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풍 타고 산불 확산…20만 명 대피령
입력 2017.12.07 (22:53) 수정 2017.12.07 (23:13)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강풍 타고 산불 확산…20만 명 대피령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캘리포니아 곳곳에서 일어난 대형 산불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20만 명에게 대피령이 내렸고 로스앤젤레스 인근에도 산불이 일어나 UCLA 캠퍼스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LA 도심 고속도로 주변이 온통 불바다입니다.

호화 저택이 많은 벨에어의 산불은 UCLA 캠퍼스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유명 예술작품을 소장한 게티센터 박물관도 폐쇄됐습니다.

<인터뷰> 레이니 클레빈저(주민) : "불길이 커브 길 쪽으로 튀어 날아왔습니다. 나무며 모든 것이 다 타 없어져 버렸어요."

LA 북서쪽 벤추라의 산불 피해가 가장 큽니다.

서울의 3분의 1 넓이를 태웠고, 3만 8천 명이 대피했습니다.

마치 허리케인이 불듯 시속 80킬로미터가 넘는 강한 바람을 타고 불이 인근 지역으로 급속도로 번져가고 있습니다.

다시 강풍이 불 것으로 예보된 앞으로 이틀이 고비입니다.

<인터뷰> 팀 차베즈(소방관) : "앞으로 24시간에서 48시간 내에 서쪽과 북쪽 불길이 더 크게 번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실마, 샌버나디노 등 곳곳에서 동시다발로 불이 나자 비상사태를 선포한 캘리포니아주는 주민 20만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고 주 방위군 병력 동원을 요청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강풍 타고 산불 확산…20만 명 대피령
    • 입력 2017.12.07 (22:53)
    • 수정 2017.12.07 (23:13)
    뉴스라인
강풍 타고 산불 확산…20만 명 대피령
<앵커 멘트>

미국 캘리포니아 곳곳에서 일어난 대형 산불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20만 명에게 대피령이 내렸고 로스앤젤레스 인근에도 산불이 일어나 UCLA 캠퍼스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LA 도심 고속도로 주변이 온통 불바다입니다.

호화 저택이 많은 벨에어의 산불은 UCLA 캠퍼스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유명 예술작품을 소장한 게티센터 박물관도 폐쇄됐습니다.

<인터뷰> 레이니 클레빈저(주민) : "불길이 커브 길 쪽으로 튀어 날아왔습니다. 나무며 모든 것이 다 타 없어져 버렸어요."

LA 북서쪽 벤추라의 산불 피해가 가장 큽니다.

서울의 3분의 1 넓이를 태웠고, 3만 8천 명이 대피했습니다.

마치 허리케인이 불듯 시속 80킬로미터가 넘는 강한 바람을 타고 불이 인근 지역으로 급속도로 번져가고 있습니다.

다시 강풍이 불 것으로 예보된 앞으로 이틀이 고비입니다.

<인터뷰> 팀 차베즈(소방관) : "앞으로 24시간에서 48시간 내에 서쪽과 북쪽 불길이 더 크게 번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실마, 샌버나디노 등 곳곳에서 동시다발로 불이 나자 비상사태를 선포한 캘리포니아주는 주민 20만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고 주 방위군 병력 동원을 요청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