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외교협회장 “조금이라도 남았던 중동 평화 기회마저 약화”
입력 2017.12.08 (01:05) 수정 2017.12.08 (01:07) 국제
美 외교협회장 “조금이라도 남았던 중동 평화 기회마저 약화”
리처드 하스 미국 외교협회(CFR) 회장은 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예루살렘 수도' 발표에 대해 "예루살렘의 폭력을 촉발하고, 나아가 미국과 전 세계의 아랍국가, 무슬림 정부들과의 협력을 지연시킬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하스 회장은 이날 인터넷매체인 악시오스에 올린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 것은 평화에 대한 희망을 희미해지게 한다'는 기고문에서 "예루살렘은 난마처럼 꼬인 중동 지역에서 그나마 비교적 평온한 상태였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전임 대통령들의 수도 이전 보류 결정이 중동의 평화를 향상하는 데 실패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발언과 관련, "중동에서의 평화가 진전되지 않은 건 사실이지만 전임 대통령들 때문이 아니다"라며 "평화 협상이 교착된 것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지도자들 내부, 또 그들 간의 분열 때문이지 전임 대통령들의 수도 이전 보류 때문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미국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한 것은 외교적 해결 전망을 밝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 반대"라며 "조금이라도 남아 있던 진전의 기회마저 약화시켰다. 미국의 일방적인 조치는 이스라엘 정부에는 아무 것도 요구하지 않고, 팔레스타인에는 아무 것도 주는 게 없는 결정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고 공식 선언하며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이전할 것도 지시했으나 아랍권 국가들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비판이 고조되는 등 거센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美 외교협회장 “조금이라도 남았던 중동 평화 기회마저 약화”
    • 입력 2017.12.08 (01:05)
    • 수정 2017.12.08 (01:07)
    국제
美 외교협회장 “조금이라도 남았던 중동 평화 기회마저 약화”
리처드 하스 미국 외교협회(CFR) 회장은 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예루살렘 수도' 발표에 대해 "예루살렘의 폭력을 촉발하고, 나아가 미국과 전 세계의 아랍국가, 무슬림 정부들과의 협력을 지연시킬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하스 회장은 이날 인터넷매체인 악시오스에 올린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 것은 평화에 대한 희망을 희미해지게 한다'는 기고문에서 "예루살렘은 난마처럼 꼬인 중동 지역에서 그나마 비교적 평온한 상태였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전임 대통령들의 수도 이전 보류 결정이 중동의 평화를 향상하는 데 실패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발언과 관련, "중동에서의 평화가 진전되지 않은 건 사실이지만 전임 대통령들 때문이 아니다"라며 "평화 협상이 교착된 것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지도자들 내부, 또 그들 간의 분열 때문이지 전임 대통령들의 수도 이전 보류 때문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미국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한 것은 외교적 해결 전망을 밝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 반대"라며 "조금이라도 남아 있던 진전의 기회마저 약화시켰다. 미국의 일방적인 조치는 이스라엘 정부에는 아무 것도 요구하지 않고, 팔레스타인에는 아무 것도 주는 게 없는 결정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고 공식 선언하며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이전할 것도 지시했으나 아랍권 국가들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비판이 고조되는 등 거센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