
    뉴스라인
강풍 타고 산불 확산…20만 명 대피령
<앵커 멘트>

미국 캘리포니아 곳곳에서 일어난 대형 산불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20만 명에게 대피령이 내렸고 로스앤젤레스 인근에도 산불이 일어나 UCLA 캠퍼스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LA 도심 고속도로 주변이 온통 불바다입니다.

호화 저택이 많은 벨에어의 산불은 UCLA 캠퍼스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유명 예술작품을 소장한 게티센터 박물관도 폐쇄됐습니다.

<인터뷰> 레이니 클레빈저(주민) : "불길이 커브 길 쪽으로 튀어 날아왔습니다. 나무며 모든 것이 다 타 없어져 버렸어요."

LA 북서쪽 벤추라의 산불 피해가 가장 큽니다.

서울의 3분의 1 넓이를 태웠고, 3만 8천 명이 대피했습니다.

마치 허리케인이 불듯 시속 80킬로미터가 넘는 강한 바람을 타고 불이 인근 지역으로 급속도로 번져가고 있습니다.

다시 강풍이 불 것으로 예보된 앞으로 이틀이 고비입니다.

<인터뷰> 팀 차베즈(소방관) : "앞으로 24시간에서 48시간 내에 서쪽과 북쪽 불길이 더 크게 번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실마, 샌버나디노 등 곳곳에서 동시다발로 불이 나자 비상사태를 선포한 캘리포니아주는 주민 20만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고 주 방위군 병력 동원을 요청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